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ONYSISCHER PANTHEISMUS - Friedrich Nietzsches Lenzer Heide-Text uber den europaischen Nihilismus und die ewige Wiederkehr/-kunft
분야
인문과학 > 서양철학
저자
( M Ichael Skowron )
발행기관
한국니체학회
간행물정보
니체연구 2013년, 제23권 213~262페이지(총50페이지)
파일형식
0p300281.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12,500원
    적립금
    375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논문은 무엇보다도 유럽 허무주의에 관한 1887년 니체의 유고 Lenzer Heide-Text를 주제로 다룬다. 이 논문에서는 니체가 극단적 형식으로 표현한 니힐리즘 외에도 ewige Wiederkehr와 ewige Wiederkunft 간의 구별의 배경에서 니힐리즘 극복이라는 문제와 선악 저편의 범신론에 대한 ewige Wiederkehr와 ewige Wiederkunft의 관계가 문제가 된다. 이러한 범신론의 가능성에 대한 예는 스피노자, 쇼펜하우어 그리고 불교가 보여준다. 니체는 그러한 ‘개별적 경우들’(Einzel-Falle)을 넘어간다. 이때 니체는 개별적 경우 들을 일체의 근본특성들 중의 ‘근본특성’, 즉 힘에의 의지로 소급시킨다. 그래서 힘에의 의지는 또한 선악 저편의 범신론적 철학자-신의 형상(디오니소스)을 받아들인다. 지금까지 니체 연구에서 거의 주목하지 않은 ewige Wiederkehr 와 ewige Wiederkunft의 차이는 이미 초기 저작에서에서 나타난다. 『비극의 탄생』, 『즐거운 학문』,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그리고 『선악의 저편』은 이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것으로써 Lenzer Heide-Text의 해석은 학문적 기초가 새워졌고 이러한 연구의 정당성에 대한 보다 심화된 근거들이 요구된다.
    영문초록
    Der Aufsatz hat zunachst Nietzsches nachgelassenen Lenzer Heide-Text von 1887 uber den europaischen Nihilismus zum Gegenstand. Außer dem Nihilismus, der von Nietzsche in seiner extremsten Form gefasst wird, geht es dabei um dessen Uberwindung vor dem Hintergrund der Unterscheidung zwischen ewiger Wiederkehr und ewiger Wiederkunft und deren Beziehung zu einem Pantheismus jenseits von Gut und B?se. Beispiele fur die M?glichkeit eines solchen Pantheismus sind Spinoza, Schopenhauer und der Buddhismus. Nietzsche geht uber solche ?Einzel-Falle“ hinaus, indem er sie auf den ?Grundcharakterzug“ aller Grundcharakterzuge, den Willen zur Macht zuruckfuhrt, der damit auch die Gestalt eines pantheistischen Philosophen-Gottes jenseits von Gut und B?se annehmen kann (Dionysos). Die bisher in der Nietzscheforschung wenig beachtete Unterscheidung zwischen ewiger Wiederkehr und ewiger Wiederkunft wird sodann auch in fruheren Werken nachgewiesen, der Geburt der Trag?die, der Fr?hlichen Wissenschaft, Also sprach Zarathustra und Jenseits von Gut und B?se. Damit wird die Interpretation des Lenzer Heide-Textes untermauert und als weiterer Beleg fur die Gultigkeit dieser Unterscheidung in Anspruch genommen.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