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국어학 >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 청람어문교육
1920-30년대 기행시조의 창작 맥락과 시적 지향
분야 어문학 > 국어학
저자 권순회 ( Kwon Soon-hoi )
발행기관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간행물정보 청람어문교육 2016년, 제60권 241~269쪽(총29쪽)
파일형식 25000933.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400원
적립금 192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1920년대 『불교』지 문학장 형성의 주체와 동력 - 동력의 중심, 권상로와 대승사․김용사 인맥
시조의 변이 양상 -
잡지 『청춘』을 통해 본 최남선의 고시조(古時調) 인식 방향과 그 의미
1920~30년대 근대시의 정전화 과정 - 시인선집을 중심으로
1930년대 전반기 이광수 민족파시즘론 재고 ― 『동광총서』(1933)를 중심으로
 
 
국문초록
본고에서는 1920-30년대 근대 문학의 장에서 기행시조가 집중적으로 창작된 사실에 주목하고 그 창작맥락과 시적 지향을 밝히고자 했다. 본고에서는 주로 신문 매체에 수록된 연작 시조를 대상으로 논의를 전개했다. 근대시조에서 기행은 핵심 주제였다. 고시조와 달리 근대들어 기행시조가 집중적으로 창작되었던 데는 시조 갈래에 대한 재인식과 당대의 문화적 상황이 맞물려 있다. 1920년대 시조부흥운동을 거치면서 가창의 측면보다 읽은 텍스트로서의 시조의 시적 기능이 강화되고 장편 연작으로까지 확대하는 양상이 나타난다. 이에 가사나 산문과 같이 여정의 순서에 따라 기행의 감흥을 담아낼 수 있는 형식적 공간이 마련되었던 것이다. 식민지 시대 민족의 기원과 국토에 대한 재인식이 고조되면서 1920-30년대에 명승 기행이나 고적 답사 등이 빈번하게 이루어진다. 이는 단순한 유람을 넘어 식민지 현실에서 국토의 아름다움과 민족적 자의식을 재확인하는 순례의 여정이었다. 이러한 흐름은 이 시기에 기행시조가 집중적으로 창작된 또 하나의 문화적 맥락이다. 국토에 대한 재인식과 시조 형식의 재발견, 이 두 축이 만나는 지점에 기행시조가 자리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산출된 기행시조에는 식민지 상황에서 국토를 순례하며 민족적 자의식을 환기하는 시적 지향이 두드러진다. 그 가운데 금강산기행시조가 가장 주목된다. 당시 기행시조 작가들에게 금강산 기행은 단순한 관광의 차원을 넘어 아름다고 순수한 우리 국토를 체험하고 인식하는 순례의 여정으로 인식되었다. 때문에 기행시조에서 금강산은 우리 민족 고유의 정서와 문화를 간직한 영산(靈山)으로 재탄생한다. 이은상의 <금강행>은 이러한 인식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작품이다. 이는 변영로의 <백두산 갓든 길에> 등 백두산 기행시조에서도 동일하게 포착된다. 명승뿐만 아니라 특정 지역을 기행 한 작품들도 다수 창작되었다. 그 가운데 권덕규의 <시조기행>은 경상도 지역의 명승, 고적, 전설, 심지어 특산물까지 세세하게 그리고 있어 마치 지리지나 읍지를 연상케 한다. 국토 순례의 보고서와 다름없다. 이러한 의식은 이병기의 <제주ㅅ길에>에서 거듭 확인된다. 한편 이병기의 <봉천행>에서는 옛 우리 영토에 서린역사의 흔적들을 확인하며 국토의 소중함과 민족적 자의식을 다시금 환기하고 있다. 기행시조의 또 하나의 축은 고도(古都)를 돌아보며 지난 역사를 회고하는 작품들이다. 회고의 정서는 두 가지 방향으로 표출된다. 하나는 우리민족의 유구한 역사와 문화적 자부심을 재확인하는 일이다. 이는 경주 기행시조에 두드러진다. 불국사, 석굴암, 첨성대 등 경주의 유적들은 우리문화의 영광스런 장면을 회고하는 기억의 장소로 재조명된다. 다른 하나는 지난 역사의 영광과 오늘의 폐허 사이에서 느끼는 허무와 무상감이다. 이는 고도 기행시조에서 두루 포착되는 정조이지만 송도 기행시조에 보다 뚜렷하다. 망국의 도읍이라는 이미지는 송도에 대한 집단기억의 핵심에 자리하고 있다. 만월대는 그 집단 기억을 환기하는 장소로 기행시조에 빈번하게 소환된다. 식민지 현실을 당면하고 있던 작자에게 만월대가 환기하는 망국의 정서는 각별하게 다가왔을 것이다.
 
