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국문학 > 겨레어문학회 > 겨레어문학
물명당 유언 설화의 단두(斷頭)와 재생(再生) 화소를 통해 본 발복(發福)의 의미 연구
분야 어문학 > 국문학
저자 김정은 ( Kim Jung-eun )
발행기관 겨레어문학회
간행물정보 겨레어문학 2016년, 제57권 59~86쪽(총28쪽)
파일형식 1h900858.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300원
적립금 189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남사고 설화에 나타난 전승 의식
『삼국유사』 〈南白月二聖〉의 서술방식을 통해본 깨달음의 형상 -
일반논문 : 「이화전」에 나타난 임진전쟁의 기억과 상상적 존재들의 의미 : 19세기 말의 시대상을 통해 본 시론적 고찰
거북과 육면체 구조를 형상화 한 커프스링크 디자인 연구
『시경』을 통해서 본 한국 上古詩歌의 발생적 기반 - 「公無渡河歌」를 중심으로
 
 
국문초록
본 연구는 물명당 유언 설화에 나오는 아버지를 머리를 잘라야 하는 `단두`와 죽은 처녀를 살리는 `재생`의 화소를 통해 발복하는 것은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밝혀보고자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먼저 `물명당`의 속성을 먼저 생각해 보았다. 물명당을 이승과 저승, 죽음과 재생을 이어주는 경계적인 공간이자 중간적인 통로로 구조화 했을 때, 이 설화의 중심 화소인 `단두`와 `재생`을 연결할 수 있었다. 아버지가 자신의 머리를 잘라서 물명당에 넣으라고 하는 유언은 일반적인 상식과 윤리적 금기를 거부해야 하는 일이었지만, 단두를 시행해야만 물명당을 획득할 수 있게 되고, 물명당을 통해야만 저승 혹은 동해로 가서 왕으로 재생할 수 있게 된다. 이승의 상식을 버릴 수 있을 때 저승의 왕이 될수 있음을 `단두` 화소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막내아들이 아버지의 물명당 유언을 받아들이고 아버지 시신의 머리를 자르자, 막내아들 역시 삶과 죽음의 경계에 있는 것 같은 평범하지 않은 비범한 존재가 되어 죽은 처녀와 교감을 하게 된다. 마치 삶과 죽음을 소통하는 존재가 된 것 같은 막내아들이 죽은 처녀를 살려냄으로써, 자신과 같이 삶과 죽음의 경계를 소통하게 된 존재와 수평적 관계를 맺게 되는 것이다. 자신의 삶에 반려자를 획득하며 고립이 아닌 유대로 관계를 확장해 가야 하는 삶의 과제가 `죽은 처녀 살리기`인 `재생`의 화소로 상징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아버지와 맺었던 관계는 머무를 수 없는 과거임을 아버지 시신의 머리를 자름으로써 보여준다면, 현재의 삶을 살기 위해서는 죽은 처녀를 살리듯 새로운 관계를 생성해야 한다는 것을 명당유언 설화의 단두와 재생의 화소를 통해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결국 물명당을 통한 발복은 자기 삶의 주체가 되어 삶을 살아가게 되었다는 것인데, 그 모습을 이승왕이라는 상징을 통해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영문초록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find the meanings of having a favorable change in fortune by analysis of decapitation and regeneration in the folktale, the will about Mulmyengdang. First, it needs to analyze about attributes of Mulmyengdang. When we think of Mulmyengdang as a boundary space and a nether realm that connects between this life and the afterlife, death and regeneration, core motifs of this folktale could be connected more easily. Cutting the father`s head and putting it in Mulmyengdang is a rejection of common sense and ethical taboos. It means that you can be the king of the underworld when you move out of this life`s common sense through the motif of decapitation. When the youngest son accepts his father`s dying words about Mulmyengdang and cuts his father`s head from the body, the son becomes an unusual extraordinary being, like the one at the boundary of life and death, and commune with the dead virgin. The youngest son who has become a communicator of life and death can be established a horizontal relationship with the being like him by saving a dead virgin. The task of life to acquire his lifetime companion and expand the relationship as a bond rather than isolation is symbolized by the motif of "saving a dead virgin". This folktale with the motifs of decapitation and regeneration shows that the relationship with his father is the past he cannot stay through the act of cutting his father`s head and we must create new relationships like saving a dead virgin in order to live the present life. The person who lives an independent life eventually achieves his favorable change in fortune through the good place and can be a king of present life.
 
 
단두, 재생, 물명당, 발복, 이계 통로, 관계 생성, 유언, decapitation, regeneration, Mulmyeongdang, a favorable, change in fortune, passage of otherworld, creating a relationship, dying words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한국문화유산] 장자못 전설
[문학] 심청전 레포트
심청전에 대하여...
[한국고전산문교육론] 전우치전의 고전소설교육적 의의
한국의 종교와 사상
민화의 종류와 민화의 표현적 특징
[졸업][중어중문학] 위진남북조의 `지괴소설`과 당대 `전기소설`의 비교
[고전소설] 유충렬전 작품분석
[문학] 염정소설에 관하여..
[문학] 지귀 설화에 관하여..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최부 <탐라시>의 번역 양상 고찰
국어학 : 칭찬에 대한 응답 화행의 실...
고전문학 : 이백(李白)과 두보(杜甫)의 ...
김수영 시에 나타난 여성에 대한 시선...
현대문학 : 전후 시대 비평 연구 2 -...
이 간행물 신규자료
한국 전후문학 속 `증인`의 형상화 -...
판소리 사설에 나타난 울음소리 연구 ...
<배반하고 간 사위들의 삼급제>에 나...
문학 작품을 활용한 한국어 교육 연구...
남북 자연과학 심화 전문용어의 형태...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