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학습용어 `생각`과 `느낌`에 대한 비판적 검토 - 2011 개정, 2015 개정 초등학교 국어과 교육과정 및 교과서를 중심으로 -
분야
어문학 > 기타제어문
저자
김지남 ( Kim Ji-nam )
발행기관
한국문학교육학회
간행물정보
문학교육학 2017년, 제55권 85~120쪽(총36쪽)
파일형식
85200889.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7,100원
    적립금
    213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이 연구의 목적은 문학교육에서 빈번하게 사용되는 `생각`과 `느낌`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제시하는 데 있다. `생각`과 `느낌`은 문학교육을 포함한 초등학교 국어과 교육과정 및 국어 교과서에 폭넓게 사용되어 왔으나 사용상에 일정한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었다. 해당 용어에 대한 설명이 없는 점, 사용상의 준칙이 부재한 듯한 양상 등이 그러하다. 또한 의미의 포함관계가 모호하게 처리되거나 광범위한 의미역으로 사용된 것 등도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다. 문학교육에서 체험의 해석 및 표현은 참된 이해를 위하여 정당한 활동에 속한다. 교수·학습의 상황에서 이것이 성취되려면 이를 위한 학습용어의 정제가 필요하다. 이것은 사고교육 뿐만 아니라 정서교육으로서 문학교육의 위상과 기능을 제고하기 위한 기초작업에 해당된다. 이를 위하여 본고에서는 그간에 사용된 `생각`과 `느낌`이라는 학습용어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그에 대한 개선방안을 간단하게나마 제시하고자 하였다.
    영문초록
    This study was conducted to critically examine the learning terms `thinking` and `feelings` used in literature education. A learning term is a term that is used in teaching and learning situations. In particular, proper learning terminology should be used in order to realize the subjectivity of the learner toward literature education. For the purpose of research, I have critically examined the terms of `thinking` and `feeling` in current Korean language curriculum and Korean textbooks. For this study, 2011 revised and 2015 revised Korean language education curriculum, and Korean language textbooks of all elementary schools were analyzed. The possible problems were identified with the use of the terms.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First, there is no explanation for the terms. Since the learning terms are used in teaching and learning situations, they should be clearly identified for proper communication. However, it is not desirable to use it without the explanation it. So, there was a problem that was using the terms in overly broad sense. In addition, it was pointed out that the use of terms without certain principles was also a problem. In literature education, literature experience should lead to expression and understanding through it. To achieve this in teaching and learning situations, appropriate learning terminology is needed. We need to find terms that more accurately reveal the meaning of `thinking` or `feelings`. In addition, learning terminology should be used according to certain principles.
    오늘 본 자료
    더보기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