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인문과학 > 서양사 > 영국사학회 > 영국 연구
제국의 기억과 영연방, 그리고 `상상의 잉글랜드`
분야 인문과학 > 서양사
저자 이영석 ( Lee, Young-Suk )
발행기관 영국사학회
간행물정보 영국 연구 2016년, 제36권 199~234쪽(총36쪽)
파일형식 0g100517.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5,600원
적립금 168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국문초록
1968년 8월 보수당 의원 이녹 파월은 한 보수당 집회에서 노동당 정부의 이민정책을 비판하는 연설을 했다. 이후 몇 개월간 영국사회는 파월의 연설을 둘러싸고 심각한 진통을 겪었다. 노동당의원과 보수당의 상당수의원들이 파월의 인종주의적 편견을 비난한 반면, 많은 백인들이 그의 연설을 지지하는 편지를 보냈다. 파월 사건은 영국사와 현대 영국사회에서 제국이란 어떤 의미를 지녔으며, 제국과 인종주의가 어떤 관계를 가지고 있는가를 되묻는 계기가 되었다. 2차대전 이후 영국 지식인들은 도덕적 부담감에서 제국주의를 비판해왔으며, 제국이 영국사의 지배적 동력이 아니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실제로 제국 경험이 영국인들의 일상생활에 미친 영향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특히 `백인성`에 대한 집착은 제국의 확장과 함께 형성된 것이며, 20세기 이민 추세가 백인자치령국가로 바뀐 것 또한 이와 같은 맥락에서 이해하지 않으면 안된다. 자치령에 대한 영국인들의 긍정적인 변화는 이들 국가가 `백인성`을 중시하고 다른 인종에 대한 배제의 원칙을 새롭게 정립한 점과 관련된다. 그러나 19세기말 20세기 초 자치령에 대한 인식변화가 강력한 영국의 국력을 바탕으로 `대영국` 이념과 자연스럽게 연결된 것이었음에 비해, 1960년대 본토에서 해외로 이주한 영국인들의 집착은 변질된 영국사회를 대신해 해외 자치령에서 `상상의 잉글랜드`를 찾으려는 퇴행적인 태도에서 비롯되었다.
 
 
영문초록
In 1968, Enoch Powell, an MP of the Conservative Party delivered a speech which criticized the immigration policy of the Labour Government. Over the following few months, Powell`s speech caused uneasiness within the British society. Opinions were sharply divided between the majority of politicians who criticized Powell`s racist view and a large number of the white citizens who supported Powell`s view and sent him letters of encouragement. This Rivers of Blood Speech laid the cornerstone of asking modern English society and English history a question, What does Empire mean to them and what is the relationship between an empire and racism? Post World War II, English intellectuals felt the moral obligation to criticize imperialism. They also denied that imperialism served as the main contributor to the England`s development. However, the intellectuals could not deny the heavy influence that imperialism had brought to the British people. The obsession to white supremacy was established along with the Empire`s expansion, and it triggered the British immigration policy of the 20th century to be replaced with the Dominions of the whites. British people`s positive approach to the dominion is consistent with how they valued white supremacy and excluded other races from the mainstream. Naturally, during the late 19th and early 20th century, the Dominions of the British Commonwealth were associated with the Empire`s increased national power. This perspective started to fade, and the British people migrated to the Dominions from Britain in the 1960s. Ironically at that time, British people were tired of the degenerated British society and they were migrating to find the imagined England in the Dominions.
 
 
백인성, 이녹 파월, 백인자치령, 상상의 잉글랜드, 제국회의, 대영국, whiteness, Enock Powell, white dominion, imagined England, Imperial Conference, Greater Britain.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연구 논문 : 제국의 유산 -"영연방"의...
연구 논문 : 17세기 영국의 "호기심의...
서평 : 영제국은 선량한 제국이었나?;...
서평 : 헨델을 통해 보는 18 세기 영...
기획논문 : 서양(영국)사 속의 군, 전...
이 간행물 신규자료
사양 산업의 그림자 - 영국 산업혁명...
Robert Millar of Paisley and the Hi...
브렉시트, 어떻게 볼 것인가?
광기와 민족주의 사이에서 - 19세기 ...
18세기 런던으로의 여행 M. Dorothy G...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