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예체능 > 음악 > 서울대학교 서양음악연구소 > 음악이론연구
독일에서 진행 중인 디지털 시대의 음악 논쟁
분야 예체능 > 음악
저자 신혜수 ( Hyesu Shin )
발행기관 서울대학교 서양음악연구소
간행물정보 음악이론연구 2016년, 제26권 142~165쪽(총24쪽)
파일형식 67100288.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5,400원
적립금 162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硏究論文(연구논문) : 디지털 증거의 보전명령제도에 관한 고찰
디지털 시대, 한국 방송의 현황과 과제 -
생태시스템(Eco System) 관점에서 바라본 음악산업 변화의 흐름 -
디지털 적자 생존 시대( Digital Darwinism)"서비스 중심 제조 모델" 필요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 디지털 스토리텔링 방안 -
 
 
국문초록
본고에서는 2010년 독일에서 진행되기 시작한 디지털 시대의 음악에 대한 논쟁을 소개한다. 논쟁의 중심에는 철학자 레만과 작곡가 크라이들러, 그리고 작곡가이자 음악학자인 만코프가 있다. 디지털 혁명이후 음악이 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레만의 견해에 디지털 세대인 크라이들러는 동의하지만 1960-70년대 작곡가로 성장한 만코프는 격렬하게 반대한다. 먼저 이들 각자의 입장을 소개하여 이들의 견해가 크게 두 진영으로 나뉘는 지점을 알아본다. 이후 신음악, 음악재료의 진보, 음악 내적 구조 및 음악의 민주화 등의 개념을 살펴보면서 각 진영의 주장에 좀 더 깊이 접근해 보고자 한다. 끝으로 디지털 혁명으로 인해 목격되는 현상들을 기준으로 두 진영의 견해를 비판적으로 바라보며 디지털 시대의 음악에 대한 상이한 견해를 확인해 보고자 한다. 디지털 혁명이 음악에 미친 영향은 뉴 미디어, 샘플링, 알고리즘 작곡 등을 포함하며 기계가 예술 또는 음악을 창조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으로 귀결된다. 과학 기술 분야의 현 동향은 인공지능의 창의력을 향하고 있지만 아직은 디지털 시대의 음악이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보편적인 동의를 얻을만한 답안을 제시할 수 있는 시점은 아니다. 따라서 본고의 목적은 두 진영이 추구하고 옹호하는 음악 중 어떠한 음악이 좀 더 미래의 음악에 가까운 입장이라고 옹호하는 데 있지 않고 아직 진행 중에 있는 독일에서의 논쟁을 계기로 우리 시대의 음악에 대해 생각해보는 기회를 제공하는데 있다.
 
 
영문초록
This paper introduces the current debate in the philosophy of music which took place 2010 between Harry Lehmann (philosopher), Johannes Kreidler (composer) and Claus-Steffen Mahnkopf (composer and musicologist) on music after the digital revolution. First, the positions of the debaters are presented. After that terms like new music, material progress, internal structure, democratization of music are examined in order to gain a better understanding of the respective positions of each debaters. Finally, the debate was commented on referring to current developments in the field of computer technology. The debate on the impact of the digital revolution on music, involving technologies such as new media, sampling and algorithmic composition, amounts to the question of whether machines could be capable of making art and music. The trends in the field of science and technology indicate that computational creativity could become the definitive technology of 21th century. But still, we can not say how the future will look like. Music written and played by humans for humans could still exist in the future.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not to decide which party is right or wrong. Rather, it takes the dispute as an opportunity to think about the music of our time.
 
 
음악철학(philosophy of music), 디지털 혁명(digital revolution), 뉴미디어(new media), 샘플링(sampling), 알고리즘 음악(algorithmic composition), 창의적인 인 공지능(computational creativity)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커뮤니케이션론] MP3와 대중음악
인터넷과 생명가치의 관계 인터넷의 기원 인터넷의 역사 사이버 문화의 인터
[학사]한국 디지털 방송산업의 발전 방안
[졸업][경영정보] P2P의 동향분석
[사이버커뮤니케이션] 인터넷음반
[DMB] DMB의 정의와 유래 및 DMB의 종류와 발전현황 그리고 향후 전망에 대한 고찰
애플 그리고 삼성
[모바일커뮤니케이션] 모바일 음원의 저작권과 수익 구조 연구
[조직] 소니,할리우드를 폭격하다
[인터넷] 인터넷의 성장, 특성, 기능, 영향과 인터넷의 현황 및 향후 인터넷의 전망, 발전방향 분석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드뷔시 피아노 작품의 특성과 연주 분...
학술논문 : 〈터키 행진곡〉에서 《라...
<슈만> 특집 : 슈만의 바흐 탐구: 바...
죄르지 리게티 작품에서의 클러스터기...
학술논문 : 숨겨진 구조 -Hepokoski &...
이 간행물 신규자료
연장의 표현적 의미
비텔리아의 양가감정, 마르케티의 주...
미국음악사 서술의 역사와 미국음악의...
음악 교육이 언어 능력에 미치는 영향...
피에트로 마리아 크리스피 교향곡의 2...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