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과학 > 법학 > 홍익대학교 법학연구소 > 홍익법학
전문증거의 증거능력에 대한 논의 -전문증거법칙의 예외인 통상문서 해석을 중심으로-
분야 사회과학 > 법학
저자 박혜림 ( He Rim Park )
발행기관 홍익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정보 홍익법학 2016년, 제17권 제2호, 333~360쪽(총28쪽)
파일형식 2e600700.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5,800원
적립금 174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한국 형사소송법상의 전문법칙 -전문법칙의 근거와 전문증거의 범위를 중심으로-
硏究論文(연구논문): 디지털증거의 진정성립 증명과 증거능력- 형사소송법 제313조 제1항의 해석과 관련한 판례의 비판적 검토 -
변호사가 의뢰인에게 전자우편으로 보낸 법률의견서가 압수된 경우 그 증거능력 -대법원 2012.5.17.선고 2009도6788 전원합의체 판결-
형사증거법상 보충적 규정인 제314조에 대한 소고
일반논문 : 위법수집증거와 증거동의
 
 
국문초록
본 논문은 판결에서 핵심이 되었던 통상문서의 증거능력을 중심으로, 고등법원과 대법원의 판시를 비교분석하고자 한다. 법원은 전문증거의 예외조항인 형사소송법 제315조의적용여부에 대하여, 상이한 기준과 근거를 가지고, 다른 결론을 도출시켰다. 이에 대하여, 전문증거의 증거능력에 대한 평가에 있어서 증명력과 증거능력의 구별을 강조하며, 증거능력 판단은 자유심증주의에 따르는 증명력의 판단 이전에 이루어져야 하는 과정으로, 판단기준이 보다 객관적이고, 일관적일 필요가 있음을 주장하고자 한다. 통상문서인지를 판단하고 이것이 증거능력을 갖는 지를 판단하는 문제는 증명력이 아니라, 그 이전단계의 증거능력 판단문제이다. 이때 증거능력의 경우, 법원이 일관성이 있고, 객관성 있는 판단기준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 즉, 일정한 요건 충족여부를 검토하는 제한적인 선별작업에 한정되어야 한다고 본다. 증거능력 판단과 증명력 판단기준이 미비하게 되면 증거능력 인정에 있어서 법관의 심증이 형성되어 이미 증명력이 있다고 인정한 증거내에서만 판단을 내리게 되어 오히려 실체적 진실을 발견하고자 하는 목적에 반할 수 있다고 본다. 전문법칙의 예외를 엄격하게 인정해야 하는 대표적인 이유는 피고인의 반대신문권 결여에 있다. 통상문서로서 전문증거를 인정하게 되면 피고인의 반대신문권을 해치기 때문이다. 그러나 증인의 불출석시 증인이 작성한 문서를 증거로 인정할시 피고인의 반대신문권결여를 판단함에 있어 법원 혹은 피고인이 증인의 불출석에 얼마나 귀책이 있는 지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 또한 영미법에서 전문법칙의 예외를 엄격하게 인정하는 이유는 증거능력의 판단 주체가 배심원이라는 이유이다. 그러나 법적 판단에 능한 법관에 의하여 증거능력과 증명력을 모두 평가하는 우리나라의 경우, 이러한 증거능력의 판단기준을 지나치게 엄격하게 적용하거나 법관의 자유심증이 허용되어서는 안된다. 통상문서의 합리적인 해석을 위해서는 증거능력과 증명력을 구별짓고 객관적이고 일관적인 기준이 필요하다. 이때 통상성은 내용의 비중, 정확성이 아니라 업무의 특성, 문서작성의 목적에 초점이 맞추어져야 한다고 본다. 그리고 이때 기준은 지나치게 엄격하게 적용되기 보다는 검사에 의해 기준이 충족되면 원칙적으로 인정하고 신빙성을 제고하는 측에서 반박할 입증책임을 지는 구조가 타당하다고 본다.
 
 
영문초록
The Korea Supreme Court and the High Court have had different view about the the admissibility of the evidence of records regularly conducted activity. Both courts applied the requirements for the regular document as an exception to the rule against Hearsay, but they still gave different conclusions. It is the admissibility of the evidence, prior to the probative value of the evidence to determine whether the evidence is records regularly conducted activity as an exception to rule against Hearsay. The courts have interpreted "Records regularly conducted activity" with free evaluation of evidence by judges in the stage of the admissibility of the evidence. Some commentators criticized that the guilty is depending on admissibility of the evidence in the court. Firstly, there are no specific and non-vague regulations on the requirements for Records regularly conducted activity as an exception to the rule against Hearsay. On contrast, Federal Evidence Rule 803(6) in U.S has adopted the specific and clear statute of requirements for regular document, even referring to the proving burden of the proof. Second, the courts had confused the admissibility of the evidence and the probative value of the evidence. In United States, the jury, untrained in law, who have no prior knowledge of the case presented to them, determine the probative value of the evidence, therefore the law of evidence including hearsay rule has been developed in order to promote fair and accurate fact finding by the untrained lay jury. The judges have determined the admissibility of the evidence before the jury. However, in Korea judges well trained in law, who have determined the admissibility of the evidence, makes the decision of probative value of the evidence and the guilty or not. Therefore the judges may confuse the admissibility of the evidence and the probative value of the evidence. To settle this, Firstly, it is necessary to enact the statute or rule referring to clear and objective requirements of records regularly conducted activity. It may support a Judge to determine whether the evidence is admissible depending on clear and objective requirements. It helps judges not to determine the admissibility of the evidence with Judges`discretion of fact finding.
 
 
통상문서, 증거능력, 증거의 증명력, 전문법칙, 자유심증주의, records regularly conducted activity, Admissibility of the evidence, Probative value of the evidence, Hearsay Rule, The principle of Free evaluation of evidences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졸업][법학]증거에 있어서의 전문법칙과 그 예외사유에 대한 고찰
당사자의 동의와 증거능력 동의 의의 동의 본질 동의 전문법칙 관계
[시험정보] 형사소송법 서브노트
형사소송법 전문법칙
자백의 증명력의 제한
[특허소송]특허소송의 의의,실태, 특허소송의 당사자,절차, 특허소송의 준비절차제도,소제기, 특허소송의 효력,대응전략 분석
[졸업] 감사인의 독립성과 책임에 관한 연구
FIFTH EDITION SCIENCE STORIES 저자 Janice KOCH 12 Science Content
[소년사법개론] 소년보호사건
금융산업발전을 위한 헤지펀드 정착방안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일반논문 : 사채계약과 제한약정: 미...
수익권 포기의 개념, 절차 및 비용보...
일반논문 : 아동의 권리와 가정내 아...
한국의 인터넷 규제에 대한 국제,비교...
판례연구 : 조세부과처분의 무효 판단...
이 간행물 신규자료
사해행위취소로 원상회복된 부동산 처...
잊혀질 권리에 대한 민사법적 구제 및...
동성애·동성혼의 헌법적 수용에 대한...
근로기준법의 법체계적 지위 검토
징벌적 손해배상제도의 형사체계편입...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