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용주의적 『논어』읽기 -리쩌허우의『논어금독(論語今讀)』을 중심으로-
분야
인문과학 > 서양철학
저자
류근성 ( Geun Sung Ryu )
발행기관
동양철학연구회
간행물정보
동양철학연구 2013년, 제73권 451~476페이지(총26페이지)
파일형식
06501138.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6,600원
    적립금
    198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이 글은 리쩌허우(李澤厚)의 『論語今讀』을 텍스트로 하여 거기에 나타난 『논어』 해석의 관점들을 실용주의적 독법으로 재구성하고, 나아가 이러한 실용주의적 독법이 공자와 『논어』의 본래 정신에 더 접근하고 있고 더 나은 관점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자 한다.『논어』의 실용주의적 특성은 다음과 같다. 첫째, 『논어』는 이 세상의 삶을 중요하게 여기는 현실주의적 관점을 토대로 삼고 있다. 『논어』의 비이원론적, 비형이상학적 관점은 이 세상과 저 세상, 혹은 현세와 천국이라는 이원론적 세계관이 아닌 하나뿐인 세계라는 관점을 전제하고 있다. 둘째, 『논어』는 학습과 실천, 경험, 실용을 중시하고 이를 역사에 대한 존중으로 연결하는 역사주의적 특성이 있다. 『논어』는 하나뿐인 이 세상에서 존재의 사유 문제보다는 행위와 실천의 문제를 중시하여 학습과 경험, 성장과 발전을 강조한다. 이는 과거의 역사 경험을 존중하는 역사주의적 태도로 연결되므로 실용이성은 역사이성과 동일한 함의를 갖는다. 셋째, 『논어』는 세계를 변화와 생성, 우연성의 관점에서 이해하고 이에 대처하는 인간의 능동성과 주체성을 강조한다. 이처럼 『논어』는 죽음과 내세, 본성과 천명, 초월, 순수이성과 추상적 논리 등의 같은 본질주의적 성격보다는 현실세계에서의 학습과 경험, 그리고 그 역사를 존중하고 중시하며, 변화와 우연성을 긍정하고 포용하는 과정적, 다원주의적, 비본질주의적, 반정초주의적 입장을 취한다는 점에서 실용주의와 친화성을 갖는다. 이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언제 어디서나 모든 상황에 적용 가능한 보편적 일반원리보다 구체적 상황에서의 문제 해결과 이를 위한 풍부한 상상력이다. 이렇게 볼 때, 실용주의적『논어』독해는 개인의 감성과 다양성을 존중하는 다원주의적 현대사회의 가치정신을 담아낼 수 있는 점에서 유학의 현대적 계승과 발전을 위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영문초록
    This paper investigate about the possibility of pragmatic comprehension on The Analects of Confucius, through Reding the Analects today and insist that pragmatic comprehension is the better comprehension on The Analects of Confucius. Pragmatic characteristics of The Analects of Confucius are as follows: First, The Analects of Confucius build on the realistic perspective that take seriously the life of this world. It Second, The Analects of Confucius emphasize practical education and learning, practice, experience. History reason and practical reason have a same meaning because they respect the experience of the history of the past. Third, The Analects of Confucius looks at the world from the point of view of the change and the contingency. Therefore it highlight the activeness and subjectivity of human. The world are not able to predict and control by human power, we must overcome the contingency of the outside world through inner subjectivity. The Analects of Confucius is similar to pragmatism that emphasize practical education and learning, practice, experience. history. Reading The Analects of Confucius in terms of Pragmatism is suitable for the pluralistic modern society which Individual`s feelings and diversity is respected. Therefore pragmatic reading is the correct, new way that read The Analects of Confucius.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