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동양사 > 한국고대학회 > 선사와 고대
해남 대흥사 북미륵암 마애여래좌상에 대한 고찰
분야 인문과학 > 동양사
저자 최성은 ( Song Eun Choe )
발행기관 한국고대학회
간행물정보 선사와 고대 2012년, 제37권 249~272쪽(총24쪽)
파일형식 78200512.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5,400원
적립금 162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19세기 말 高宗代 李奎承의 望京庵 重修에 관한 고찰 -
신라하대 實相寺 철조여래좌상에 대한 고찰 -
해남(海南) 대흥사(大興寺) 청허(淸虛) 휴정(休靜)의 부도(浮屠)와 석비(石碑)에 대한 고찰
경기도 내 통일신라 석불의 존재 가능성에 대한 고찰 - 죽산리 석불입상을 중심으로
경주 남산 열암곡 마애여래입상 붕괴에 대한 지질학적 접근 -
 
 
국문초록
해남 두륜산에 위치한 북미륵암 마애여래좌상은 나말여초기 조각 가운데 손꼽히는 대형 불상으로서 높이가 약 6미터에 이른다. 마애불상의 대의 왼쪽 어깨 위에서 내려 오는 술 장식을 비롯해서 마치 초상조각을 연상시키는 인간적인 상호(相好)와 부드러운 양감의 표현은 여주 계신리 마애여래입상, 여주 포초골 석조여래좌상, 국립춘천박물관의 원주 학성동출토 철조약사여래좌상, 원주 봉산동 석조약사여래좌상과 같은 남한강으로 연결되는 원주, 여주지역의 나말여초기 불상들에서 나타나는 요소로서, 북미륵암 마애불상과 중부지역 불상들 사이의 연관성을 보여주어 이 마애불상의 조성배경에 중부지역을 지배했던 태봉과 연결될 수 있는 가능성을 시사한다. 한편, 북미륵암 마애여래좌상에서 보이는 과장된 양감과 광배 바깥쪽의 상하, 좌우에 대칭을 이루며 표현된 공양천인상은 합천, 김해, 산청과 같이, 신라의 중앙지역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의 나말여초기 불상에서만 나타나고 있다. 이것은 새로 유입된 조각적 요소가 반영된 것으로 보이는데, 당시 전래된 당말오대(唐末五代)의 새로운 도상이 서남해안 지역에서 내륙으로 퍼지며 유행했던 것으로 이해된다. 서남해안 일대는 911년 이후 태봉에 지배권 안에 들어갔으며, 특히, 북미륵암 마애여래좌상이 위치한 해남 두륜산 일대는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한 지역이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므로 북미륵암 마애여래좌상은 국가적인 제의(祭儀)를 위해 군사전략과 관련된 방어시설과 함께 건립된 사찰의 주존(主尊)으로 조성된 불상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영문초록
This paper investigates the rock-cut image of Buddha at Bukmireukam (北彌勒庵, North Maitreya Hermitage) at Haenam(海南), South Cheolla Province. The image exhibits huge size and a realistic manner of face-carving, with a decorative way of representing drapery and the tassel on his right breast, the kasaya, which it shares in common with Buddha images of the Late Silla and the Early Goryeo period at Wonju (原州) and Yeoju(驪州) area along with Southern Han River, the territory of Taebong (泰封). The rock-cut image of Buddha of Bukmireukam has a halo decorated with four flying celestial images, two of which are offering a flower or holding an incense burner on both sides of Buddha. A halo with four celestial beings was quite unique in the Silla iconography and appears only in such stone Buddha images of the Late Silla and the Early Goryeo period as those at Hapcheon(陜川), Yangsan(梁山) and Sanchung(山淸), southern areas near to South Sea and far off from the capital Gyoengju, which implies that it is one of the iconographical elements newly imported from the Tang and Five Dynasties of China at that time. From 911 C.E. the south-western coast area came to be under the rule of Taebong. Similarity in style and iconography of the rock-cut image of Bukmireukam to the images located along the Southern Han River of the mid-part of the Korean peninsula belonging to Taebong territory show that the rock-cut image of Buddha of Bukmireukam was made for Buddhist rituals on the Mountain Duryun(頭輪山), which was strategically important while this area was ruled by Taebong.
 
 
해남, 대흥사, 북미륵암, 마애여래좌상, 마애불, 나말여초 불교조각, 태봉, Bukmireukam, Daeheungsa, rock-cut image of Buddha, the Late Silla and the Early Goryeo period, Taebong, Haenam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한국학][역사답사] 남도 답사 계획서
[철학]한국철학사
[관광학] 한국 관광자원 해설체계의 사례와 문제점-전라남도편(전남아가씨)
[전라남도][전남][해남][대둔사][땅끝마을][일성산][서산대사]전라남도(전남) 해남과 대둔사, 전라남도(전남) 해남과 땅끝마을, 전라남도(전남) 해남과 일성산, 전라남도(전남) 해남과 서산대사 분석
[역사유적][문화사][지방사][선사시대][강진군][여수시][해남군]역사유적과 문화사, 역사유적과 지방사, 역사유적과 선사시대, 역사유적과 강진군, 역사유적과 여수시, 역사유적과 해남군 분석(문화사, 지방사)
우리의 문화 유산과 그 향기
한국사 요약정리
[한국문화학] 전라남도 사찰문화에 관한 연구
광양특별전을보고 광양전 광양특별전 광양특별전 광양시연표 광양고대문화
[불교] 불교사상과 불교의 전래 및 불교의 의의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일반논문 : 몽촌토성 출토 전 백제와...
신라 삼국통일의 역사적 의미 ( The H...
한성기(漢城期) 백제(百濟) 도성(都城...
문명대,임효재 교수 정년기념 논총 : ...
일반논문 : 남한지역(南韓地域) 고구...
이 간행물 신규자료
중국내(中國內) 고구려산성(高句麗山...
동북공정 종료 후 중국학계의 고구려 ...
Retrospection and Prospection on Hi...
The Trend of Research on Koguryo an...
고구려사(高句麗史)에 있어서의 이주(...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