논문 : 종묘제례악 정대업지곡 중 여덟 번째 곡명(曲名)에 대한 소고(小考)
분야
예체능 > 음악
저자
윤병천 ( Pyong Chon Yun )
발행기관
한국음악사학회
간행물정보
한국음악사학보 2012년, 제49권 313~342페이지(총30페이지)
파일형식
56900965.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7,000원
    적립금
    21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종묘제례악(宗廟祭禮樂)은 중요무형문화재 제1호로 지정된 후, 그 가치가 인정되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그러나 근래 예기치 않은 사건이 발생하였다. 정대업(定大業) 중 여덟 번째 곡명이 “총유”(寵綏)에서 “총수”(寵綏)로 각종 인쇄매체에서 탈바꿈하기 시작하면서 국악계에 혼동을 야기하게 된 것이다. 이에 양명석(梁明錫)의 “총유의 음독에 관하여”라는 논문이 나오게 되어 약간의 의혹은 해소되었으나, 그 곡명이 바뀌게 된 동기와 배경에 대한 설명이 없던 터라 이에 대한 시원스러운 해답을 구할 수 없었다. 이를 밝히는 일은 관련 자료가 부족할 뿐만 아니라 조선시대의 음운변천과 한문의 변천에 관한 해박한 언어학적 지식을 요하므로 연구에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 본 연구에서의 자료는 세종 때 『동국정운(東國正韻)』과 정조 때 『규장 전운(奎章 全韻)』·『전운옥편(全韻玉編)』의 내용을 참고하였다. 양명석이 밝힌 『천자문』의 내용 중에 유(綏)자가 포함되어 있으므로 이를 근거로 1575년판 『천자문』에 ‘편할 유’로 훈독이 달린 것을 고려할 때 이왕직아악부 교과철(李王職雅樂部 敎科綴)의 ‘綏 편안 유’라고 한 것이 잘못이 아님을 밝힌 것은 상당 부분 의문이 해결이 된 셈이다. 더욱이 서한범(徐漢範) 교수의 『세조실록』과 『악학궤범』에는 “총수”로 되어있다는 언급은 확인할 수 없었다. 『이왕직아악부교과철』 이전에 “총 유”의 훈독이 어떠했는지에 대해서는 종묘제례악의 곡명과 가사가 한문과 한글로 병기된 『악장가사(樂章歌詞)』 세 이본과 『악장요람(樂章要覽)』 이본을 통해 모두 “총유”로 표기하였음을 확인하였다. 그렇다면 『악장가사』와 『악장요람』의 유(綏)자를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이를 증명할 방법은 한자입문서인 『천자문』의 훈독에 관건이 달린 문제로서 필자는 20여종의 『천자문』을 검토해 보았다. 이 가운데 훈독은 ‘편안 수’와 ‘편안 유’ 두 가지로 나뉘는데, ‘편안 수’는 『동국정운』과 『규장전운·전운옥편』의 내용과 일치하고, ‘편안 유’는 1575년 『천자문』 이후, 1804년부터 1935년 판까지 다양하게 나타났으며, 일제강점기인 1935년 판에는 일본어와 함께 ‘편안 유’로 되어 있었다. 그런데 그 『천자문』내용에는 평성(平聲)표를 비롯해 화음(華音: 중국 본토 음)과 동음(東音: 조선의 음)에 관한 설명이 명시되어 있어서 ‘수’자는 화음(중국 음)을 뜻하고 ‘편안 유’는 동음(東音) 즉, 조선의 음(音)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러므로 『악장가 사』(樂章歌詞)와 『악장요람』(樂章要覽)의 “총유”(寵綏)는 조선의 훈독으로 사용했다는 사실이 명백하고, 『서경』(書經)의 총수사해(寵綏四海)는 중국식 표기임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중국과 조선은 같은 한자문화권이지만 글자에 따라서는 달리 사용하는 사례가 분명하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영문초록
    Chongmyo cheryeak 宗廟祭禮樂 (royal ancestral shrine music) has been designated as Korea`s Important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No.1, and was more recently proclaimed to be a Masterpiece of the Oral and Intangible Heritage of Humanity by UNESCO. However, a recent dispute concerning the tide of the eighth piece in Chongmyo cheryeak has generated much confusion. Even though the recent publication of "Strait Reading of Chongyu 寵綏,” written by Yang Myong-sok 梁明錫, indicates the problems, still more study of the issue is required. This is made difficult by a shortage of related materials and the need for knowledge of phonetic changes and Chinese characters during the Choson 朝鮮 Dynasty and of linguistics. Thus, in this paper, I wi1l discuss the title of the eighth piece, "Chongyu," based on several historical documents, including Tongguk chongum, 『東國正韻』, published during the Sejong`s 世宗 reign, and Kyujang chonum『奎章全韻』 chonum okpyon 『全韻玉編』, from the time of Chongjo正祖. In his paper, Yang clarified that ``yu`` 綏 in "Chongyu`` from Yiwangjik aakpu kyogwachol 李王職雅樂部 敎科綴 should be read as such, based on the Korean reading of a Chinese character in Chonjamun 『千字文』 (The Thousand Sino-Chinese Characters). Another opinion, which insists that "(Chongyu" in Sejo sillok 『世祖實錄』 and Akhak kwebom 『樂學軌範』 (Guide to the Study of Music) should read as "Chongsu," cannot be corroborated because of insufficient evidence. Even-earlier publications of three versions of Akchang kasa 『樂章歌詞』and Akchang yoram 樂章要覽 all transcribed the title as "Chongyu." Then, how should this reading of ``yu`` be understood? Twenty versions of Chonjamun read this specific Chinese character as either ``yu`` or ``su`` Tongguk chongun and Kyujiang chonum okpyon read it as ``su`` while versions of Chonjamun after 1575 and between 1804 and 1935 all read it as ``yu`` At the same time, Chonjamun also introduces huaum 華音 (huayin, Chinese pronunciation of Chinese characters, with indication of tones, and tongum 東音 (Korean pronunciation of Chinese characters). These indicate that ``su`` is the Chinese pronunciation while ``yu`` is the Korean pronunciation. Thus, "Chongyu" in Akchang kasa and Akchang yoram should in fact be read as "Chongyu," while Chongyu sahae 寵綏四海 in sogyong 『書經』 is a Chinese pronunciation.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