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관계(夷夏關系)를 다시 논함
분야
인문과학 > 서양철학
저자
김성기
발행기관
동양철학연구회
간행물정보
동양철학연구 2013년, 제73권 407~449페이지(총43페이지)
파일형식
06501137.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11,800원
    적립금
    354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본 논문은 전통적 이하관계론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현대고고학과 역사학 등의 논의를 살펴봄으로써 이하관계의 새로운 논의가 필요하다는 관점에서 작성된 글이다. 최근 고고학의 비약적 발전으로 인하여 중국상고사 연구는 이미 전통 경전이나 문헌에만 의존할 수 없는 새로운 단계로 접어들었다. 따라서 각 학문 영역에서는 고고학의 발전과 그 의의를 창조적으로 수용할 필요성에 직면하게 된다. 儒學의 입장에서도 새로운 고고학적 업적에 대한 입장의 정리가 시급한 과제가 되었다. 본 논문에서는 이런 문제시각에서 “동아시아 문명의 기원”에 관한 주제로 “夷夏之辨”을 택하였다. 먼저 동아시아 문명의 다원적 해석의 필요성이 대두하게 된 배경으로 고고학의 발전에 주목하고, 다음으로는 고고학과 역사학의 정합성이란 문제를 논구함으로써 새로운 과제의 성격을 규명하고자 하였다. 이는 고고학의 발전에 따라 기존의 사관에 대한 비판적 성찰이 필요하게 되었음을 강조하고자 한 것이다. 특히 “정합”의 문제에 가장 첨예화된 문제로 대두된 것이 傳統華夷觀즉 “대일통사관”임을 지적하였다. 이는 중국의 중화중심주의에 입각한 시각으로 동아시아 문명의 기원을 왜곡시키는 견해라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화이관의 흐름을 王國維의 『殷周制度論』을 통해서 주문화중심주의적 견해를 살펴보았다. 다음으로는 傅斯年의 『夷夏東西說』을 통하여 이하관이 동서의 대립관계, 즉 주문화의 華夏와 은문화의 東夷문화가 대립하면서 중국의 역사가 이어져 왔다는 점을 살펴보았다. 그러나, 최근에 고고학 등의 학문은 오히려 동이문화위주의 해석경향을 보이고 있음을 인정하여야 한다는 입장이 있다. 王寧등은 하나라 문화 전체를 夷문화라고 보고 이문화의 통칭으로 보았다. 다음으로는 易華박사의『夷夏先後說』을 통하여 동이와 하문화의 관계에 선후가 있음을 소개하였다. 易華박사는 夷夏는 東西之分만이 아니라 先後之別이 있다는 진일보한 견해를 제출하였고 동시에 중국문화는 夷夏混合으로 이루어졌음을 논증하고 있다. 이는 역사인류학, 고고인류학, 체질인류학, 언어인류학 방면에서 고증과 분석을 종합하여 내린 결론이다. 동아시아 문명의 기원에서 “다원론적 시각”의 대두는 경전을 바라보는 우리에게 열린 시각으로 새로운 유학의 해석을 촉구하는 것으로 필자는 느낀다. 그렇다면, 새 시대를 여는 유가철학은 전통의 대일통사관을 벗어나면서 유가의 경전을 재해석하고 다원론적 텍스트로 재탄생시킬 안목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후의 연구의 방향을 밝혀보자면 이하관계는 더욱 발전된 형태의 『夷先夏後說』로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싶다. 이는 고고학의 발전을 면밀히 관찰해보면 동아시아 문명의 기원에 있어서 동이문화의 지위가 갈수록 그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는 결론이기도 하다.
    영문초록
    最近考古學飛躍式的發展爲中國上古史的硏究帶來了新的硏究課題, 這意味著上古史的硏究從單純的只依고傳統經典或文獻的階段進入到了一個新的階段。因此各個學術領域都應直面的問題是如何創造性的吸收考古學的發展和其意義, 而對于儒學來說當務之急也是應明確對考古學成果的立場。本論文以此問題爲著手點, 選擇探討與“東亞文明的起源”相關的主題“夷夏之辨”。首先, 這個時代對東亞文明多元性解釋的需求導致考古學在此背景下越來越受到關注。其次, 通過考察考古學和曆史學的整合性這一問題來探究出這一新課題的特性。這强調我們要隨著考古學的發展, 對原有的基礎史觀進行批判性的考察。特別是在“整合”的問題上, 逐漸尖銳化的問題就是傳統華夷觀, 卽“大一統史觀”。這是一種站在中國立場上的中華中心主義, 是對東亞文明起源的歪曲。本論文將通過考察王國維的≪殷周制度論≫, 來對這種周文化中心主義的華夷觀進行考察。接著本文通過傅斯年的≪夷夏東西說≫, 考察了夷夏觀中東西的對立關系, 卽周文化所代表的華夏文化和殷文化代表的東夷文化之間的對立, 以及在這種對立中中國曆史的延續發展。這以後李學勤也曾在周文化的立場上對考古學和文獻進行了硏究。這些學者的立場卽是夏文化曾支配過夷文化, 但是追根究底, 這在夷夏關系中是不能成立的。最近考古學等領域出現了越來越多的以東夷文化爲主進行的解釋, 筆者對此非常認同。王寗等學者認爲夏文化全部都可以看做是夷文化, 是夷文化的一種統稱。령外, 易華博士也在其≪夷夏先後說≫中介紹說東夷和夏文化的關系中存在著先後順序。他認爲夷夏不僅只有東西之分, 還有先後之別,幷論證了中國文化是夷夏混合的文化。這一進步性的見解是綜合分析了曆史人類學, 考古人類學, 體質人類學, 語言人類學後得出的結論。在這一先後說中, 夷是土著, 夏是後來落戶的, 幷屢次强調這是理解中國上古史的關鍵。夷夏是漢族與其他少數民族的祖先, 而少數民族與漢族則相互轉化, 血肉相連, 密不可分。筆者認爲夷夏關系更進一步發展的形態應該是≪夷先夏後說≫, 細心觀察和分析考古學的發展, 我們不難看出, 在東亞文明起源的問題上東夷文化的地位日趨重要。簡而言之, 本論文以考古學的成果爲基礎, 强調時代的要求,卽我們要以新的視角去解釋傳統的夷夏關系。這也說明作爲傳統夷夏關系根本的大一統思想正逐漸失去其說服力, 而筆者的新夷夏關系的根本理念簡而言之就是“東亞文明的多元性起源”。這其中特別是塑造了東夷文明作用的考古學和諸多的硏究成果非常具有吸收的必要性。筆者認爲這才是儒學眞正能克服大一統史觀, 對儒學經典進行再解釋, 成爲新複興的主人公的出發點。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