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국문학 > 한국고전문학회 > 고전문학연구
연행로 중 요양(遼陽) ∼ 심양(瀋陽) 구간의 노정과 풍물 - 지리 감각의 갱신과 신흥 왕조의 체험 -
분야 어문학 > 국문학
저자 이승수 ( Lee Seung Su )
발행기관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정보 고전문학연구 2016년, 제50권 261~296쪽(총36쪽)
파일형식 1c400837.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7,100원
적립금 213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연행로의 지리(地理)와 심적(心跡) - 산해관(山海關)~통주(通州) 구간
연행로 중 "료양(遼陽)-안산(鞍山)-광녕(廣寧) 구간"에 대한 인문지리학적 검토
1790년 열하(熱河) 사행(使行)의 "이도정(二道井)~열하(熱河)" 구간에 대한 인문지리학적 탐색
근대 이전 사행 관련 지리공간의 사행노정전자문화지도 구축 방안 : 동팔참(東八站) 지역을 중심으로
근대 이전 사행 관련 지리공간의 사행노정전자문화지도 구축 방안 - 동팔참(東八站) 지역을 중심으로
 
 
국문초록
이 글은 조선시대 頭官站에서 瀋陽에 이르는 2박 3일 燕行의 노정을 재구하고, 여행이 가져온 사신들의 지적 충격과 관념의 파동을 검토한 결과이다. 노정의 경우, 연행록에 기록된 지명이 대부분 그대로 쓰이고 있고, 구간 거리와 주변 정황에 대한 서술이 상세하여, 대부분 큰 어려움 없이 복원할 수 있었다. 그 과정에서 小石門嶺과 그 전후의 옛길을 새로 밝혀내는 성과를 거두었다. 조선 사신들의 지적 충격, 또는 관념의 파동에 대해서는 크게 네 부분으로 나누어 논의하였다. 첫째, 遼野의 충격이다. 사방에 한 점 걸림 없는 광막한 벌판은 국토의 대부분이 산으로 이루어진 조선에서 살아온 사신들의 감각에 충격을 주기에 충분했다. 그 결과 나타난 것은 세계의 확대이다. 둘째, 遼陽을 중심으로 역사 변동에 따른 행로의 분기와 경험의 차이를 기술하였다. 17세기 초까지 요양은 처음으로 명나라의 문물을 체험하면서 휴식과 교류를 하는 장소였다면, 명청 교체 이후에는 역사 변동의 물리적 확인 장소였다. 셋째, 요양과 심양 사이에서 일어난 관념의 파동은 眼界의 확대·역사 인식의 전환·새로운 천체관의 탄생 세 가지로 나누어 설명하였다. 넷째, 17세기 이후 조선 사람들이 사용한 渾河의 명칭과 그 내력을 검토하였다. 17세기 중반 이후 조선 사신들은 혼하를 阿利河 또는 耶里河 등으로 불렀다. 이는 중국의 문헌에서는 전혀 나오지 않는 명칭으로, 오랜 세월 현지 조선인들에 의해 불려졌던, 혼하의 또 다른 고유 명칭이었을 가능성이 있다.
 
 
영문초록
This paper reproduced the route of diplomatic envoy for 2 nights and 3 days from Dugwancham to Shenyang during Joseon period and investigated the intellectual impact and concept of envoys on the diplomatic route to Beijing. Most place names recorded in travel diaries of envoys are not changed at present and the length of route and circumstances are described in details. So most details were reproduced without significant difficulties. In the process of reproduction on the route, Soseokmunryeong and the old routes around it were newly found. The intellectual impact or disturbance of concept of envoys of Joseon were largely classified into four categories for discussion. The first discussion is about the impact from the Liao Plain. The immerse field without any obstacles in all directions was enough to shock the sense of envoys who had lived in Joseon where most areas had mountains. The result of such impact was the expansion of the world. Next, it was discussed the divergence of route and difference of experience depending on the historic change around Liaoyang. While Liaoyang was the place for taking a rest and communicating as experiencing the civilization of Ming dynasty for the first time until the early 17th century, it became the place where the historic change was physically experienced after the change of dynasty from Ming to Qing in China. The disturbance of concept occurred in the route from Liaoyang and Shenyang was explained into 3 categories; expansion of vision; conversion of historic awareness; and new concept on the universe. Furthermore, the name and history of Hunhe used by Joseon people since the 17th century were investigated. Joseon envoys called Hunhe as Ariha or Yeliha. Ariha or Yeliha is not found in literatures in China. So Ariha or Yeliha may be another indigenous names of Hunhe which were called by Joseon people in that region for a long time.
 
 
요양(遼陽), 요야(遼野), 혼하(渾河), 아리강(阿里江), 심양(瀋陽), Liaoyang, Liao Plain, Hunhe, Ariha, Shenyang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조선 후기 사행문학과 동아시아 문화교류
[경영학] 국내외 격언과 명언 조사분석(A+자료)
연행록과 조선,청의 관계
[사학] 친일파 99인 자료
[한국근대사] 한국근대사 분석 고찰
[공무원]한국사 기출 모음집(1990년~2006년)
한국현대시 400선 1 이해와 감상
도 시 이 론 레포트
[공무원면접] 시사상식
[한국문학] 교술적 갈래 -악장, 창가, 기술ㆍ의론류의 산문문학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사씨남정기(謝氏南征記)」의 의미와...
서평 : 18세기 혁신의 한시사(漢詩史)...
<황조가>의 구애민요적(求愛民謠的) ...
일반논문 : 조선 중기 성리학자의 산...
개별논문 : 상사뱀 설화의 "몸 바꾸기...
이 간행물 신규자료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에 나타난 ...
박인노(朴仁老)의 <노계가(蘆溪歌)> ...
박선장(朴善長) 가문의 영주(榮州) 생...
신자료 이동(李東) 가사(歌辭) 연구- 경...
<숙향전>의 차별적 서사와 소설사적 ...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