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기타(인문과학) > 한국철학사상연구회 > 시대와 철학
논문 : 여성주의 실천으로부터 치유의 인문학 방향 찾기
분야 인문과학 > 기타(인문과학)
저자 허라금 ( Ra Keum Huh )
발행기관 한국철학사상연구회
간행물정보 시대와 철학 2013년, 제24권 제1호, 277~307쪽(총31쪽)
파일형식 34000866.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100원
적립금 183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인문학 교육의 역할과 효용성에 관한 연구 -K중학교 "인문학교"운영 사례를 중심으로-
연구논문 : 현대 명상수행의 흐름과 과제 - 미국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여성주의 성찰성과 치유의 인문학 - 탈북여성문제를 중심으로
<기획> : 공감과 치유의 언어,문학 ; 치유의 언어, 언어의 치유: 인문학과 언어치료
인문학대중화에 대한 비판과 제언 - 정부와 시민사회의 두 인문학을 중심으로
 
 
국문초록
이 글은 나는 누구이며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단 하나의 올바론 대답이 있다고 전제하고, 그 대답을 발견하는 데서 철학적 인문학적 치유가 가능하다는 주장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전개한다. 취약한 이들의 고통을 치유하고자 하는 철학적 접근은 다양한 인식의 차이를 허용하는 철학적 틀을 통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그리고 그들로 하여금 자신의 사유를 구성하고 있는 언어에 대한 탐색을 할 수 있는 대화의 장을 제공함으로써 자신의 고통을 발화할 수 있는 새로운 언어 질서를 창조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또한 인간존재의 의미를 탐구하는 인문학적 질문을 통해 자신의 가치를 밝히고, 그 가치를 실현하려는 철학적 치유는 내면적 세계 뿐 아니라 육체적 정신적 질병을 양산하는 세계 질서에 대해서 역시 질문하고, 세계를 변화시키는 주체로서의 능동적 행위성 회복까지를 그 치유의 범위에 포괄시켜야 한다. 이 글은 이 같은 논지 위에서 그 철학적(인문학적) 치유의 가능한 한 가지 길을, 지난 반세기 동안 전개된 여성주의 경험으로부터 구체화하고 있다.
 
 
영문초록
This paper began with the position of understanding the limits of Humanities as a means to discover the answer to the questions, ``Who am I`` and ``How should I live`` when believing that there is one correct answer. From the start, the objective of traditional Humanities was never to be a humanities in which those in the peripheries and those in pain can participate and form their subjecthood. Therefore, one can hardly expect the Humanities to give healing and caring for the painful suffering of the socially vulnerable who are unable to claim representative positions. By asking questions on Humanities, they should go on to discover their own value and to practice the value that they discovered. As such, humanities healing should include the act of questioning which problems in the order of today`s world bring mental and physical pain to humans and the act of restoring the self-autonomous ability of humans to change the world. I explore the possibility of this answer in the practice of feminism which has taken place in the past half-century.
 
 
여성철학, 철학치료, philosophical therapy, humanities counseling, philosophical counseling, feminism, post-humanism, self, identity, deconstruction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레포트]교육과정 및 교육평가#1
유아교사와 전문직
[현대시강독] 1990년대 시
1990년대 한국 시
[사범] 현장교사가 만든 교육비평 잡지
칩코 운동에 대하여
[사회과학][페미니즘] 정치, 문화, 사회면에서 본 페미니즘
[현대시] 1990년대 현대시
[여성문학] 고정희 `여성해방출사표` -여성주의적 시각으로
환경디자인과 에코디자인의 방향과 교육0k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한국사상가 평전 : 김옥균
논문 : "인정의 질서"와 "좋은 삶"의 ...
기본소득과 사회연대소득의 경제철학 ...
논문 : 칸트와 순자 - 자율성 개념을 ...
서평 : 구별짓기 ; 문화와 취향의 사...
이 간행물 신규자료
한비(韓非)와 마키아벨리(Machiavelli...
동학사상의 주체 개념으로서의 `한울`
끝나지 않은 변증법의 모험 - 우리 시...
분단체제의 공간성 : DMZ와 접경지역...
피로사회 담론의 주체성과 탈근대적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