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국문학 > 우리한문학회 > 한문학보
草澗초간 權文海(권문해)의 思鄕詩(사향시) 硏究(연구)
분야 어문학 > 국문학
저자 윤호진 ( Ho Jin Yun )
발행기관 우리한문학회
간행물정보 한문학보 2012년, 제27권 31~70쪽(총40쪽)
파일형식 0e600543.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7,000원
적립금 21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국문초록
이 논문은 『大東韻府群玉』의 저자 草澗權文海의 한시 가운데 思鄕詩에 대한 연구이다. 권문해의 한시에 대한 전반적인 면모에 대해서는 이미 연구가 진행된 바 있으나, 사향시는 권문해의 한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며 가장 특징적인 것이라는 점에서 이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이 글에서는 권문해에게 시는 어떤 의미가 있으며, 사향시를 통하여 무엇을 얻고자 했는가를 우선 살펴보았다. 권문해는 시를 짓는 까닭에 대해 ‘나그네의 마음을 삭일 수 없어서 시를 짓는다’고 직접 말하였다. 즉 권문해에게 있어 시는 이리저리 떠돌아다니느라 지친 심신을 달래주는 淸凉劑역할을 하는 것이었던 것이다. 사실 권문해는 仕宦을 하는 동안 내내 현실에 만족하지 못하고 고향으로 돌아가고자 하였다. 사환을 통하여 그의 이상과 꿈을 실현하기 어렵고 다만 객지를 떠돌아 다녀야만 한다는 현실을 인식한 그는 고달픈 현실을 떠나 고향으로 가고자 하면서도 떠나지 못하는 갈등의 연속이었다. 권문해가 사향시에 탐닉한 원인은 이러한 갈등을 시로 풀어내고자 함이었다. 여기에서는 권문해의 이같은 시의식과 현실인식을 바탕으로 하여 사향시의 면모를 세 가지로 나누어 살펴보았다. 첫째, 권문해의 사향시가 우선 客苦와 깊은 관련을 맺고 있으며, 객고를 통하여 사향에 대한 생각이 워낙 깊어 이것이 시에 그대로 반영되어 나타난다. 객지에서의 벼슬살이, 특히 지방관으로서의 벼슬살이에 회의를 느꼈던 초간이 지향하던 바는 바로 고향으로 돌아가는 일이었고, 이를 시에서 주로 노래하였다. 둘째, 고향을 그리워하던 마음은 곧 고향의 자연을 그리워하는 마음으로 이어져 溪山興을 읊고 있음을 볼 수 있다. 계산흥은 스승 退溪李滉이 退處하여 自適하면서 즐기던 것으로 자신도 자연의 품에 돌아가 산수 강호를 즐기며 한적하게 살아가고자 했던 뜻이 드러난 것이라 할 수 있다. 셋째, 권문해가 고향을 그리워했던 것은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벼슬 살이하며 혹은 객지에서 외롭게 지낼 때 지은 것에 그치지 않고, 여러 가지경우에 드러나 보인다. 고향에서 떠나와 있으면서 고향이 그리워 시를 짓는 것은 물론, 고향으로 돌아가면서도 사향시를 지었으며, 다른 사람이 고향으로 돌아가는 것을 보내는 경우에도 고향을 그리는 마음을 읊었다.
 
 
영문초록
I``ve looked through Cho-gan Kuen Mun-hae``s homesicking poems above. Among Cho-gan``s poems, homesicking poems constitute plenty of part, and they contain significant information to understand his life and thinking. Cho-gan``s poetry is the one way to reveal his concern about political authority. Cho-gan wrote poetry to show his worry about the conflict between West and East parties. However, Cho-gan didn``t just stop there and worry. He unhesitantly criticised the party officers, and for this reason, his career was discouraged. He moved from place to place just to be a local officer, so he became disillusioned with his life as an officer that he wrote about it in his poetry also. Cho-gan who sang the suffering from living away from home had been written homesicking poems revealing his mind toward home. Therefore, his homesicking poems can be said that they are related to his suffering from living away from home, and his thinking of home was so intense that his homesicking poems have a variety of aspects. General homesicking poems reveal both longing for the nature of his hometown and longing for meeting his family, but in his poetry only shows his will to go back to the nature of his hometown. That``s because he could take his family where he went, but he could not take the nature of the hometown with him. His yearning for the nature of his hometown was strictly connected to Gye Shan Heng. Gye Shan Heng was the place where his teacher, Tue Gye, enjoyed rest of his life after his retirement. In this sense, we could see that Cho-gan also wanted to come back to the bosom of the mother earth and live retired life like his teacher. As above Cho-gan missed his hometown in reality and also even dreamed about it. He wrote poems when he saw someone went to his hometown and even an elegy which was supposed to console the dead revealed his thinking of the hometown.
 
 
『大東韻府群玉』, 草澗, 權文海, 思鄕詩, 溪山興, 仕宦, 客苦, 故鄕, 現實, 淸凉劑, 醴泉, 草澗亭, Cho-gan, 草澗, Kuen Mun-hae, 權文海, homesicking poems, homesicking, hometown, local officer, Gye Shan Heng, 溪山興, the nature of his hometown, family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관광자원론] 소백산 국립공원의 자원화
[인문학] 고려전기 귀족문학
[한문학사] 고려전기 한문학 작가와 작품
고려전기 한문학 작가와 작품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상량문의 문학성 시론
특집: 새로운 세계로의 여행, 그 안과...
『열하일기(熱河日記)』 「호질(虎叱)...
『열하일기』 번역의 여러 문제들
세종 대 한유 문집의 편찬과 그 의미 ...
이 간행물 신규자료
명암(鳴巖) 이해조(李海朝) 한시(漢詩...
공자제를 통한 경학원과 사문회의 교...
면우 곽종석 산문(散文)의 서정성(敍...
論文十答 譯註
정조시대(正祖時代) `복수살인(復讐殺...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