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기 연행사와 서양 선교사의 만남
분야
어문학 > 국문학
저자
신익철 ( Ik Cheol Shin )
발행기관
한국한문학회
간행물정보
한국한문학연구 2013년, 제51권 445~486페이지(총42페이지)
파일형식
12500895.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11,700원
    적립금
    351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연행록에 보이는 북경 천주당 방문 기사는 조선 후기 지식인의 西學에 대한 인식을 해명함에 있어서 각별한 의미를 지닌다. 그 동안 관련 연구가 있어 왔지만, 대상 자료가 제한적이어서 중요한 내용이 누락된 것이 많았다. 이 글은 새로 발굴한 천주당 방문 기사의 소개를 겸해 18세기 연행록에 보이는 연행사와 서양 선교사의 교류 양상을 전반적으로 살펴본 것이다. 18세기 연행록 중 1720년에 연행한 이기지의 「일암연기」, 1727년에 연행한 강호보의 「상봉록」, 1729년에 연행한 김순협의 「연행일록」, 1755년에 연행한 정광충의 「연행일록」, 1761년에 연행한 이의봉의 「북원록」, 1765년에 연행한 홍대용의 「을병연행록」이 비교적 풍부한 천주당 방문 기록을 남기고 있다. 1790년에 연행한 서호수는 「열하기유」에서 마테오리치의 묘소를 찾은 기록을 남기고 있는데, 여기에는 서학 수용과 관련해 주목되는 내용이 담겨 있다. 18세기 연행록을 전반과 후반으로 나누어 천주당 방문 양상을 개략적으로 살펴본바, 연행사 중 서양인 선교사와 심도 있게 교류한 인물로는 이기지와 이의봉이 주목된다. 이기지는 노론, 이의봉은 소론에 속하여 당색의 차이는 있으나, 두 사람 모두 실용적 지식을 중시하는 가문에 속한 인물이다. 실용을 중시하는 실학적 가풍에서 생장한 이들에게 천주당 방문과 서양 선교사와의 대화는 강렬한 지적 호기심을 불러일으켰으며, 이는 「일암연기」와 「북원록」에 상세히 실려 있다. 두 사람의 연행록에서 우리는 조선 후기의 지식인이 전혀 이질적인 문명을 접하는 데서 오는 충격과 경이로움, 그리고 이를 소화해내기 위한 갈등 등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한편 서학에 대한 이해가 남달랐던 홍대용과 서호수의 경우는 서양 선교사와의 만남이 이기지나 이의봉에 비해 한층 원숙하면서도 대등한 모습을 띠고 있다. 연행사와 서양인 선교사의 만남이 갖는 의미를 객관적으로 깊이 있게 고찰하기 위해서는 연행록과 함께 서양 선교사가 남긴 관련 기록을 함께 고찰할 필요가 있다. 향후 학제간 연구를 통해 이 분야에 대한 본격적인 해명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
    영문초록
    In the eighteenth century, a number of Joseon Korean envoys visited Catholic churches in Beijing and recorded such experiences in their yeonhaengrok (Korean travel literature to Qing China), which are invaluable sources for us to examine Korean intellectuals` understanding of Western Learning in the late Joseon Dynasty. Though study on the topic of Koreans` encounter with Western missionaries has been advanced by modern scholars to a great extent, the precedent scholarship left out some significant records owing to the limitations of their examined materials. In his paper, I presents newly discovered records of Koreans visiting Catholic churches in Beijing and provides an account of general pattern of interaction between Korean envoys and Western missionaries as described in yeonhaengrok of the eighteenth century. We can see relatively detailed reports of Koreans visiting Catholic churches in Beijing in such yeonhaengrok as Yi Gi-ji`s Iram yeon-gi (1720), Gang Ho-bu`s Sangbong rok (1727), Kim Sun-hyoep`s Yeonhang irok (1729), Jeong Gwang-chung`s Yeonhang irok (1755), Yi Ui-bong`s Bukwon rok (1761), and Hong Dae-yong`s Eulbyeong yeonhangrok (1765). As late as in Seo Ho-su`s Yeorha giyu (1790), we can see the report of his visiting Matteo Ricci`s tomb and his noteworthy discussion on Joseon Korea`s reception of Western Learning. In my discussion, I will show some general characteristics of Korean visitors to Catholic churches and their meeting with Western missionaries in diving the eighteenth century yeonhangrok into the first period and the second period. And I examine as a case study Iram yeon-gi (1720) specifically by offering detailed tables of important cultural matters, which contains the richest account of Western civilization and culture of the eighteenth century yeonhaengrok. Because Yi Gi-ji and Yi Ui-bong were two of the most enthusiastic Koreans for interacting with Western missionaries in the eighteenth century, I put their records in my focus. Though Yi Gi-ji and Yi Ui-bong came from different political factions, they had shared interests in Practical Learning. For this reason, they must have showed strong intellectual curiosity for Western things and thereby visited Catholic churches and had conversations with Western missionaries there. From their records of yeonhaengrok, we can see vividly what impacts or wonders the new foreign civilization did bring out to Joseon Korean intellectuals, and how they responded to and handled such cultural confrontations. At any rate, we should remember that Hong Dae-yong and Seo Ho-su exhibited more matured understaning of that foreign civilization and assumed a more informed and confident attitude in their conversation with Western missionaries than other Koreans, obviusly thanks to their broad knowledge of Western Learning. To have a balanced view of inter-cultural interaction between Korean envoys and Western missionaries, we need to examine not just Korean yeonhaengrok but also those accounts written by Western missionaries. I look forward to enriching our understanding of such inter-cultural issues by facilitating interdisciplinary research.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