 
영문초록
In this paper, I noticed convergent writing of travel Sijo and desired to reveal its context of writing and poetic orientation in the 1920s and 1930s. I evolved an argument about series of Sijo just from newspapers. This situation, convergent writing of travel Sijo, arises from new understanding of Sijo genre and cultural factors of the time. After revivals of Sijo, poetic function as text for reading strengthened and Sijo expanded to full-length series style. Because of this aspect, formal space that can describes inspection of travel along the order of itinerary, such as Gasa or prose, was emerged. Visiting places of natural beauty and historic interests is frequent in 1920s and 1930s because new understanding of the origin of the race and our territory rose in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It was a pilgrimage in order to identify our beautiful territory and ethnic identity, not just travel for fun or sightseeing. This stream is a second cultural context of convergent writing of travel Sijo. There was a travel Sijo at the point where the two axes, which are new understanding of our territory and rediscovery of formality of Sijo, meet. These Sijo show poetic orientation of inspiration for ethnic sense of identity. Among them, Sijo about travel around Mt. Geumgang is noticed. At that time, for writers, travel around Mt. Geumgang meant not only sightseeing but also a pilgrimage to identify our beautiful territory and ethnic identity. Mt. Geumgang in travel Sijo was recreated as numinous one which treasures ethnic emotion and culture. Lee Eun-sang`s Geumganghaeng showing this perception is a representative sample of travel Sijo. This perception is revealed by Sijo about travel around Mt. Baekdu equally, such as Byeon Young-ro`s Baekdusangatdeungire. Works about travel around specific places as well as places of natural beauty and historic interests were created. Gwon Deok-gyu`s Sijogihaeng out of them described places of natural beauty, historic interests, tradition legend, and a specialty of Gyeongsang-do in minute detail. Especially, this reminds us of a geography book. We can say it as report of pilgrimage to our territory. This consciousness was confirmed again by Lee Byeong-gi`s Jejugire. His Bongcheonhaeng rouse importance of our territory and ethnic sense of identity by identifying our debris of history at territory of the past. Another feature of travel Sijo is that retrospect of history was written by travelling the past or the ancient capital. The retrospect emotions were described by two ways. Its first way is to reconfirm our rich history and culture. This is revealed by Sijo about travel around Gyeongju. Bulguksa, Seokguram, and Cheomseongdae are the place of retrospect about our glorious history. The second things are the futility and transience between the past glory and today`s ruins. This is shown by Sijo of the past or the ancient capital, however there is more stronger emotion in Sijo of travel around Songdo, ruined capital of Goryeo Dynasty. Image of ruined capital has been in the core of collective memory about Songdo. Manwoldae has been recalled frequently as the place of ventilation of the collective memory. Manwoldae`s image that ventilates emotion of ruined country might come up to writers exceptively.
 
 
기행시조, 근대, 금강산, 백두산, 경주, 송도, 『동아일보』, 이은상, 이병기, 권덕규, travel Sijo, modern times, Mt. Geumgang, Mt. Baekdu, Gyeongju, Songdo, Dongailbo, Lee Eun-sang, Lee Byeong-gi, Gwon Deok-gyu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시조의 이해와 강호사시가의 교육적 적용
[현대문학] 근대시형성의 기본과제
1920년대 후반 한국시
[현대시강독]1910년대 시
[현대시강독] 개화기 시가문학(1860~1919)
[현대시강독] 개화기 시문학(1800년대 후반~1900년대)
[현대시강독] 개화기 시가문학(1860~1919)
[한국문학]한국문학 갈래, 한국문학 시간성, 한국문학 연구, 한국문학 해외번역, 한국문학과 해방문학, 한국문학과 리얼리즘, 한국문학과 투쟁사상
[시가교육론] 한국현대시 1편부터 50편까지
[시가교육론] 한국현대시 52편부터 100편까지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2015국어과 교육과정 및 교재 개발 방...
김영랑의 사행시 연구
예술대중화 논쟁의 배경에 대한 일고...
『무진기행』의 여로의 의미 연구
주제중심 토론극화수업의 모형 정립
이 간행물 신규자료
다문화 시대 사회통합을 위한 국어교...
국어과 ‘핵심개념’의 의미 탐색
문식 활동과 정체성 형성에 관한 국내...
국어과 기초학력 지원 정책의 현황 및...
초등 문법 교육 용어에 대한 연구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