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동양사 > 한양대학교 동아시아문화연구소(구 한양대학교 한국학연구소) > 동아시아문화연구
정관년간(貞觀年間) 『진서(晉書)』의 "세(世)", "민(民)", "연(淵)" 및 "치(治)" 피휘연구(避諱硏究)
분야 인문과학 > 동양사
저자 계충평 ( Zhong Ping Ji ) , 최태훈 ( Tae Hoon Choi )
발행기관 한양대학교 동아시아문화연구소(구 한양대학교 한국학연구소)
간행물정보 동아시아문화연구 2012년, 제52권 181~205쪽(총25쪽)
파일형식 0e000686.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5,500원
적립금 165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국문초록
『晉書』는 唐나라 太宗의 지시로 房玄齡등이 완성한 晉王朝의 正史이다. 1974년에 北京中華書局에서 출간된 『晉書』 표점 교정본은 자타공인의 영향력을 가진 결정판으로 간주되고 있다. 이 판본은 宋代의 殿本을 중심으로, 그 후 간행된 명청대 판본을 참고 하여 재정리한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판본도 태생적 한계로 인한 避諱의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책에는 당태종의 이름 "世"와 "民" 두 글자를 피하는 경우가 적지 않게 존재하며, 이와 동시에 이 두 글자를 피하지 않는 경우가 상당수 나타난다. 그렇다면 왜 이러한 두 가지 현상이 한 책에서 동시에 발생하는 것인가? 房玄齡등이 역사서를 편찬했을 당시 과연 "世"와 "民"字에 대해서 확실히 피하였는가? 혹은 편찬이 된 후에 唐代사람들이 책을 베끼는 과정에 諱를 추가한 것인가? 이 두 글자의 피휘 여부에 대한 연구결과에 따라 초기 『晉書』의 모습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특히 貞觀年間『晉書』의 완성 當時의 원형은 과연 어떠했는지 궁금한 것이 사실이다. 唐代의 황제가 바뀔 때마다 피휘 대상 글자가 늘어 날 수 있으며, 책을 정리하는 학자가 많음에 따라 완벽한 교정은 사실상 힘들었을 것이다. 이로 말미암아 『晉書』가 처음 만들어질 당시의 피휘 대상 글자와 1974년 중화서국 판본에서 보이는 모습은 차이가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따라서 필자는 古典文獻을 교감하는 원칙대로 충분한 증명을 통해 貞觀年間『晉書』의 원 모습을 찾아보려 한다. 다만 연구의 범위를 축소하여 앞서 언급한 "世"와 "民"字의 연구에 한정하기로 가겠다. 전해져 내려온 여러 판본의 종합체인 중화서국 『晉書』가 "世"와 "民"자에 대해 어떤 모습을 보여 주었는지를 조사하여 古典文獻學의 입장에서 연구를 진행해 보도록 하겠다. 그 방법은 아래와 같다. 첫째, "世", "民"의 피휘에 관한 태종시의 조령과 관련된 문헌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當時의 분위기가 어떠했는지를 알아볼 수 있는 귀중한 기초 자료가 될 것이다. 둘째, 태종 李世民과 아버지 李淵의 이름이 74년 중화서국 본 『晉書』에서 얼마나 피휘되었는지, 그 실례를 조사해 수량을 비교해 보도록 하겠다. 셋째, 『晉書』 74년 본에 등장하는 고종 이름 "治"에 관한 피휘 이유를 다양한 각도에서 논증하도록 하겠다.
 
 
영문초록
The author of this paper addresses a question on the irregularities of Bihui phenomena shown in the current volume of 『Jin-shu, 晋書』. The study focuses on "Shi" and "Min" to avoid too wide scopes of the question. The previous literature such as Li, Ci-Ming, Qian, Da-Xin, etc. was introduced and reviewed. The findings of this study are presented in the following. First, the reason why "Shi" and "Min" were used not by following the convention of Bihui is proved that it was based on the order and policy from Taizong. Moreover, it is also proved that the phenomena of Bihui in relation to "Shi" and "Min" were not presented in the other documents at that time. Second, the author using a table compares the phenomena of Bihui in "Yuan" with the one in "Shi" and "Min" shown in 『Jin-shu』. "Yuan" was not used directly because the writer followed the conventional order of Bihui; in contrast, "Shi" and "Min" were used directly in many places. Although the original volume of 『Jin-shu』 was modified later on the basis of another Bihui, the quantitative differences in the cases of "Shi" and "Min" without Bihui can be the evidence proving that Bihui was not already used for "Shi" and "Min" in the times of Taizong. Third, this study analyzes the phenomenon of Bihui in the case of Gaozong`s name, "Zhi" presented in the current volume of 『Jin-shu』. Interestingly, many cases of Pihwi of "Chi" are discovered although 『Jin-shu』 was written in the age of Zheng-Guan when Li, Shi-Min ruled the country. The father of an emperor was even addressed by the original first name without Bihui, to say nothing of the reason why the name of his son should be the case of Bihui. Thus, it makes sense to tell that the case of Bihui of "Zhi" was added by people from the following generations. In conclusion, when Fang, Xuan-Ling and others published 『Jin-shu』, they did not use Bihui for Taizong`s name, "Shi" and "Min" if they were used separately. Furthermore, the cases of Bihui shown in the current volume of 『Jin-shu』 were additionally modified in the process of copying and rewriting of the book by people from the Tang Dynasty.
 
 
『진서, 晋書』, 피휘, 避諱, , , , , 『Jin-shu』, Bihui, Shi, Min, Zheng-Guan, 정관, 貞觀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동양윤리 중요사항 정리
중국철학사 정리
[일본사] 일본 고중세사
채동번의 당나라역사소설 당사통속연의 87회 88회 한문 및 한글번역
[철학]한국철학사
당사통속연의 21회 22회
세계역사에 대하여...
당사통속연의 3회 4회
당사통속연의 29회 30회
채동번의 당나라역사소설 당사통속연의 69회 70회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10세기 이전 동아시아의 기후 변화와 ...
1930 년대 모더니즘 소설의 서정적 경...
김옥균 암살사건과 청정부의 관계에 ...
대중문화 공연장에서 "떼창"의 유형과...
명청(明淸)시기 휘상(徽商)의 가정교...
이 간행물 신규자료
한일 근대 문학에 나타난 `감각` 개념...
신도의 아이덴티티 - 근현대기 서구의...
`위안부` 재현과 담론을 통해 본 피해...
월극(越劇)의 현대화 모색에 관한 연...
`공공 천황론` 원리와 되받아 쓴 내셔...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