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독문학 > 한국독일어문학회 > 독일어문학
어느 샐러리맨의 이야기 -한스 팔라다의 소설 『힘없는 자, 이제 어쩔 것인가?』
분야 어문학 > 독문학
저자 한복희 ( Bok Hie Han )
발행기관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정보 독일어문학 2016년, 제73권 275~295쪽(총21쪽)
파일형식 0d901506.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5,100원
적립금 153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1930년대 직장 생활기로서 한스 팔라다의 소설 『소시민, 이제 어떻게 하지?』 -
정치적인 것과 소설의 운명 - 「비화밀교」론
번안과 번역사이 혹은 이야기에서 소설로 가는 길 - 이상협의 『뎡부원』을 중심으로
성찰과 모색 - 5ㆍ18문학작품 공모 당선 소설들을 중심으로
근대의 문학적 패러다임으로서의 독일 교양소설 : 괴테의 『 빌헬름 마이스터의 수업시대 』 ( Der deutsche Bildungsroman als literarisches Paradigma der Moderne : Goethes " Wilhelm Meisters Lehrjahre " )
 
 
영문초록
Hans Falladas Bestseller-Roman Kleiner Mann, was nun?(1932) ist als Zeitroman ein wirkmachtiges historisches Zeugnis, das dem Leser ein unmittelbar realistisches Gefuhl des Zeitgenossischen vermittelt. Sein Autor gehort zu einem der wenigen Schriftsteller, die zuerst die Krise und dann die bittere Endzeit der Weimarer Republik authentisch und scharfsichtig darzustellen wussten. In dieser Zeit politischer und wirtschaftlicher Unwagbarkeiten mit heftigsten gesellschaftlichen Klassenauseinandersetzungen schrieb Fallada seinen zweiten großen Roman. Die aus der Sicht der Betroffenen erfolgte einfuhlsame und eindringliche Darstellung der Welt der "kleinen Leute" ist dem Mitgefuhl des Autors mit den handelnden Hauptfiguren, den Erniedrigten und Beleidigten, zu verdanken. Aus langjahriger personlicher Erfahrung kannte Fallada den geringen gesellschaftlichen Stellenwert und die okonomische Misere der Angestellten, der "kleinen Leute", nur zu genau. Die personlichen Erfahrungen des eigenen Lebensweges, Arbeitslosigkeit und Existenzangst, die zum damaligen kollektiven Massenschicksal der Angestellten geworden waren, werden im Roman verarbeitet und geben ihm seinen Charakter. Im Roman sind die eine Geschichte des sozialen Abstiegs der Hauptperson in die Arbeitslosigkeit und in die Zerstorung ihrer perspektivlos gewordenen kleinburgerlichen Existenz und die andere Geschichte ihres personlichen, familiaren Gluckes miteinander verflochten. Beide Geschichten als die dunkle offentliche und die Hoffnung aufschimmernde private Sphare des Geschehens machen die gegenlaufigen Handlungsstrange des Romans aus. Sie beleuchten die Stellung seiner zentralen Figur Pinneberg im gesellschaftlichen Gefuge, d. h. seine Mittelstandszugehorigkeit in objektiver Hinsicht sowie seinen Angestellten-Status in subjektiver Hinsicht einerseits und seine Einbindung in Ehe und Familie als die entscheidende Dimension des Selbstverstandnisses Pinnebergs andererseits.
 
 
한스 팔라다, 『힘없는 자-이제 어쩔 것인가?』, 시대소설, 샐러리맨소설, 전원으로의도피, Hans Fallada, Kleiner Mann-was nun?, Zeitroman, Angestelltenroman, Flucht in die Idylle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예술] 대중예술에 관한자료들..
그림동화 몇 편 집중분석
서양무용 예술사-114page:상세자료사진첨부(고대무용, 중세무용, 근대무용, 발레, 현대무용, 대중무용)
자기소개서 80가지 예
저렴한 업종별 자기소개서 예시
[매스컴] 대중문화 텍스트 안의 이데올로기 분석 방법 -구조주의문화론을 이용한
[독후감]소설`아버지`를 통해 본 우리시대의 아버지
[매스컴론] 한국 대표 영화감독들의 작품코드
취업 - 30종의 다양한 이력서 양식과 자기소개서 작성법 및 예문들
취업을 위한 취업 가이드(자기소개서,이력서등 작성요령).hwp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문학 : 사실주의 동화의 예로서의 슈...
문학 : 역사의 장소-장소의 역사: 독...
어학 : 독일어 호칭 Du와 Sie 사용의 ...
어학 : 문화 대비적 관점에서 본 한국...
문학 : 텍스트 - 이미지 관계에 대한 ...
이 간행물 신규자료
자기주도학습 기반 다국어학습 시스템...
우치키의 <귀향> - 나치 프로파간다 ...
데아 로어의 여성상 연구: - 올가 베...
루만의 예술론 - 예술 관찰을 통해 현...
뷔히너 상 수상문 「자오선」에 나타...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