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동양사 > 동국역사문화연구소(구 동국사학회) > 동국사학
고려 공민왕대 대중국 사신 인선의 특징
분야 인문과학 > 동양사
저자 정동훈 ( Dong-hun Jeong )
발행기관 동국역사문화연구소(구 동국사학회)
간행물정보 동국사학 2016년, 제60권 121~164쪽(총44쪽)
파일형식 36300705.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7,900원
적립금 237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공민왕대 후반 여명관계와 장자온·설사 -
『고려사(高麗史)』 「악지(樂志)」 속악(俗樂) 편집의 특징과 정치성
새로 발견된 고려말 홍패의 고문서학적 고찰과 사료로서의 의의 -1389년(창왕 1) 최광지 홍패-
고려후기 사대부 민사평의 일상과 교유 -
명초 국제질서의 재편과 고려의 위상 - 홍무 연간 명의 사신 인선을 중심으로
 
 
국문초록
이 논문에서는 고려 공민왕대(1351~1374) 원ㆍ명 조정에 파견한 사신의 특징에 대하여 검토하였다. 이 시기는 중원의 주인이 몽골족의 원에서 한족의 명으로 교체되는 등 동아시아 국제정세의 큰 격변기였으며, 고려 국내 정치 역시 대륙의 정세 변동과 연동하여 다양한 정치세력이 큰 폭의 부침을 겪었던 시기이다. 따라서 조정을 대표하여 중국에 파견되는 사신을 누구로 할 것인가 하는 문제는 국내정치 세력의 향배와도 직결되는 문제였다. 공민왕대에는 원ㆍ명 조정에 총 96회의 사신을 파견하였으며, 그 가운데 인명이 확인되는 것은 총 81명에 이른다. 사신인선의 특징을 사신 개인과 관직으로 나누어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먼저 사신 개인의 특징으로는 첫째, 사신 가운데에는 국왕의 측근으로 분류될수 있는 인물이 많았다. 둘째, 중국에 거주했던 경험이나 중국과의 왕래가 잦았던 인물이 많았으며, 따라서 중국어에 능통한 인물이 많았다. 셋째, 여러 차례 사신으로 선발된 인물은 거의 없었는데, 이는 충렬왕~충선왕대에 소수의 인물이 외교임무를 도맡아 수행하던 상황과 크게 달라진 것이다. 넷째, 사신 가운데 문신이 다수였으나, 무신이라고 할 수 있는 인물도 적지 않게 포함되어 있었다. 다섯째, 문신 가운데 과거에 급제한 경력을 가진 인물은 10%에 미치지 못하며, 이후 조선을 건국한 주역으로 일컬어지는 이른바 친명파 신흥유신이라고 할 만한 인물은 거의 발견되지 않는다. 다음으로 사신이 띠고 있던 관직의 특징으로는 첫째, 사신의 관품은 거의 대부분이 2품 내지 3품이었다. 둘째, 문관직이 무관직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으나, 소수이나마 무관직이 포함되어 있었다. 셋째, 사신 파견을 전담하는 부서가 별도로 존재하지는 않았으나, 사신이 띠고 있던 관직 가운데 최고 정무기구라고 할수 있는 僉議府와 密直司 소속이 전체의 45%에 이를 정도로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하였다. 일반적으로 고려에서 원에 파견하는 사신으로는 국왕 측근으로서 어학 능력을 갖춘, 비정통 관료가 많았고, 반면에 조선에서 명에 파견하는 사신으로는 과거 출신으로서 문필 능력을 갖춘 정통 관료들이 많았다. 공민왕대에 고려에서 원과 명에 파견한 사신의 특징을 종합해보면 두 시기의 특징이 중첩되면서도, 점차 전자에서 후자로 전환되어가고 있었던 것으로 볼 수 있다.
 
 
영문초록
This thesis examines the feature of envoys who were sent to Yuan and Ming courts during the King Gongmin’s reign. As the Ming dynasty competed with Yuan to occupy the ruling position in China in the mid 14th century, East Asia was undergoing rapid changes and the political power groups of Goryeo, which were affiliated with China’s political situation also went through many vicissitudes. Sending an envoy to China was a delicate issue which directly linked to the current political power of Goryeo. During the King Gongmin’s reign, Goryeo sent 96 envoys to Yuan and Ming courts and 81 envoys are traceable. The envoys were appointed under certain standards which are summarized as followed. The envoys were mostly classed as the Royal crony, and also experienced Chinese experts who were fluent in Chinese. Yet, reappointment was very rare which was a big difference from the King Chungnyeol and King Chungson’s reign where only specific members took charge of foreign affairs. Envoys were mostly Civil Officials, but unlike Joseon period, Military Officials were also appointed. Less than 10% of the Civil Officials among the envoys had passed the Civil Examination, and there are few records of Pro-Ming New Scholar-officials, who became the main force of the Joseon Dynastic Founder, appointed as an envoy. The official rank of the envoy was mostly 2nd or 3rd. Even though Civil Officials were the majority among the envoys, the existence of the Military Officials are a distinguishing feature compare to Joseon. The envoys were appointed regardless of affiliation, yet 45% of the envoys were attached to the State Council or the Privy Council which were the supreme organizations.
 
 
공민왕, 사신 인선, 국왕 측근, 신흥유신, “인신무외교”, King Gongmin, the Appointment of embassy, Royal crony, New Scholar-officials, the Subjects cannot conduct diplomacy(人臣無外交)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통합한국사 맥락한국사 테마별요약 2012 미래판
공주지역 역사문화연표 및 유교문화 유적
한국사의 이해 - 조선왕릉과 조선의 정치에 관해
[고전시가론] 시조
한국사 레포트
[철학]한국철학사
개혁군주 공민왕의 도전과 한계
제2편 전도 이전의 서울
고등학교 국사 레포트
[고대사회]고대국가의 성립과 발전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논문 : 독일 민족주의와 나치즘
논문(論文) : 식민지 후기 박문사(博文...
논총 : 러시아와 조선간의 경제 외교...
조영록 교수 정년기념 논총 : 한국사 ...
연구논문 : 한(漢)의 옥저(沃沮) 지배...
이 간행물 신규자료
현종대 고려-거란 관계와 외교 의례
12세기 초 송의 책봉 제의와 고려의 ...
몽골황제권의 작용과 고려국왕의 사법...
고려 공민왕대 대중국 사신 인선의 특...
근대 한국불교잡지에서의 해외 논문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