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과학 > 사회학 > 한국민족연구원 > 민족연구
탈냉전 이후 유럽 아동 난민 영화 - <영원과 하루>, <인 디스 월드>, <르 아브르>를 중심으로
분야 사회과학 > 사회학
저자 송효정 ( Song Hyojoung )
발행기관 한국민족연구원
간행물정보 민족연구 2016년, 제68권 120~139쪽(총20쪽)
파일형식 0l600836.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5,500원
적립금 165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정치적 전환기의 이탈리아 - 걸프전과 보스니아/코소보전을 통해 본 대외정책을 중심으로
1920년대 독일 연극의 표현 가능성 확대 - 바우하우스 및 피스카토르 극장의 예
Zum Thema Migration im DaF-Unterricht in Korea - Überlegungen am Beispiel des Bandes B1 der Lehrwerkreihe studio [21]
 
 
국문초록
탈냉전 이후 양산된 난민은 영화적 재현을 통해서도 그 모습을 드러내왔다. 유럽주변부에서 벌어진 지정학적 파탄은 수많은 난민들을 유럽으로 유입시켰다. 본 연구는 유럽의 예술영화 중 아동 난민을 소재로 한 세 편의 극영화에 주목하였다. 테오앙겔로풀로스의 <영원과 하루>(1998)는 죽음을 앞두고 미완의 시를 완성하려는 시인이 알바니아계 어린 난민을 돕는 와중에 궁극의 언어에 다가가는 과정을 다룬다. 마이클 윈터바텀의 세미-다큐멘터리적 극영화 <인 디스 월드>(2002)는 아프가니스탄출신 난민 소년들이 경험하는 월경의 과정을 사실적으로 따라간다. 아키 카우리스마키의 <르 아브르>(2011)는 항구마을 구두닦이와 그의 친구들이 가봉 출신 난민소년에게 베푼 무조건적 자비를 다루고 있다. 리얼리즘적으로 재현된 <인 디스 월드>는 손쉬운 동정이나 연민의 감정에 호소하지 않고 절제된 형식으로 난민 소년이 처한 현실의 바깥만을 보여주었다. 이와 달리 고도로 양식화된 영화 <르 아브르>는 복음주의적 신비주의를 활용해 난민의 수난이라는 현실적 이야기와 병의 치유라는 신비적인 우화를 뒤섞었다. <영원과 하루>는 거처와 주권을 잃은 존재자들인 난민과 시인-망명자가 서로 정서적으로 감응하는 과정을 서정적으로 그려냈다. 유럽의 시선으로 비유럽의 미성년을 바라본다는 비판에서 세 편 역시 자유로울 수 없었다. 그럼에도 조건 없는 자비와 기꺼이 연루되고자 하는 책임의 윤리의식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위 영화들의 시도에 어느 정도 의의를 부여해 봄직하다. 이 영화들에는 서사에 긴밀하지 않은 농담, 우화, 시가 등장한다. 명징한 의미로 해석되지 않는 언어적 요소들을 살펴봄으로써 영화가 보여주는 윤리와 미학의 양상을 살펴볼 수 있었다.
 
 
영문초록
Refugees have been increasing since the end of the Cold War, and this aspect can be confirmed through cinematic representation. The geopolitical devastation, especially in the periphery of Europe, has brought many refugee into Europe. This study focuses on the three feature films of child refugee in European art house films. The Eternity and the Day (Theodoros Angelopoulos, 1998) deals with the process of approaching the ultimate language while a dying poet helps Albanian refugees. As semi-documentary feature film, In This World (Michael Winterbottom, 2002) follows Afghan refugee boys through the border. Le Havre (Aki Kaurismaki, 2011) shows the process of helping a refugee boy from Gabon in the style of a mystical fable. In This world, doesn`t appeal to cheap compassion but shows only outside of reality in a restrained form. The stylistic film Le Havre utilizes evangelical mysticism. It mixes up with the real story of the passion of refugees and the mystical fable of healing the sickness. Eternity and the Day deals with beings who have lost shelter and sovereignty. It lyrically depicts the process that refugee and exile-poet emotionally react to each other. These works are not free from critics, because they are looking at the non-European under-age through tthe eyes of European subjects. Nevertheless, it has meaning that they show unconditional mercy and an ethics of responsibility to be willing to engage with refugee boys. Meanwhile there are unfamiliar jokes, strange fables, and equivocal poems in three narratives. By examining the linguistic factors that are not interpreted in a clear sense, we can see the moral and aesthetic aspects of the films.
 
 
아동난민영화, 탈냉전 시대, 국경 넘기, 세미다큐멘터리, 복음주의적 신비, 우화, European art-house films, Post Cold War era, children refugees films, semi-documentary, evangelical miracle, crossing border, fable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국제지역사회연구] 각 분야 NGO들의 활동 조사를 통한 시민사회의 발전방향 모색
[마케팅] 마케팅용어정리
[신문방송] 주말섹션 소비문화 기사분석
[영화기획] 영화마케팅기획서
[국제커뮤니케이션] 덴마크의 언론
게임산업 레포트
대중문화의 이해 판타지 판타지 기원 판타지 과학소설 판타지 정의 동양 환상문
■ 대표적 세계영화 100편에 대한 평가와 줄거리. ■
[다국적기업] 유통산업분야 -월마트 기업 분석
남북한 사회통합, 문화통합 연구현황 자료집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다문화사회에 관한 국내 법제의 현황...
특집 : 중국,개혁개방 30년 ; 소수민...
특집 : 현대의 민족문제와 다문화주의...
민족현장 : 프랑스 이민통합 모델은 ...
특집 : 포커스 ; 구소련 극비문서로부...
이 간행물 신규자료
유럽의 반이민 정치집단에 관한 연구 ...
나치의 유대인 탄압과 저항
2016년 미국 대선에서 나타난 백인 유...
고위급 인사 교류를 통해 본 중국과 ...
EU지역 내 난민문제 갈등에 따른 통상...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