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종교학 > 한국목회상담학회 > 목회와 상담
피해자의 자리에서 본 용서에 대한 목회상담학적 고찰
분야 인문과학 > 종교학
저자 최지혜 ( Ji Hye Choi )
발행기관 한국목회상담학회
간행물정보 목회와 상담 2016년, 제26권 393~426쪽(총34쪽)
파일형식 1d100313.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400원
적립금 192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루터의 만인제사장 개념을 통해서 본 평신도교육 개혁 -
한국여성의 수치심에 대한 목회상담학적 연구: 심리학적·신학적 고찰 및 목회적 돌봄의 전략을 중심으로
전통종교의 하나님 이미지에 대한 상담학적 고찰
회개와 용서운동을 기초로 한 청소년 선교와 목회
행복을 위한 용서의 역할에 관한 고찰 -
 
 
국문초록
본 논문은 오랫동안 인간의 관심사였던 용서라는 주제에 대하여 실제 용서를 해야 하는 피해자의 자리에서 고찰해 보았다. 용서에 대한 문헌연구의 대부분은 피해자의 가해자 용서연구이다. 그러나 이러한 피해자의 가해자에 대한 용서연구가 대부분을 차지함도 불구하고 실제 용서를 해야 하는 피해자의 자리에서 고찰된 연구가 없다는 점에 대하여 문제를 제기하며, 이것은 피해자들에게 용서가 강요될 수 있다는 것을 전제한다. 기존의 심리학에서의 용서 연구는 정서문제에 대한 연구로서 용서의 치료적 효과를 강조한다. 또한 기독교에서도 용서는 당위적 메시지로 전달되어 왔다. 이러한 연구들은 용서의 결과 부정적 정서가 감소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실제 피해자들은 용서를 선택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라지지 않는 부정적 정서 경험으로 인해 용서의 어려움을 겪으며, 용서를 실천하지 못하게 된다. 이렇듯 기존의 용서연구가 용서의 과정 중에 발생하는 어려움은 간과하고 용서의 결과적 측면만을 강조하기 때문이다. 이에 연구자는 용서를 결과가 아닌 과정중심으로 이해되어야 하는 관점의 전환을 제안한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용서의 결과에 집중하기 보다는, 용서를 힘겨운 과정으로서 이해하고자 한다. 그래서 피해자들은 어렵고 힘든 용서의 과정에서 용서의 치료적 효과를 경험하는 것을 목표로 하지 않는다. 대신에 피해자들은 여전히 남아있는 부정적 정서경험을 제거하지 않은 채, 그러한 정서를 품고 견딜 수 있는 것에 목표를 갖는다. 즉, 용서의 과정은 충분히 분노하고, 좌절하고, 슬퍼하는 시간을 갖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고 본다. 따라서 이러한 용서의 과정을 연구자는 애도과정과 연결 한다.
 
 
영문초록
This paper considers forgiveness on the side of victims who actually need to forgive someone. The topic, forgiveness, has been a main concern of human beings for a long time. Most of the literature on forgiveness involves studies of victims forgiving attackers. Even though these studies are prevalent, the central question of this study arose because there had never been a study that considered forgiveness on the side of victims. This paper’s premise is that victims are forced to forgive. The study of forgiveness in existing psychology has emphasized the therapeutic effect of forgiveness in the study of emotional matters. Also, forgiveness has been delivered as a justifiable message in Christianity. These studies have insisted that forgiveness decreases negative emotion. In fact, although victims chose to forgive, they still experienced difficulties in forgiveness with the existence of a negative emotional experience. Therefore, they were not able to practice forgiveness. Likewise, the existing studies on forgiveness have overlooked the difficulties occurring in the middle of the forgiving process and only emphasized the consequential aspect of forgiveness. The researcher suggests the change of perspective to understand forgiveness not as a consequence, but as a process. Therefore, this study would rather understand forgiveness as a struggling process than focus on the consequence of forgiveness. Accordingly, victims do not aim to experience the therapeutic effects of forgiveness during the difficult and struggling process of forgiveness. Instead, they aim to endure and embrace that emotion without removing the negative emotion that still remains. In other words, the process of forgiveness starts with time to get angry enough, be frustrated enough, and be sad enough. The researcher, therefore, links the process of forgiveness to the process of mourning.
 
 
용서, 과정, 애도, 상실, 주체, 섭리, Forgiveness, Process, Mourning, Loss, Subject, Providence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사회학] 동성애 제대로 알기
역기능가족과 교회공동체의 관계와 그 치유목회
분노에 대한 목회상담
자살의 원인 분석과 사회적 & 목회적 대안
[인간학] 인간의 성문제에 대한 이해
[기독교교육] 현대사회에서 청소년 우울증에 대한 기독교교육적 접근과 대안
기독교 가족상담 중 가족상담이론에 관한 기독교적 이해
사회과학 대상 관계 이론
[사회복지실천기술론] 알콜중독 가정의 임파워먼트 프로그램
[여성과종교]한국의 기독교와 여성해방을 위한 여성교회 조사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연구논문 : 대상관계이론에서 본 우울...
특집 : 목회상담과 신앙자원 ; 상담 ...
연구논문 : 공감피로 (Compassion Fat...
융과 목회상담 : 융(Jung) 심리학(心...
애도(哀悼)과정의 목회상담적 이해
이 간행물 신규자료
절망하고 저항하며, 다시 희망하기: ...
세월호 희생 학부모의 심리경험
기독교 저소득 여성독거노인의 나이듦...
여성 분노 경험에 대한 여성주의 목회...
사울 왕의 놉 제사장 학살 사건: 심리...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