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국문학 > 반교어문학회 > 반교어문연구
20세기 초 전통 가곡 문화의 변화상과 공연의 실제(2) - 1920년대 전후 연행된 가곡창 자료들을 중심으로 -
분야 어문학 > 국문학
저자 강경호 ( Kang Kyung-ho )
발행기관 반교어문학회
간행물정보 반교어문연구 2016년, 제44권 181~222쪽(총42쪽)
파일형식 0l400715.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8,200원
적립금 246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20세기 초 전통 가곡의 근대적 변모와 실현 : 라디오방송을 통해 향유된 가곡 레퍼토리를 중심으로
조선시대(朝鮮時代) 교방정재(敎坊呈才) <포구락(抛毬樂)> 연행고(演行考)
가곡창과 시조창 노랫말의 기본 유형에 대하여
시조시(時調詩)와 가곡창(歌曲唱) 선율의 상관성 -황진이 시조를 중심으로-
1920년대 초 주일학교 공연 레퍼토리 분석 - 고죽 김현순의 아동가극을 중심으로
 
 
국문초록
이 글은 20세기 초 전통 가곡 문화의 변화상을 여러 문헌 기록과 자료들의 검토를 통해 그 연행과 공연의 실제적인 모습들을 살펴보는 데 있다. 필자는 이미 1900~1910년대까지의 전통 가곡 문화의 변화상과 공연의 실제적인 모습들을 앞선 연구에서 살펴본 바 있다. 이 글은 이러한 연구의 후속 작업으로 1920년대 전후 시기의 자료들을 중심으로 검토하였다. 1920년대 가곡창 공연은 과거의 연행 형태를 탈피하여 새로운 공연의 형태로 탈바꿈하게 된다. 풍류 공간에서 여러 악곡을 연이어 부르며 가곡 한바탕을 구성하여 연행하던 방식은 거의 자취를 감추게 되고, 대중 무대 공연과 같은 공간에서 개별적이고 단편적인 공연 양상이 주를 이루게 된다. 이미 이 시기에 가곡은 `조선 고악`으로 대우받았던 것으로 보이는데, 많은 공연에서 `옛 음악`, `고상한 음악`의 대표격으로 불리며 향유되었다. 궁중정재<경풍도>에서의 가곡창 편(編)의 공연, 납량연주회에서의 `편` 곡조 연주, 각종음악회에서의 단편적인 가곡 공연들은 1920년대의 가곡 공연 양상을 잘 보여준다. 또한 가곡 연행의 주 담당층인 기생들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잡가류만부를 줄 알고 시조, 가사 등의 노래를 부를 줄 모르는 기생들에 대한 비판은 20년대 초까지 계속해서 이어졌다. 1920년대의 가곡 공연은 주로 단편적이고 파편적인 형태로 이루어졌지만, 가곡 한바탕과 같은 연행이 아예 없었던 것은 아니다. 일본인 음악학자 다나베히사오가 들을 수 있었던 남녀 교환창 12수는 20년대 대표적인 가곡 한바탕의 모습이다. 이외에도 기생 교습용 가집으로 만들어진 『가인필휴』나 『가곡보감』을 통해서도 이 시기 가곡 한바탕의 구성 양상을 확인할 수 있다. 1920년대에도 가곡창의 유성기 음반은 발매되었다. 전체 유성기 음반 발매비율에 비하면 상당히 적은 양이지만, 가곡창 음반이 제작된 것은 음악매체에 따른 가곡 문화의 변화상이다. 전체 가곡창 음반 비율의 절반이 넘는 음반들이 1920년대에 발매되었다. 또한 하규일을 비롯한 관련 인물들이 음반 취입에 참여하면서 다양한 음반들이 제작되었다. 특히 남창 삼삭대엽 등의 본가곡 계열작품들도 녹음되었다는 점에 주목할 수 있다. 1920년대 가곡 문화에서 가장 큰 변화는 라디오 방송의 시작이다. 가곡창은 당시 대중들로부터 인기가 낮았는데, 라디오 방송을 통해 공간적 제약을 극복하고 전파될 수 있었다. 방송 초기에는 한두 곡, 두 세곡 정도의 곡목들이 불렸지만, 점차 가곡 한바탕 방식이 방송되었고 이후에는 여창 한바탕, 소가곡 한바탕, 남녀창 한바탕 등의 형태가 가곡창 방송의 주류를 형성하게 된다. 라디오방송에 의한 이러한 변화는 전통적 가곡 향유의 20세기적 변용이며 새로운 가곡 문화의 창출이라 일컬을 수 있을 것이다.
 
