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법영역에서의 입법의 흐름과 최근 동향 -기업지배구조 관련 내용을 중심으로-
분야
사회과학 > 법학
저자
임복희 ( Bok Hee Im )
발행기관
연세대학교 법학연구원
간행물정보
법학연구 2013년, 제23권 제3호, 111~162페이지(총52페이지)
파일형식
14900939.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12,700원
    적립금
    381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최근 박근혜 정부의 화두가 된 경제민주화의 바람을 타고 자산총액 2조원이상 대규모상장회사의 경우 집행임원제도의 도입을 의무화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났고, 이는 2013. 7. 17. 법무부에서 마련한 ‘기업지배구조 개선’을 위한상법의 일부개정안으로 입법예고가 되었다. 기업지배구조는 넓은 의미로는 주주, 경영자, 채권자, 근로자, 소비자, 지역주민 등 기업의 이해관계자들 간의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메커니즘을 말하지만, 보다 좁은 의미로는 기업의 소유와 경영의 분리로 발생하는 주주와경영자 간의 이해상충문제인 ‘대리인 문제’로 축소할 수 있다. 우리 상법은 1962년 제정된 후, 지난 50여년 간 우리나라의 비약적인 경제발전에 발맞추어 총 15차에 걸친 개정이 있었고, 특히 기업지배구조에 관하여는 1997년 말 경제위기를 경계로 하여 그 이전과 그 이후의 상법으로 나눌 수 있다. 그리고, 이와 관련하여 1998년, 1999년 및 2001년, 2009년, 2011년 상법 제5편 회사편을 중심으로 큰 폭의 개정이 있었다. 기업지배구조가 포섭하는 광범위한 영역을 감안해 볼 때, 상법의 회사편은 주식 등 자본에 관한 규정 이외에는 나머지 규정의 대부분이 주주와 회사의 기관 등 기업지배구조와 직·간접적으로 관련되어 있다. 그 동안 기업지배구조에 관한 상법의 개정 추이를 살펴보면 특히 주주의 권리강화 및 소수주주의 보호와 이사의 책임강화 및 이사회의 기능 제고에 초점이 맞추어져 왔고, 채권자의 권리보호와 공시제도의 강화를 위한 제도의 보완이나 정비가 있어 왔음을 알 수 있다. 2013년 7월 입법예고된 상법개정시안도 기업지배구조에 관한 근본적인 수정을 예고하고 있다. 즉, 이번 상법개정시안은 모회사의 주주가 자회사의 이사를 상대로 책임을 추궁할 수 있는 다중대표소송의 도입, 자산 총액 2조원 이상 기업들의 집행임원제도 의무화, 집중투표제도 실시의 의무화, 자산 총액 2조원 이상 기업의 감사위원 분리선임의 의무화, 상장회사 특례규정으로 전자투표를 제한적으로 의무화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기업지배구조를 설계함에 있어서는 우선 효율성이 추구되어야 한다. 즉, 의사결정과 업무집행이 적은 비용으로 고도의 창의력을 이끌어 낼 수 있어야 한다. 다음으로 건전성이 확보되어야 한다. 이는 잘 갖추어진 공시제도를 통하여 이해관계자에 의한 적정한 감시나 견제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의미이다. 마지막으로 기업지배구조는 현실적 타당성이 있도록 형성되어야 한다. 즉, 주식의 소유분산 정도, 기업의 자금조달, 적대적 인수·합병에 대한인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식 등 소유구조나 재무구조, 기업문화나 기업의 관행에 적합한 것이어야 한다. 그러나 우리나라 기업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비상장법인은 예외 없이 소유자 지배이고, 상장법인의 경우에도 거의 대부분이 개인 지배주주에 의한 지배가 이루어지고 있다. 자금조달은 주식시장을 통한 직접자금조달의 비중이 커지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은행 등 금융기관을 통한 간접자금조달방식이 주된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적대적 인수·합병에 대하여는 일반적으로 부정적 인식을 가지고 있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식은 소수의 기업을 제외하고는 희박한 편이다. 이와 같은 점을 고려하면 외국인 자본비율이 높은 기업을 대상으로 이들의 경영권을 불안하게 만드는 2013년의 상법개정안은 기업지배구조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사적자치를 지나치게 제한하는 입법안이라 생각한다. 상법의 기본이념이 기업활동을 원활하게 하고 기업을 유지·발전시키는 데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기업에게 부담을 가중시키는 입법보다는 기업의 부담을 완화해 주는 방향으로 입법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영문초록
    There was a movement to arrange the executive officer system into a compulsory measure to the grand listed companies that possess total asset of more than two trillion won along with the movement of the Park Geun-hye government`s promotion of ‘economic democratization’. This actually resulted into a legislation notice from the Ministry of Justice which included revision of the partial commercial law to improve the corporate governance on July 17th, 2013. The broader understanding of corporate governance is a mechanism that functions as a mediator between different interests of stockholder, manager, creditor, worker, consumer, and local residence. The narrow understanding of the corporate governance is the problems of representation that arose from the dichotomy of the commerce`s ownership and management. Korean commercial law went through 15 revisions to step along with the unprecedented economic growth of the nation for the past 50 years ever since the commercial law was first established in 1962. In terms of the corporate governance, the