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불교 내러티브의 여성에 대한 부정관(asubhabhavana) 유형 연구
분야
인문과학 > 종교학
저자
박청환 ( Park Cheong-hwan )
발행기관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간행물정보
동아시아불교문화 2017년, 제30권 3~27쪽(총25쪽)
파일형식
2p200438.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6,000원
    적립금
    18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부정관은 탐욕 또는 감각적 욕망을 제어하기 위한 수행이다. 외적으로는 타인의 시신이나 육체가 부패하여 백골로 변해가는 모습을 보고 이 모습을 다시 관하는 방법과 내적으로는 자신의 몸을 구성하는 요소를 다시 관하면서 부정하다고 인식하는 수행법이다. 불교 내러티브(narrative)들은 이러한 부정관을 특히 여성을 대상으로 극적으로 사용한다. 예를 들면 묘지를 배경으로 여인의 아름다운 몸과 시신의 참혹함을 극과극으로 비교하여 부정관에 대한 효과를 높이기도 한다. 혐오스러운 환경과 애욕을 다루는데 있어서 공동묘지는 최적의 장소이기 때문이다. 또한 불교 내러티브들은 교리서의 이성적이고 분석적인 부정관과는 달리 다양한 상황설정을 기반으로 한 감각적이고 감성적인 접근을 통하여 부정관에 대한 독자의 높은 공감대를 이루어내고 있다. 초기불교 내러티브 속의 부정관은 붓다가 출가 직전에 궁중에서 마주한 여인들의 헝클어진 모습에 혐오를 느껴 출가한 장면으로 대표된다. 대부분의 장로나 비구들의 출가 이야기는 이 유형을 따르고 있다. 이 유형은 무상한 몸에 대해 특히 여인으로 대변되는 애욕에 대해 직접적으로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한편 이런 직접적인 부정관과는 다른 접근을 보이고 있는 내러티브들이 있다. 이런 면에서 『꾸사자따까(Kusa-jataka)』는 주목할만 하다. 『꾸사자따까』에서 여인은 버려야 할 대상이 아니라 조복받고 타협해서 같이 살아야 할 대상으로 묘사되고 있다. 그러므로 여인에 대한 관점도 직접적인 부정관의 입장 보다는 은유적이고 간접적인 방법으로 부정관을 선보이고 있다. 아함경이나 아비달마논서들에서 다루어지는 부정관에 대한 교리적 관심과 비교하여 스토리텔링을 주요기능으로 하는 불교 이야기들 내지 내러티브들 안에서 다루어지는 부정관 특히 여성을 대상으로 한 부정관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미약하였다. 본 논문은 초기불교 내러티브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한 부정관의 두 가지 접근방법을 비교 분석함으로써 부정관에 대한 이해를 다양화하고 있다.
    영문초록
    Monks of the early sangha spent time in the charnel fields of cremation grounds practicing a meditation technique called the meditation (bhavana) on foulness (sanskrit, asubha; Pali, asubha) in which the meditator contemplates corpes in various stages of decay. This form of meditation was praised by the Buddha. Though the practice of contemplating corpes in the cremation ground is not for everyone, developing a sense of aversion toward impermanent things is nevertheless considered an essential prerequisite for liberation. The aversion that comes from seeing the world as it really is (yathabhuta) leads to passionlessness to liberation. The use of shocking and unconventional literary styles is a means of developing a sense of aversion that is frequently met with in the early Buddhist narratives. By presenting alluring female bodies as food for worms and beasts, cremation-ground reveries enable Buddhist texts to deal with on the uselessness of beauty and the improperness of sexual desire. While the contemplations of foulness in the narratives are mainly dealt directly, there are some dealt indirectly. The direct contemplation of foulness is represented by the scene where Gotama sees the beautiful women of his harem whose bodies contorted in sleep like stiffening corpses. He recognizes the improperness of seeking satisfaction in the body and renounces the world. Most stories of the Elders and monks follow this model. This model takes direct and negative stance on the sexual desire based on the impermanent feminine body. From the indirect viewpoint of the contemplation of foulness, Kusa-jataka is noteworthy. In the Kusa-jataka, the Buddha gives a lesson to a backsliding monk who fell in love with a lady during his rounds for alms. The Buddha tells that through falling in love with a woman, even the sages of old and mighty lost their power and came to misery and destruction. Then the story of past follows. However, this story of the past does not follow the direct model which leads to feel aversion to the worldly desire and renounce the world. In the Kusa-jataka, Pabhavati, main female character, is not the object of foulness and aversion. Instead, she is described as one who should be tamed and lived together with Kusa. Therefore she becomes the symbol of the metaphoric and indirect instead of direct contemplation of foulness. In other words, Kusa-jataka is an interesting model from the viewpoint of providing the indirect approach to the concept of contemplation of foulness on the feminine.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