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과 진로적응훈련 중인 중퇴청소년의 진로준비행동, 진로장애 및 진로결정의 관계모형 검증
분야
사회과학 > 교육학
저자
황선미 ( Sunmi Hwang ) , 신현숙 ( Hyeonsook Shin )
발행기관
한국상담학회
간행물정보
상담학연구 2007년, 제8권 제1호, 229~245쪽(총17쪽)
파일형식
2f600900.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4,700원
    적립금
    141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이 연구는 일반계 고등학교 재학생들과 학교중도탈락 이후 지역사회 청소년상담지원센터를 통해 진로적응훈련을 받고 있는 중퇴청소년들의 진로준비행동, 지각된 진로장애, 진로결정의 수준에 있어서 차이를 살펴보고, 진로준비행동과 진로 결정의 관계에서 진로장애의 매개효과를 검증하기 위하여 수행되었다. 이를 위하여 고등학교 재학생 252명(남자 121명, 여자 131명)과 진로적응훈련 중인 중퇴청소년 178명(남자 133명, 여자 45명)을 대상으로 진로준비행동 척도, 진로장애 척 도, 진로결정수준 척도를 실시하였다. 자료분석은 다변량 분산분석, 측정변수 간 상관분석, 구조방정식모형 분석으로 시도되었다.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진로준비행동과 진로결정수준에 있어서 재학생 집단과 중퇴청소년 집단 간 차이가 유의하지 않았다. 또한 진로장애 측정변수들 가운데 흥미부족에 있어서 집단간 차이가 유의하지 않았으나, 나머지 진로장애 측정변수들(i.e., 불명확성, 중요한 타인과의 갈등, 정보부족, 미래에 대한 불안, 능력부족)에 있어서는 중퇴청소년이 재학생에 비하여 유의하게 낮았다. 둘째, 진로준비행동을 예언변수로, 진로장애를 매개변수로, 진로결정을결과변수로 설정한 모형검증의 결과, 재학생 집단과 중퇴청소년 집단에서 부분매개모형에 비하여 완전매개모형이 경험 적 자료에 보다 적합한 것으로 판명되었다. 두 집단 모두에서, 진로준비행동을 많이 할수록 진로장애를 적게 지각하며, 진로장애를 적게 지각할수록 진로결정수준이 높았다. 또한 두 집단의 완전매개모형에서 진로장애는 진로준비행동과 진로결정의 관계를 매개하는 유의한 변수로 밝혀졌다. 이러한 결과는 중퇴청소년을 위한 조력활동이 복교 프로그램에 제한되기보다는 다양한 사회재적응 및 진로적응 프로그램으로 확대될 필요가 있으며, 중퇴청소년과 고등학교 재학생의 진로준비행동이 진로에 대한 확신과 결정의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진로장애의 극복을 조력하는 개입활동이 제공되어야 함을 시사한다. 마지막으로 이 연구의 제한점과 후속연구를 위한 제안을 논의하였다.
    영문초록
    This study was conducted to examine the differences between school dropouts and students attending general high schools in the level of career preparatory behavior, perceived career barriers, and career decision, and to test how perceived career barriers mediate the relation between career preparatory behavior and career decision. One-hundred seventy-eight school dropouts (133 males, 45 females) and 252 high school students (121 males, 131 females) participated in this study. Data were collected through the scale of career preparatory behavior, the scale of perceived career barriers, and the scale of career decision. The data were analyzed by conducting multivariate analyses of variance, correlational analyses, and structural equation modeling analyses.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differences between school dropouts and high school students in the level of career preparatory behavior and career decision were not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he two groups in the level of career barriers varied depending on the subscales. School dropouts were less likely to perceive lack of clarity, interpersonal conflict, lack of information, anxiety about the future, and lack of ability than were high school students; however, school dropouts did not differ from high school students in lack of interest. Second, the structural equation modeling analyses with career preparatory behavior as predictor, career barriers as mediator, and career decision as outcome variable revealed that in both groups the complete mediation model fit the empirical data better than the partial mediation model. In the complete mediation model, career barriers mediate the relation between career preparatory behavior and career decision in both groups. These findings show that not only high school students but also school dropouts can actively prepare for their careers, cope with career barriers, and eventually gain a high level of career decision through appropriate career education and counseling services. In addition, the results imply that helping both school dropouts and high school students overcome career barriers would lead active career preparatory behaviors to a heightened level of career decision. Finally, the limitations of this study and suggestions for further research are presented.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