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독문학 > 한국뷔히너학회 > 뷔히너와 현대문학
토마스 만 특유의 아이러니: 완전함을 향한 정신의 욕망 - 토마스 만의 초기 단편 『행복을 향한 의지』를 예로
분야 어문학 > 독문학
저자 김진숙 ( Kim Jinsook )
발행기관 한국뷔히너학회
간행물정보 뷔히너와 현대문학 2017년, 제48권 139~158쪽(총20쪽)
파일형식 0e400800.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5,500원
적립금 165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토마스 만의 초기 단편 『토비아스 민더니켈』에 나타난 동정적/사디즘적 시선 - 장폴 사르트르의 ‘타자의 시선’ 개념을 토대로
루키노 비스콘티의 영화 <베니스에서의 죽음>에 나타난 영상아이러니 - 토마스 만의 노벨레 『베니스에서의 죽음』과의 비교를 통하여 -
토마스 아퀴나스의 ‘행복(beatitudo)’의 아리스토텔레스적인 성격에 관한 연구 - 토마스 아퀴나스의 『윤리학 주해』를 중심으로 -
논문 : 아리스토텔레스주의와 토마스주의에 관한 비교 연구 영혼(psyche)의 불멸을 중심으로 -
신 이해에서 완전성과 불변성 개념이 초래하는 갈등에 대한 토마스 아퀴나스식 접근
 
 
영문초록
Thomas Mann gilt als ein Erzahler mit einem ausgepragten asthetischen Formbewusstsein. Ganz im Sinne der Schopenhauerschen Romanauffassung kommt es bei ihm bei einem verstarkten Formbewusstsein nicht einfach darauf an, was er erzahlt, sondern vielmehr darauf, wie er etwas erzahlen sollte. Thomas Mann hat zeitlebens keinen Hehl daraus gemacht, dass dieses Wie ihn am meisten beschaftigt. Dabei werden die vorhandenen Weltgeschehnisse in den Handen des Dichters vergeistigt und in hohere Formen gebracht. So wird die kunstlerische Welt eine Welt des Stils. Dies ist wohl seine Art, mit der Krise des Romans fertig zu werden, was mit seinem ungebrochenen Glauben an Sprache und seinem starken Bewusstsein fur Form und Stil korrespondieren durfte.
In diesem Sinne geht es bei Thomas Mann, der in seinen rund sechzig Schaffensjahren eine erhebliche Anzahl an Erzahlwerken hinterlassen sollte, grundsatzlich um ein und dasselbe: um jenen Antagonismus, welchen er bereits in seinem erzahlerischen Jugendwerk Der Wille zum Gluck(1896) thematisiert. Es geht um den Konflikt zwischen Geist und Leben, Geist und Natur, Ratio und Emotio, Burgertum und Kunstlertum, Leben und Tod etc., - kurz und gut - um die gespaltenen Weltspharen, zwischen denen sein Protagonist stets hin- und hergerissen ist und ohne eindeutige Zugehorigkeit zu einer Sphare am Ich und zugleich an der Welt leidet, wovon ihn nur der Tod zu erlosen vermag. Seine vielzitierte Ironie steht dafur, dass jener Verfall des Protagonisten Paolo nicht nur einen Niedergang des korperlichen Lebens, sondern zugleich eine Verfeinerung, Vertiefung und Veredelung des Geistes darstellt.
Da der Inhalt seines Werkes immer zugleich zur Erzahlform in einer engen Wechselbeziehung steht, hat sich die vorliegende Arbeit hauptsachlich mit der Frage beschaftigt, ob Begierde dem Erzahlmodus der Thomas Mannschen Ironie, unterliegt, wobei die gespaltene Begierde des Protagonisten in Der Wille zum Gluck als ein Hauptmotiv dient. Durch eingehende Lekture vieler Aussagen und Erlauterungen Thomas Manns uber seine Ironie konnte schließlich das Fazit gezogen werden, dass die Thomas Mannsche Ironie aus der Begierde des Geistes nach Vereinigung mit Leben entsteht und somit als eine absolut geistige Strategie, mit der der Geist auf Vollkommenheit zielt, zu sehen ist.
 
 
토마스 만, 행복을 향한 의지, 아이러니, 욕망, Thomas Mann, Der Wille zum Gluck, Ironie, Begierde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영화 매트릭스(The Matrix) 분석
서양윤리 중요사항 정리
영화용어사전 레포트
[작가][영미 작가][중남미 작가][영국 작가][독일 작가][한국 작가][중국 작가][영미][중남미][영국][독일][한국][중국]영미의 작가, 중남미의 작가, 영국의 작가, 독일의 작가, 한국의 작가, 중국의 작가 분석
영문학사정리입니다.
동성애 심리학적 분석
[교육행정] 장학론[SuperVision and Instructional Leadership]
[토마스만] 토마스만의 반어, 토마스만의 여성적 자아와 동성애관, 토마스만의 아이러니 예술의 모순, 토마스만의 소설 속 음악, 토마스만의 부덴부로크 가, 토마스 만의 베니스에서의 죽음, 토마스만의 토니오 크뢰거 분석
[경영학] 국내외 격언과 명언 조사분석(A+자료)
공무원 국어 기출문제(국가직7급,국가직9급,국회8급,경찰공무원,군무원)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괴물, 여성, 기계 -프로이트의 언캐니...
인간, 슬픈 동물: 자연지배와 자연해...
정치화와 심미화 사이에서: 다다이즘,...
" 로고스 중심주의 " 에 대한 비판 - ...
논문 : 헤르만 헤세와 신비주의 ( Auf...
이 간행물 신규자료
뷔히너의 데카르트 I - 근대적 자아의...
토마스 만 특유의 아이러니: 완전함을...
문학치유적 관점에서 하이네 읽기
신의 침묵 - 게오르크 트라클의 「심...
“그럼에도 불구하고 Dennoch”의 시...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업자 정보확인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