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한기의 공공행복론
분야
사회과학 > 교육
저자
야규마코토
발행기관
한국윤리교육학회
간행물정보
윤리교육연구 2013년, 제29권 381~392페이지(총12페이지)
파일형식
2e500391.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5,200원
    적립금
    156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최한기의 저술에서 "행복"과 관련되는 의미를 나타내는 글자로는 희(喜)·열(悅)·낙(樂)·이(利)·호(好)·귀(貴) 등을 들 수 있다. 그런데 그는 행복이란 무엇인가를 말하기보다 이러한 것들을 찾음에 있어서는 올바른 방법에 따라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또 그는 기학(氣學)의 관점에서 초자연적·주술적 방법에 의해 복을 구하는 것을 비판했다. 그에 의하면 우주자연의 신기(神氣)는 인간 개개인의 화복(禍福) 따위엔 관심이 없고 또 기(氣)가 모여서 생이 되고, 기가 흩어져서 사(死)가 되는 까닭에 그 "뜻"을 살피고 귀신에게 빌어서 흉(凶)·화(禍)를 피하고 길(吉)·복(福)을 불려고 하는 것이나, 죽은 후의 생에 있어서 복을 얻고자 하는 것도 부질없는 짓이라고 지적한다. 즉 최한기는 어디까지나 이 역사적 세계에서 구해야 한다는 행복관(幸福觀)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선악과 화복, 위선자(爲善者)와 위악자(爲惡者), 참된 공명부귀(功名富貴)와 그렇지 못한 것에 대한 고찰을 통해 소유와 도덕과 행복의 관계를 재정립했다. 또 그는 한 개인의 수명을 넘은 "역사적인 행복"을 생각했다. 신기의 본성인 활동운화가 우주자연(천지운화天地運化 또는 대기운화大氣運化)·인간사회(통민운화統民運化)·인간개체(일신운화一身運化)의 세 가지 영역에서 서로 달리 나타난다고 보았다. 그런데 천지운화 자체는 끝임 없는 변화가 있을 뿐 거기에는 진보라는 것이 없지만, 그것에 인간(일신운화·통민운화)가 교차할 때, 인간 스스로의 가지는 몸(형질形質·형체形體)과 마음 및 목숨(신기神氣)을 구사하고 우주자연의 신기의 실상을 알아내면서 기의 영위에 주체적으로 참여하고, 개체적 또는(동질집단으로서의) 집단적 존재로부터 이질적인 존재들이 서로 보탬이 되고 지식·기술·자원 등을 변통하면서 서로 생의 질적(質的) 향상을 꽤하는 공공적 존재에로 전개해 나가는 역사적 진보가 일어난다. 이와 같은 우주자연과 역사의 전개 과정에 몸을 던지고 기여하는 것, 그것이 그에게 있어서의 공공행복(公共幸福)이었다. 게다가 이것은 결코 우위인 입장에서 타자에게 가르쳐 주거나 힘으로 강요하거나 하는 것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대등한 입장에서, 설득을 통하여 서로의 납득에 의해 전해져 가야 할 것이었다.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