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가자의 식생활과 현대의 웰빙 -사찰음식의 보급과 관련하여-
분야
인문과학 > 동양철학
저자
이자랑 ( Ja Rang Lee )
발행기관
인도철학회
간행물정보
인도철학 2013년, 제38권 57~79페이지(총23페이지)
파일형식
0o100474.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6,300원
    적립금
    189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본 논문은 律藏(Vinayapitaka)을 중심으로 초기불교교단의 출가자들의 식생활을 고찰하고, 이에 근거하여 사찰음식이 현대의 진정한 웰빙을 지향하는 현대인들의 취향에 부합하면서 상당한 호응을 얻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시중에서 접하게 되는 사찰음식은 출가자들이 먹는 음식이 라고 생각하기에는 너무나도 정교하고 내용물도 호호스럽다. 또한 사찰 음식을 만드는 사람이나 먹는 사람이나 주된 관심사는 내용물 그 자체에만 있는 것 같다. 한 마디로 현재 사찰음식이라는 이름하에 나타나는 여러 상업화 현상 내지 사람들의 인식을 보면, 사찰음식의 본질이 어디에 있는지 의아할 뿐이다. 사찰음식이 현대인들의 식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지만, 출가자들의 식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지만, 출가자들의 식생활에 담긴 진정한 의미를 망각한 사찰음식은 그저 현대인들이 ``잘 먹고 잘사는`` 정도의 의미로 신중하지 못하게 언급하는 고급스러운 하나의 웰빙 문화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또한 일반인들이 출가자의 삶을 오해하여 여러 가지 보작용을 양산해낼 가능성도 없지 않다. 사찰음식을 ``사찰에서 수행 정진하는 스님들이 먹는 음식``으로 정의하는 것에 이론이 없다면, 사찰음식의 본질은 ``수행 정진``과 관련해서 찾아야 할 것이다. 따라서 출가자들이 어떤 식생활을 지향함으로써 식탐을 제어하고 편안한 심신을 유지, 이로 인해 수행에 전념할 수 있었는가 그 절제의 미덕을 고찰해보고자 한다. 이를 통해 사찰음식이 몸도 마음도 건강한 진정한 웰빙 음식으로 다루어져야 하는 이유는 고급스러운 재료나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조리법에 있는 것이 아닌, 깨달음이라는 궁극적인 목적을 위해 정진하는 출가자들이 가장 소박한 음식으로 최대의 효과를 발휘하는 지혜가 담겨져 있기 때문이라는 점을 밝히고자 한다.
    영문초록
    This study examines the dietary life of the early-era Buddhist monks based on the Vinayapitaka, a Buddhist scripture that regulated the daily living of Buddhist monks, and proposses the role of Buddhist temple foods in enhancing the contemporary culture of well-being. Recently, Buddhist temple foods have been gaining greater traction as they are well-suited to the culture of well-being that modern people zealously aspire to. As tem-ple foods are wholesome, they serve to ameliorate wide-spread anxiety over the safety of foods. Temple foods have attracted keen attention, and the demand for them has been soaring. However, the so-called temple foods served at res-taurants are often too elaborate and luxurious to be consid-ered fit for Buddhist monks. Moreover, both cooks and con-sumers of temple foods seem only interested in the food itself. The current wave of commercializing temple foods and people`s perception of this trend overlook the essence of temple foods. In effect, temple foods are positively affecting contemporary dietary life. Hpwever, without delivering the underlying value of Buddhist monks` dietary life, temple foods are merely a luxurious element of the culture of well-being with modern people rashly equating temple foods with eating well and living comfortably. Against this background, this study examines charac-teristics of Buddhist monks` dietary life bassed on the Vinayapitaka and illuminates their diet`s meaning and value. Given that temple foods can be defined as foods consumed by Buddhist monks at temple who are dedicated to practic-ing asceticism, the essence of temple foods need to be found in the practice of asceticism. To find the virtue of ab-stinence, the study examines what kind of a dietary life the monks led and how they controlled their appetites and maintained peaceful states of body and mind so that they could fully devote themselves to practicing asceticism. By doing so, this study aims to show that temple foods can be seen as genuine weel-being fare that enhances both physical and mental health, not because of the foods` luxurious in-gredients or enticing visual presentation, but becausse temple foods preserve the wisdom of creating the best with the most humble foods for Buddhist monks devoted to practic-ing asceticism to attain the ultimate goal of enlightenment.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