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복과 선동의 미학 -베를린 다다의 포토몽타주-
분야
예체능 > 기타(예체능)
저자
김령 ( Ryoung Kim )
발행기관
한국영상미디어협회
간행물정보
예술과 미디어 2013년, 제12권 제1호, 7~19페이지(총13페이지)
파일형식
3g700065.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5,300원
    적립금
    159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반-예술"을 표명한 다다의 모든 예술 활동은 전복과 선동의 미학을 근거로 하고 있다. 취리히 다 다로부터 시작된 거의 모든 다다의 실험예술은 사 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음향이나 시각적 환영을 청 산하고, 즉흥 연기나 도발적인 퍼포먼스에 의해 기 존의 도덕적 관습과 예술에 대한 개념까지도 부정 하였다. 이러한 이벤트와 공연들은 1950년대 후반 예술과 일상의 경계를 무너트리려는 의도에서 탄생 했던 전위 연극의 한 형태였던"해프닝 happening" 운동의 선구적인 행위 예술이었다. 베를린 다다이스트들 역시 도발과 선동을 동반 한 이벤트를 행했으나 무엇보다도 정치적 견해를 표명하기 위한 수단으로 조형예술을 적극 활용하여 이들만의 특징 있는 포토몽타주를 창안하게 된다. 콜라주 실기에 사진 이미지를 이용하여 사진 파편 들을 합병시키거나 재구조 시킴으로써 새로운 이미 지를 만들어 내었다. 이러한 기법 자체는 이들보다 앞선 세대의 사진가들이 시도한"합성사진"과 크게 다르지 않았으나 그 목적과 결과는 전혀 다른 것이었다. 시대에 대한 비판과 전복이 베를린 다다 이스트들의 가장 두드러진 목적이었으며, 격렬한 풍 자와 함께 선동적이었던 포토몽타주는 정치적인 불 만 토로에 가장 적절하고 효과적인 방법이었으며, 베를린 다다에서만 볼수 있는 사회 참여(앙가주망, Engagement)의 특별한 조형예술 테크닉이었음을 파악하게 되었다.
    영문초록
    The artistic activities of Dada are based on the aesthetics of subversion and instigation. In the art of Dada which began from Zurich Dada, acoustic effet and visual illusion which enthralled the crowd were liquidated, moral convention and traditional concept of art were even denied by improvisatory acting or provocative performance. Berlin Dadaists also had the event with the provocations and incitement, but above all they used the plastic arts for expressing their political views. With the practical technique, cubiste collage, they had amalgamated the photographic images ou reconstituted a composition. Finally, they had created a new image. These techniques themselves were not different from the "composite photographs" that the earlier generations photographers tried. But purpose and result of the Berlin dadaists were completely different: this was the criticism of the era and the subversion of traditional values. As a result, with the vigorous satire and the incitement to the public, the photomontage of Berlin dadaists, which was the most appropriate and effective way for exposing their opinions, was the special technique in the field of plastic art.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