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저 : 순화기; 부산,울산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사업의 초기 경험
분야
의약학 > 내과학
저자
이동현 ( Dong Hyun Lee ) , 서정민 ( Jeong Min Seo ) , 최재혁 ( Jae Hyuk Choi ) , 조용락 ( Young Rak Cho ) , 박경일 ( Kyung Il Park ) , 박태호 ( Tae Ho Park ) , 김무현 ( Moo Hyun Kim ) , 김영대 ( Young Dae Kim ) , 맹수연 ( Su Youn Maeng ) , 김두영 ( Doo Yeong Kim ) , 고은영 ( Eun Yeong Ko
발행기관
대한내과학회
간행물정보
Korean Journal of Medicine(구 대한내과학회지) 2013년, 제85권 제3호, 275~284페이지(총10페이지)
파일형식
42847882.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4,500원
    적립금
    135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목적: 정부주도하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사업을 시작하면서 관상동맥 중재시술 성적을 향상하는 것으로 알려진 여러 전략을 적용한 주요 임상경로를 개발하여 운영하였다.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사업 시작 전후 1년간의 ST분절 상승급성심근경색증 치료성적을 비교하여 주요 임상경로 운영의 효율성을 평가한다. 방법: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사업을 시작한 2010년 6월 1일을 기준으로 전후 1년씩인 2009년 6월 1일부터 2011년 6월 30일까지 응급실을 내원한 ST분절 상승 급성심근경색증환자들의 의무기록을 후향적으로 분석하여 중재시술과 관련된 시간지표와 생존지표의 변화를 비교하였다. 결과: 2009년 6월 1일부터 2011년 6월 30일까지 총 169명의 ST분절 상승 급성심근경색증 환자가 응급실 방문하였고 122명의 환자가 관상동맥 중재시술 성적 평가대상으로 선정 되었다. 평균연령은 63 ± 13세였고 나이, 성별, 동반질환 등의 임상적 특성은 두 군 간에 큰 차이가 없었다. 사업 시작후 평균 응급실도착-재관류 시간은 72 ± 30분에서 59 ± 22분으로 평균 13 ± 5분 단축되었으며(p = 0.011), 응급실도착-재관류 시간이 70분 및 90분 미만인 환자의 비율 역시 의미 있게 증가하였다. 중재시술팀이 병원에서 대기하지 않는 취약시간대의 응급실도착-재관류 시간도 평균 18 ± 5분 단축되었다(p = 0.005). 그러나 증상발생-응급실도착 및 재관류까지의 시간(339 ± 293 vs. 304 ± 287분, p = 0.514)은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사업 시작 전후에 차이가 없었으며 생존 퇴원율(94 vs. 93%, p = 1.000)과 1년 생존율(89 vs. 91%, p =0.996) 역시 차이가 없었다. 결론: 정부주도하 권역심뇌혈관센터 사업 시작 후 관상동맥 중재시술 성적을 향상하는 것으로 알려진 여러 전략을 적용한 주요 임상경로를 적극 운용함으로써 응급실도착-재관류 시간을 의미 있게 단축할 수 있었다. 그러나 총 허혈시간 및 단기 생존율의 변화는 없었다.
    영문초록
    Background/Aims: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compare changes in primary percutaneous coronary artery intervention (PCI) outcomes after starting the government-directed Busan-Ulsan Regional Cardiocerebrovascular Center Project. Methods: Patients with ST segment elevation myocardial infarction (STEMI) who visited the Busan-Ulsan Regional Cardiocerebrovascular Center from 1 June 2009 to 30 May 2011 were selected. Their medical records were retrospectively reviewed. Clinical and survival outcomes before and after starting the project were compared. Results: A total of 122 patients (mean age, 63 ± 13 years; male, 74%) with STEMI were selected for analysis.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patients` baseline characteristics. After starting the Busan-Ulsan Regional Cardiocerebrovascular Center Project, the door-to-balloon time decreased from 72 ± 30 to 59 ± 22 minutes (p = 0.011). The door-to-balloon time when the PCI team did not stay in the hospital also decreased from 80 ± 30 to 62 ± 12 minutes (p = 0.005). However, there was no significant change in the total ischemic time (339 ± 293 vs. 304 ± 287 minutes, p = 0.514), survival discharge rate (94% vs. 93%, p = 1.000), or 1-year survival rate (89% vs. 91%, p = 0.996). Conclusions: After starting the government-directed Busan?Ulsan Regional Cardiocerebrovascular Center Project, the door-to-balloon time was significantly reduced. However, the total ischemic time and short-term survival remained unchanged. (Korean J Med 2013;85:275-284)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