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세기 百濟(백제)와 倭(왜)의 정치적 연대와 각국 墓制(묘제)의 수용 양상
분야
인문과학 > 동양사
저자
우재병 ( Jae Pyoung Woo )
발행기관
한국고대학회
간행물정보
선사와 고대 2012년, 제37권 159~189페이지(총31페이지)
파일형식
78200509.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7,100원
    적립금
    213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5~6세기경 백제와 왜사이에서는 상대국 묘제를 채용하는 방식의 교류가 현저하게 출현한다. 이러한 묘제 채용은 상호 정치적 연대 강화를 과시하기 위해 양국 중앙권력에 의해 기획된 정치적 행위로 판단된다. 따라서 백제에 출현한 왜양식 전방후원분, 왜에서 채택된 백제 중앙양식 횡혈식 석실은 양국간 긴밀한 정치·외교적 연대를 상징하는 모뉴멘트였다고 볼 수 있다. 다만, 백제 서남부지역에 출현한 왜양식 전방후원분의 경우, 고분 축조과정의 형식학적 특징이 왜 전방후원분의 특징과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었다. 이것은 이들 백제 서남부지역 왜양식 전방후원분이 왜인 혹은 왜계 집단에 의해 축조되었다는 주장을 부정하는 것이다. 5~6세기경 한반도 남해안지역에서는 백제·가야·왜의 묘제가 혼재되어 축조된 수장묘가 출현한다. 백제지역의 고흥 안동고분, 신안 배널리3호분, 가야지역의 거제 장목고분, 사천 선진리고분 등은 백제·가야·왜의 묘제가 혼재하는 대표적인 수장묘라고 볼 수 있다. 백제 남해안지역 고흥 안동고분, 신안 배널리3호분 등에서는 가야와 왜 묘제의 영향이 인정된다. 이것은 이 시기 백제가 가야·왜와의 정치적 연대 강화를 시도하였다는것을 의미한다. 백제와 왜 묘제의 영향이 공통적으로 인정되는 가야 남해안지역 수장묘의 출현은 이들 양국이 가야 남해안지역 정치체와의 긴밀한 정치적 연대 형성을 시도하였다는 고고학적 자료로 볼 수 있다. 백제와 왜사이 해상 교역루트상의 중계지인 가야 남해안지역 정치체와의 정치적 연대 강화는 친왜·친백제 외교전략을 수행하기 위한 백제와 왜의 필연적인 선택이었을 것이다. 따라서 거제 장목고분처럼 백제와 왜 묘제의 영향이 공통적으로 인정되는 수장묘는 백제·왜와의 긴밀한 정치적 연대를 과시하려는 가야 남해안지역 정치체의 정치·외교적인 모뉴멘트였다고 볼 수 있다.
    영문초록
    Around the fifth and sixth centuries, interaction in forms of applying each other`s tomb-styles was prominent between Paekche and Wa. This exchange of tomb-styles seems like an intentional political action by the central authorities of both countries to express the consolidation of their mutual political solidarity. Thus, the Wa-style keyhole-shaped burial mounds found in Paekche and the corridor-style stone burial chambers from central Paekche selected in Wa can be seen as monuments symbolizing the intimate political· diplomatic solidarity between the two countries. Yet, in case of the Wa-style keyhole-shaped burial mounds that appeared in the southwestern region of Paekche, their architectural and typological features were largely different from those of the keyhole-shaped burial mounds found in Wa. This repudiates the argument that these Wa-style keyhole-shaped burial mounds in southwestern Paekche were constructed by Wa people or a Wa-related group. During the fifth and sixth centuries, tombs of leaders appear in the south coast reg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mixed tomb-styles from Paekche, Kaya and Wa. Goheung Andong Tumlus and Shinan Baenul-ri Tumulus No. 3 from the Paekche area and Geoje Jangmok Tumulus and Sacheon Sunjin-ri Tumlus from the Kaya region are representative examples. Influences from tomb-styles of Kaya and Wa are acknowledged in Goheung Andong Tumulus and Shinan Baenul-ri Tumulus No. 3 from the south coast region of Paekche. It means that Paekche tried to consolidate its political connection with Kaya and Wa during this particular period. The appearance of tombs of leaders -influenced from tomb-styles of both Paekche and Wa -in the south coast region of Kaya is an archaeological evidence that both of these countries attempted to form close political solidarities with the political entity in the south coast region of Kaya. Strengthening the political solidarity with the political entity in the south coast region of Kaya - located in the transit of the marine trading route between Paekche and Wa - must have been an inevitable decision of Paekche and Wa, in order to carry out the Wa· Paekche-friendly diplomatic strategy. Therefore, tombs of leaders, recognizably influenced from tomb-styles of both Paekche and Wa, such as the Geoje Jangmok Tumulus can be seen as a political and diplomatic monument of the political entity in the south coast region of Kaya to exhibit its intimate political solidarity with Paekche and Wa.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