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철학에 나타난 생태관의 사상적 근거와 의의
분야
인문과학 > 서양철학
저자
이철승
발행기관
동양철학연구회
간행물정보
동양철학연구 2013년, 제73권 317~343페이지(총27페이지)
파일형식
06501134.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6,700원
    적립금
    201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장재는 종교적인 신(神)의 섭리, 기(氣)를 초월하는 리(理), 절대적인 의지 등과 관계없이 그 자체로 존재하는 객관 실재를 인정한다. 그에 의하면 이러한 객관 실재는 음양의 기(氣)이다. 이 기로 구성된 객관 실재는 그 자체의 내적 법칙에 의해 유기적인 조화를 이룬다. 장재는 하늘과 땅으로 대표되는 자연 역시 이러한 기에 의해 조성된 것으로 생각한다. 그는 기에 의해 조성된 하늘의 법칙을 완정한 질서체계로 여긴다. 그는 인간 역시 이러한 기의 산물로 여긴다. 그는 기가 모여 인간을 이루고, 기가 흩어지면 인간은 자연으로 돌아가는 존재라고 생각한다. 곧 인간이란 기에 의해 형성된 자연의 산물이고, 자연이라는 터전에서 살아가는 존재이다. 이것은 인간이 자연을 떠나서 살 수 없는 존재임을 드러내주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인간은 자연의 법칙인 건도(乾道)와 곤도(坤道)를 잘 따라야 한다. 또한 그는 만물을 인간과 유기적인 관계로 설정하면서도 인간의 특징을 만물과 구별시킨다. 그에 의하면 인간은 생물학적인 욕구를 채우는 과정에 최소한으로 식물과 동물을 활용할 수밖에 없다. 그렇지만 인간은 인간의 이익을 위해 만물을 착취해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인간이 인간의 이기심을 충족하기 위해 만물을 무차별적으로 개발하여 착취한다면 생태계가 파괴되기 때문이다. 생태계가 파괴되면 인간의 생존 역시 위태로워진다. 생태계에 대한 장재의 이와 같은 관점은 오늘날 인간과 자연을 유기적으로 바라보는 심층생태론과 유사하지만, 인간을 자연의 부속물로 여기는 일부 심층생태론자들과 차이가 있을 뿐만 아니라, 여전히 자연을 이용 대상으로 여기는 과학기술낙관론과 구별된다. 그의 이러한 관점은 자본주의를 경험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회생태론자들의 주장처럼 자본가의 탐욕스러운 이기심을 비판할 수 없었지만, 자연을 인간의 이기심을 충족하기 위한 대상으로 여기지 않은 점에서 사회생태론의 관점과 유사 하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인간의 특징과 자연의 특징을 구별하여 각각의 고유한 역할을 인정하면서도, 인간과 자연의 평화로운 어울림을 추구하는 장재의 생태관은 오늘날 심각하게 나타나는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면에 사상적으로 기여할 수 있다.
    영문초록
    張載否定宗敎的神與超越氣的理與絶對意志, 而肯定其自身而存在的客觀實際。在他看來, 這種客觀實際是陰陽之氣。由這種氣所構成的客觀實際根據其自身的內在法則而形成有機的和諧。張載認爲以天地爲代表的自然也是根據這種氣而形成的。他把根據氣而形成的天的法則當做是完整的秩序體系。在他看來, 人也是這種氣的産物。他認爲,氣聚形成人, 氣散則人就成爲回歸自然的存在。卽所謂人是根據氣而形成的自然的産物, 是在自然這樣的根據地生活的存在。這體現了人是無法離開自然而生活的存在。因此, 人應該흔好地遵循自然法則的乾道和坤道。他卽把萬物設定爲與人存在有機關系, 又把人的特征與萬物區別開來。在他看來, 人在滿足生物學欲望的過程中, 只能最低限度地利用植物和動物。卽便如此, 人也不能爲了人的利益而剝削萬物。這是因爲, 如果人爲了滿足人的利己心而無差別地進行開發和剝削萬物的話, 生態界就會遭到破壞。如果生態界遭到破壞, 那마人的生存也會受到威脅。張載對生態界的這種觀點, 一方面在具有對人和自然有機的觀點側面上有共通點, 而령一方面與今天把人當做自然附屬物的自然主義色彩흔强的深層生態論, 或者仍然把自然當做利用對象的科學技術樂觀論是有區別的。在沒有經曆資本主義的情況下, 他的這種觀點就像社會生態論者的主張一樣, 雖然無法批判資本家的貪欲利己心, 但就沒有把自然當做滿足人的利己心的對象而言, 可以說與社會生態論觀點是相似的。因此, 張載的這種卽區別人的特征和自然的特征, 肯定各自固有的作用, 又追求人與自然和諧共處的生態觀, 在解決今天日益嚴重的環境問題方面可以在思想上做出貢獻。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