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역』에 나타난 문화에 관하여 -비괘(賁卦)를 중심으로-
분야
인문과학 > 서양철학
저자
백은기
발행기관
동양철학연구회
간행물정보
동양철학연구 2013년, 제74권 5~27페이지(총23페이지)
파일형식
06501140.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6,300원
    적립금
    189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이 논문의 목적은 『주역(周易)』의 비괘(賁卦)를 근거로 『주역』의 문화이론을 탐색하는데 있다. 비괘에 나타난 문화는 결혼 제례 상례 등 비유전적인 유형무형의 유산이며 세대로 이어지는 것을 말한다. 근대 중국 역학자인 서세대(1895-1974)와 이경지(1955-1985)가 비괘를 해석하는데 혼례와 장례로 상반된 해석의 차이를 보인다. 서세대는 비괘의 괘명이 바로 분묘[墳]라는 것이고, 구삼효는 묘지명을 말한 것으로 보았고, 이경지는 추포(秋浦) 등의 인류학적인 연구결과를 토대로 비괘는 대우혼[一夫多妻] 제도를 말하고, 특히 육오효는 친영(親迎)과 결혼식을 말한다고 한다. 서세대와 등구백 등의 이론에 따라 보면 비괘의 꾸밈을 찬성하는[구삼효] 세 효는 장례를 의미하니 마음껏 꾸밀 것을 말하고, 이경지와 장립문 등의 이론에 따르면 비괘의 꾸밈에 반대하는[육오효] 세 효는 혼례를 의미하니 꾸미지 말 것을 말하기 때문이다. 비괘(賁卦)의 도란 문질빈빈(文質彬彬)의 도이다. 『주역』의 작자는 모두 바탕[質]과 꾸밈[文]을 다 중시했으니, 바탕[質]과 꾸밈[文]이 모두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유가에서 보는 바탕[質]과 꾸밈[文]은 상반되면서도 서로 잘 어울리고, 대립면의 통일이며, 두 가지가 조금도 모자라서는 않된다. 비괘(賁卦)의 도란 꾸미지 않는 것은 무구(無咎)와 길(吉)이라고 했다. 꾸미는 것은 무구(無咎)와 길(吉)을 말하지만 ‘오래도록 바름을 지켜라(永貞)’고 경계하고 있다. 즉 이 괘는 근본을 돈독히 하고 실질을 숭상한다(敦本尙實)는 경계가 있다. 결국 비괘를 중심으로 파악된 문화는 인간의 세대로 이어지는 결혼과 장례 문화같은 유형 무형의 것이며, 조화와 중용을 중시하며, 인간의 문제 해결의 한 방식으로 드러난다.
    영문초록
    這篇論文的目的是以≪周易≫中的賁卦位根據來探索周易的文化理論。文化是非遺傳性的有形和無形的遺産, 타包含了夫子和君臣的道幷且世代積累而成的。近代中國的易哲學家徐世大和李鏡池在對賁卦的解說上存在婚禮和葬禮相反的解釋差異。根據徐世大的解說, 賁卦的卦名就是墳的意思, 九三爻的意思說的是墓誌銘的意思。李鏡池則是以秋浦等人類學的硏究結果爲根基認爲賁卦說的是對偶婚制度。特別是六四爻和六五爻有親迎和結婚式的意思。我認爲賁卦中有打扮意思的三個爻是說的葬禮, 沒有打扮意思的三個爻則是說的婚禮。因爲, 賁卦中的贊成打扮裝飾的三個爻意味著葬禮, 葬禮時往往要精心的打扮和裝飾。賁卦中反對打扮的三個爻則是說婚禮, 意味著反對打扮和裝飾。賁卦的道是文質彬彬的道。≪周易≫的作者們都重視質和文。同時也都認爲質和文都是흔重要的。賁卦的道是說不打扮和裝飾的事物是無咎和大吉的。雖然也有說打扮的事物是無咎和大吉的, 但是有“長期堅守正義”的警戒爲基礎的。也就是說這個卦强調誠樸寬厚的本性, 同時又崇尙實質的警戒。禮, 作爲文化的傳統, 타以人間內在的道德潛在力爲基礎出現和發展, 這就是說的利用中庸思想去實踐的道理。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