 
영문초록
This paper examines the changes of traditional Korean song[Gagok] culture in the early 20th century through the review of various documentary records and data. I have already studied the changes and the actual performances in the traditional Korean song culture from 1900 to 1910 by previous studies. This paper is focused on the data around 1920s as a successive work. In the 1920s, the performance of Gagok-Chang was changed into a new form by breaking away from the past. Aspects of the individual and fragmentary performances become mainstream in the same space as the public stage performances. In this period, it seemed that Gagok was treated as `Chosun Goak[Korean classic music]`, and it was enjoyed as a representative of `old music` and `noble music` in many performances. The performances of the Gagok-Chang `Pyeon (編)` in Goongjoong geongjae[royal banquet] < Gyungpungdo >, the playing `Pyeon(編)` in the cooling summer concert, and the fragmentary Gagok performances in various concerts show the aspects of Gagok performances in the 1920s. There was also criticism of the Gisaeng who were in charge of the Gagok performance. The criticism of the Gisaeng who did not know how to sing songs such as Sijo and Gasa but could sing only Japga continued until the early 20s. The Gagok performances of the 1920s was mainly fragmented, but it did not mean that there was no performances such as Gagok Hanbatang. The 12 of the male-female antiphonal songs which Japanese music critic Tanabe Hisao listened to in the 1920s is a typical Gagok Hanbangtang. In addition, it is possible to confirm the compositional pattern of Gagok Hanbangtang during this period through Gainpilhyu or Gagokbogam, which is made for teaching Gisaeng. Even in the 1920s, gramophone record of Gagok-Chang were released. It is a fairly small amount compared to the total gramophone record release rate, but it is the change of Gagok culture according to the chang of music medium. More than half of the Gagok-Chang records were released in the 1920s. In addition, a variety of recordings were produced as participating related persons including Ha Gyuil in the recordings. In particular, it can be noticed that the songs of Gagok such as a serious of Namchang Samsakdaeyeop were also recorded. The greatest change in the 1920s Gagok culture is the beginning of radio broadcasting. Gagok-Chang was not popular among the public at the time, but it was able to overcome the spatial constraints and spread it through radio broadcasting. In the early days of the broadcast, as near as one or two or three songs were called, but Gagok Hanbatang was broadcasted gradually. After that, the form of Yeochang Hanbatang, Sogagok Hanbatang and Namyeochang Hanbatang occupied the mainstream of the broadcasting of Gagok-Chang. The change by radio broadcasting can be called the creation of a new Gagok culture and a transformation of the enjoyment of traditional Gagok with the 20th century.
 
 
가곡창, 조선 고악(古樂), 가곡 공연, 가곡한바탕, 하규일, 다나베 히사오[田邊尙雄], 유성기 음반, 라디오 방송, 남녀교환창, Gagok-Chang, Chosun Goak[Korean classic music], Performance of Gagok, Gagok Hanbangtang, Ha Gyuil, Tanabe Hisao, Gramophone Record, Radio Broadcasting, Male-female Antiphonal Song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독후감] `세상은 그를 잊으라 했다`를 읽고나서 선비의 정신세계
[국문학사] 한국문학사의 개관
청주대 사이버강의 한국사 기말
[국문학] 잡가에 대해서
[한국고전시가론] 잡가
문화콘텐츠의 이해와 발전
리말우리글 - 고전시가 - 사미인곡, 용부가, 시조, 흥보가
인문어학 판소리ㆍ희곡
잡가의 범주와 갈래적 특징 연구
잡가(雜歌)의 담당층과 장르의 성격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추천석사학위논문 : 고정희 전기시의 ...
한국어사전의 동음어, 다의어 처리에 ...
일반논문 : 경성 소설가의 글쓰기 -박...
이범선의 「 오발탄 」 과 전후문학적...
논문 : 이태준의 장편소설에 대한 일...
이 간행물 신규자료
파생어 교육을 통한 어휘 능력 향상 ...
한국어사전의 동음어, 다의어 처리에 ...
경험주 논항과 심리 표현 형용사 구문...
모던 상하이의 조선 모던 걸 -최독견...
식민말기 비평의 변증법적 관점 연구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