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0세기 한국성리학에 있어 “심즉리(心卽理)”와 “심시기(心是氣)”의 충돌
분야
인문과학 > 서양철학
저자
최영진
발행기관
동양철학연구회
간행물정보
동양철학연구 2013년, 제73권 223~252페이지(총30페이지)
파일형식
06501131.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7,000원
    적립금
    21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조선성리학은 차례 집단적이고 지속적인 논쟁을 통하여 형성되고 발전·심화되었다. 16세기의 ‘사단칠정논쟁’, ``세기의 ‘호락논쟁’, 19세기의 ‘심설논쟁’이 그것이다. 사단칠정논쟁은 ‘情’, 호락논쟁은 ‘性’과 ‘未發心’, 심설논쟁은 ‘심’을 주제로 삼아 치열하게 논쟁한 것이다. 이 논쟁들 가운데 가장 많은 연구성과가 축적된 것은 사단칠정논쟁이다. 그리고 최근 호락논쟁에 관한 연구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심설논쟁에 관하여는 아직 연구가 미진한 실정이다. 조선성리학사 전체를 탐구하기 위하여 심설논쟁은 반드시 검토해야 대상이다. 본 논문이 심설논쟁을 분석하려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간재와 중재 논변의 핵심적 쟁점은 ‘심과 리[성]의 관계를 존재론적으로 어떻게 규정할 것인가’라는 문제로 귀일된다. 간재는 한주가 ‘心性無分’ ‘心理無分’의 오류를 범하였다고 주장하였다. 간재의 이와 같은 주장에는 심은 기이고 기는 ‘相對的’이기 때문에 이것을 근본으로 삼을 경우 사회가 심각한 혼란에 빠지게 된다는 憂慮가 그 저변에 깔려 있다. 간재의 비판에 대한 중재의 反駁은 ‘심과 리[성]은 존재론적으로 일치한다’라는 이론을 토대로 진행된다. 이것을 그는 ‘心性元自合一’이라고 표현하였다. 그러나 주자는 물론 퇴계에 있어서도 ‘心合理氣’가 기본적인 학설이다. 이와 같은 성리학의 범위를 벗어나지 않으면서 어떻게 ‘심즉리’를 정당화할 수 있을까. 중재는 ‘平說’ ‘直指’ ‘偏指’ 라는 가지 관점을 제시하여 ‘심즉리’를 정당화한다. ‘심즉리’라는 명제가 정당하다면, 성은 리이기 때문에 심성의 구분은 의미를 상실한다. 여기에서 本心과 本天, 心과 矩, ‘道卽在心’과 ‘心則是道’, ‘能’과 ‘所’의 사이의 間隙은 사리지고 둘은 하나가 된다. 한주와 중재 등 한주학파에서 양명학=이단이라는 비난을 각오하고 ‘심즉리’를 주장한 이유는 어디에 있는 것일까. 그것은 몸에 대한 실질적 통제력을 가지고 있는 심의 주재성을 강화하여 유교적 진리를 현실 세계에서 실천할 수 있는 動力을 확보하려는 의지를 한주학파는 강하게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반면에, 간재가 한주학파의 이론을 ‘心性無分’이라고 비판하고, 심이 아니라 성[리·도·천]을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한 것은 그 시대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객관적이고 절대적인 준칙을 정립해야 한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영문초록
    朝鮮的性理學是在三次比較集中而又持續的論爭過程中形成幷發展的, 타們分別是: 16世紀的“四端七情論爭”、19世紀的“湖洛論爭”以及19世紀的“心說論爭”。四端七情論爭是以“情”爲中心, 湖洛論爭是以“性”和“未發心”爲中心, 心說論爭則是以“心”爲主題來展開。在三大論爭中, 硏究成果最多的應該是“四端七情論爭”。最近, 對“湖洛論爭”的硏究也陸續展開, 而對“心說論爭”的硏究却還處於空白狀態。“心說論爭”是我們必須要克服的一個難題。這也是本文的寫作目的之一。艮齋和重齋論辨的核心可以歸結爲“如何從存在論的角度去規定心和理(性)的關系”。艮齋認爲寒洲犯了“心性無分”和“心理無分”的錯誤。艮齋的這種主張是擔心“心卽氣”, 因爲氣是相對的, 若以心爲本, 則社會會陷入嚴重的混亂狀態。重齋對艮齋的批判是以“心和理在存在論上也是一致的”爲理論依據。他的上述主張可以用‘心性元自合一’來表達。但“心合理氣”是朱子和退溪基本的學說。如何在性理學基本範圍的前提下, 又能主張“心卽理”的正當化?重齋提出了‘平說、直指、偏指’三種觀點以主張“心卽理”的正當化.若“心卽理”的命題成立, 因爲性是理, 所以心性的區分就變得毫無意義。此處, “本天”和“本心”、“道卽在心”和“心則是道”、“能”和“所”之間的間隙也消失了, 成了“合二爲一”。寒洲和重齋冒著被批爲陽明學(異端)的罵名, 堅持主張“心卽理”的用意何在니? 他們試圖通過强化心的主宰性, 確保儒敎眞理在現實社會中的可實現的動力。相反, 艮齋批判寒洲學派的理論是“心性無分”, 主張應該以性(理、道、天)爲基準。在他看來, 只有確立客觀絶對的準則, 才能從根本上解決當時的社會問題。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