commercial law can be distinguished with the prior and post late 1997 economic crisis. In this light, in year 1998, 1999, 2001, 2009, and 2011 revisions take place in the commercial law, section 5, corporative unit. Considering the vast areas that can be covered by the corporate governance, other than few lines related to regulate stocks and capitals, the rest of corporative unit of the commercial law is directly or indirectly related with stockholders and many institution of the company. Corporate governance related commercial law revisions have demonstrate to strengthen the rights of stockholders, consolidate protection of minority shares, and fortifying the responsibility of directors and function of board of directors. Preservation of creditor`s rights and solidify the system of public announcement are also areas needed to be maintenance and supplementation. In July of 2013, the draft of revised commercial law that was already undergoing legislation notice is planning to make fundamental alteration on the corporate governance. Changes are introduction of arrangement which allow holding company`s stockholders to interrogate the responsibility of directors of affiliated company called multi-representation suits, compulsory of corporate executive office system to the companies with total assets of over two trillion won, compulsory of cumulative voting system, mandatory of separate selection of inspection commissioners to the companies with over two trillion won of total assets, required restrictive electronic voting under the special provisions on the listed company. While constructing system of corporate governance, the efficiency should come before any other factors. The efficiency is with low cost of decision making and business operation processes could be able to pull the creativity into the maximum level. Also, integrity should be guaranteed to increase efficiency. By establishing system of public announcement to generate proper check and balance to all interested parties. Last, the system of corporate governance must share a realistic legitimacy. This means that cooperative governance must be acceptable with the perspectives of ownership structure, financial structure, company`s culture, and company`s norm. Unfortunately, majority of Korean corporations are unlisted companies which are under the sole control of the owners and there are no exception to the listed companies as well that almost all listed companies are also controlled by the individuals. In case of financing, it is true that supply of direct financing from the stock market is increasing yet still the indirect financing from the banks and financial institutions is the main source of supply of capital. Public holds rigid uncomfortable feeling towards the merger and acquisition of companies. To add on, other than few companies with social responsibilities, corporations` practice of social responsibility is quite low. Put all these previous factors into the consideration, year 2013`s revision of commercial law is rather causing insecurity of management rights to those with high percentage of foreign capital ratio. Hence, the 2013 revision of commercial law is the legislation that extensively limits private values of Korean corporations toward the corporate governance. The fundamental ideology of the commercial law is to hyper business activities while preserve or enhance corporations simultaneously. Keeping this basic ideology into practice, legislations that could lessen the burden of companies should be introduced rather than escalating the burden of the companies.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