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학에서 본 민족주의와 문화 정체성을 넘어선 생태주의
분야
사회과학 > 사회학
저자
임재해 ( Jae Hae Lim )
발행기관
한국민족학회
간행물정보
민족학연구 2010년, 제9권 31~84페이지(총54페이지)
파일형식
99500081.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12,900원
    적립금
    387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포스트모더니즘의 유행에 따라 ‘탈○○주의’를 주장하는 이들은 자기 연구에 참고로 삼을 내용을 본론으로 삼는 데 머물고, 실제로 우리 현실과 문화를 그런 사조로 연구하지 않는 것이 문제이다. ‘탈근대’와 ‘탈식민주의’를 표방하면서 오히려 근대적 가치를 근거로 민족주의를 비판하는 논리적 모순에 빠져서, 탈근대 논의가 전근대 수준으로 회귀하거나 탈민족주의가 식민주의에 포섭되기도 한다. 문제는 탈민족주의가 식민지 정복의 역사를 지닌 서구 근대국가에서 형성된 것인데, 이것을 식민지배를 받은 제3세계 국가에 거꾸로 적용하여 제국주의적 식민성에 종속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탈민족주의의 섣부른 민족주의 공격은 식민지배를 겪은 민족들의 독립운동 성과를 무효화하고 서구 근대국가 중심의 재식민화와 문화적 종속화에 이바지하는 결과를 빚게 된다. 민속학은 민족문화의 정체성을 추구하되, 식민주의나 국가주의 지배체제를 정당화하지 않는다. 민속학사 일반은 물론 한국 민속학사를 주목할 때, 민속학은 강대국의 식민지배에 저항하여 민족문화를 자주적으로 지키려는 데 이바지하였으며, 국가 권력의 지배체제를 옹호하는 것이 아니라 지배체제에 저항하는 민중문화를 연구대상으로 삼는다. 그리고 국가의 중심부가 아닌 주변부의 지역문화를 연구하는 까닭에 문화다양성을 추구한다. 그러므로 민족문화의 정체성도 인류문화의 다양성을 겨냥한 문화적 세계화에 이바지하는 것이다. 민속학의 눈으로 보면, 민족문화의 정체성이 잘 포착된다. 최근에 일기 시작한 ‘한류’는 이해 불가능한 수수께끼 현상, 또는 서구 대중문화 따라 하기 현상으로 간주되었다. 그러나 고대부터 더불어 ‘가무’를 즐기는 굿문화의 전통을 고려하면, 한류의 성장 원인을 민족문화의 맥락 속에서 해명할 수 있다. 고대 국중대회의 군취가무(群聚歌舞) 전통과, 굿이 연극의 기원이고 무당이 배우의 원류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 ‘붉은 악마’의 거리축제는 물론 한류 현상도 민족문화의 전통으로 이해하게 된다. 한류를 경험한 외국인들은 한국인을 보는 눈빛이 달라졌으며 한류에 따라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도 높아졌다. 민족문화의 정체성이 문화적 세계화의 긴요한 동력이라는 사실을 실감한다. 문화적 세계화는 생태학적 세계화로 나아가야 인류의 지속 가능성이 보장된다. 따라서 나는 ‘포스트모더니즘’이나 ‘탈민족주의’를 표방하지 않으면서, 민중민속학과 민족민속학을 넘어서 제3의 민속학으로 생태민속학 연구를 실천한다. 바람직한 문화창조의 도달점을 생태학적 세계관의 실현에 두고 있기 때문에, 민속학의 학문적 정체성 인식에서부터 자본주의 체제를 극복하는 사회체제의 대안, 역사적 시대구분의 미래설정, 홍익인간 국학의 체계 구상, 바람직한 문화의 자리매김에 이르기까지, 모두 자연과 인간이 함께 하는 생태학적 공생의 세계를 최종목표로 일관되게 추구하고 있다. 생태민속학은 민중주의와 민족주의는 물론 인간중심주의를 넘어선 삼라만상의 상생을 ‘공동선’의 가치로 추구하는 것이다.
    영문초록
    The people asserting ``post00ism`` according to the trend of ``postmodernism`` only make the contents to use in their study as the body and do not actually study our reality and culture based on this trend. Sometimes it falls into the logical irony of criticizing nationalism based on the modern value as claiming to advocate ``postmodern`` and ``postcolonialism`` so discussions on postmodern return to the level of premodern or postcolonialsm can be taken into nationalism. The problem is postcolonialism is created from the Western modern civilization that has a history of colonial subjugation, but it is subordinated to this imperialistic colonialism by applying it to the third world countries that were under colonial domination. Therefore, hasty nationalism assault of postnationalism invalidates independent movement results of the people who experienced colonial rule and results of making contribution to re-colonialization and cultural subordination based on the Western modern nations. A folklore pursues the identity of national culture, but does not justify colonialism or the domination system of nationalism. To take notice of the general foklore history and the folklore history of Korea, a folklore contributed in protecting national culture independently by resisting colonial rule from the powerful nations and it takes popular culture of resisting domination system as the study target, not the domination system of state power. And it pursues diversity of cultures because it studies local culture of periphery, not the central part of nation. Therefore the identity of national culture is contributing to cultural globalization that targets diversity of humankind culture. The identity of national culture is well catched with the view from a folklore. The ``Korean wave`` that recently rising is considered as not understandable mistery or a phenomenon of following the mass culture of the West. However, the growth cause of the Korean wave can be explained in the context of national culture to consider out old tradition of exorcism culture that enjoys ``singing and dancing`` since the ancient times. If it is understood that the enthusiastic dancing at the sacred place (Gunchigamu, 群聚歌舞) of the ancient national meeting and exorcism is the origin of play and shaman is the root of actor, then street celebration of ``red devils`` and the Korean wave can be understood as the tradition of national culture. The foreigners who have experienced the Korean wave are looking at Koreans with different views and status of Korea in the international society got higher. It is clear that the identity of national culture is an important power to cultural globalization. Advancement of cultural globalization into ecological globalism guarantees continuance possibility of humankind. Therefore this study focuses on the ecological folklore as the third folklore passing over popular folklore and ethnologic folklore without claiming to support ``postmodernism`` or ‘postnationalism``. As the destination of desirable culture creation is based on the realization of ecological view on the world so from recognizing academic identity of a folklore, an alternative to social system to subjugate capitalism system, setting up a future of the historical division into period, designing a system of studying heritage of humanitarianism, and to settling of a proper culture are consistently pursuing the ecological symbiotic world of human and nature living together as the final goal. The ecological folklore seeking collaboration of all creation over populism, nationalism and even anthropocentricism as the value of ``common good``.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