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저 : 임상; 단일 기관에서의 임신성 당뇨 검사에 따른 태아 및 산과적 예후 비교
분야
의약학 > 산부인과학
저자
윤성현 ( Sung Hyun Yun ) , 한상원 ( Sang Won Han ) , 이산희 ( San Hui Lee ) , 정용욱 ( Yong Wook Jung ) , 김의혁 ( Euy Hyuk Kim )
발행기관
대한주산의학회
간행물정보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2013년, 제24권 제3호, 180~186페이지(총7페이지)
파일형식
1m101146.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4,500원
    적립금
    135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본 연구는 한국 산모에서 경구 당 부하검사(glucose challenge test, GCT) 결과에 따른 산과 및 주산기의 예후를 비교 분석하는 것을 목적으로 시행되었다. 방법 :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에서 2007년 1월 1일부터 2012년 7월 31일까지 산전검사를 받고 분만한 산모 중 임신 중반기에 임신성 당뇨 검사로써 50 g GCT를 시행받은 1,006명의 산모를 대상으로 의무기록을 이용한 후향적 연구를 시행하였다. 대상이 되는 1,006명의 산모를 총 3개의 군으로 분류하였다; 50 g 경구 GTC가 140 mg/dL 미만인 정상군(NGT, n=826), 50 g GTC가 140 mg/dL 이상의 결과가 나왔으나 임신성 당뇨 확진 검사상 음성인 임신성 내당 불내성군(GIGT, n=128), 임신성 당뇨 확진군(GDM, n=52). 임신 전 진단받은 산모의 당뇨와 고혈압, 다태임신 산모는 연구 대상에서 제외하였다. 이들 세 군의 산모의 특성과 산과적 예후를 비교, 분석하였다. 결과 : 산모의 나이, 임신력, 임신전의 체질량 지수는 GDM군에서 높게 나타났으며, 조기분만, 임신과 합병된 고혈압 또한 NGT군에서 GIGT군, GDM군의 순서로 유병률의 증가를 보였다(13.9% vs. 18.8% vs. 25.0%, P<0.01; 1.9% vs.5.5%vs. 13.5%, P<0.01). 과출생 체중아와 신생아집중치료실 입실률 또한 NGT군에서 GIGT군, GDM군의 순서로 증가하는 결과를 보였다(6.2% vs. 15.6% vs. 15.4%, P<0.01; 12.3% vs. 24.2% vs. 38.5%, P<0.01). 하지만 태변흡입 증후군이나 신생아 가사 등 집중적 치료를 필요로 하는 심각한 합병증의 빈도는 세 군간의 차이는 없었다. 결론 : 임신성 당뇨는 제왕절개, 조기 분만, 임신과 합병된 고혈압의 위험인자이다. 임신성 당뇨가 아닌 내당 불내성군에서도 정상군에 비해 임신과 합병된 고혈압, 조기진통, 제왕절개 비율, 과출생 체중아의 증가 소견을 보였다. 따라서 임신성 당뇨 뿐만 아니라 내당 불내성군에 관한 진료지침 개발을 위한 연구가 지속되어야 할 것이다.
    영문초록
    The purpose of the study was to compare obstetric and perinatal outcomes according to glucose challenge test (GCT) in a single institution. Methods : One thousand six women, who were underwent antepartum gestational diabetes mellitus (GDM) screening by a GCT in mid-pregnancy and delivered at National Health Service between January 1, 2007 and July 31, 2012, were included in the study. The medical records of patients were analyzed retrospectively. The Subjects were categorized into three group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50 g oral GTC and 100 g oral GTC; normal glucose tolerance (NGT, n=826), less than 140 mg/dL; gestational impaired glucose tolerance (GIGT, n=128), more than 140 mg/dL but non-GDM ; gestational diabetes mellitus (GDM, n=52). Pre-existed maternal DM or hypertension and twin pregnancy were excluded. Obstetric and perinatal outcomes were compared among the three groups. Result : Maternal age, parity, and pre-pregnancy body mass index were higher in the GDM. The preterm delivery and gestational hypertension increased across the groups from NGT to GIGT to GDM (13.9% vs. 18.8% vs. 25.0%, P <0.01, and 1.9% vs.5.5% vs. 13.5%, P <0.01, respectively). Large for gestational age (LGA) and Neonatal Intensive Care Unit admission rate were higher in order in NGT, GIGT, and GDM (6.2% vs. 15.6% vs. 15.4%, P <0.01, and 12.3% vs. 24.2% vs. 38.5%, P <0.01), but other complications requiring intensive care were not different among the groups, including meconium aspiration syndrome and birth asphyxia. Conclusion : GDM was a risk factor of cesarean section, preterm delivery, and gestational hypertension. In addition, GIGT was positively correlated with gestational hypertension, preterm labor, cesarean section rate, and LGA. This study suggests that there is a need to develop a guideline for Korean pregnant women who were diagnosed with GIGT.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