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과학 > 법학 > 홍익대학교 법학연구소 > 홍익법학
사해행위취소로 원상회복된 부동산 처분행위의 효력 -대법원ㅤ2017.3.9.ㅤ선고ㅤ2015다217980ㅤ판결-
분야 사회과학 > 법학
저자 양형우 ( Yang Hyung-woo )
발행기관 홍익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정보 홍익법학 2017년, 제18권 제3호, 27~59쪽(총33쪽)
파일형식 2e601017.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800원
적립금 204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사해행위 취소의 상대적 효력과 민법 제407조에 관한 연구 - 대법원 2017. 3. 9. 선고 2015다217980 판결을 중심으로
사해행위취소 후 복귀한 재산에 대한 채무자의 처분권 - 대법원 2017. 3. 9. 선고 2015다217980 판결 -
사해행위취소의 효력과 배당 -
채권자취소소송에서 소송물과 관련된 문제점
사해행위 수익자의 등기부취득시효 인정여부 -대법원ㅤ2016.11.25. 선고ㅤ2013다206313ㅤ판결-
 
 
국문초록
대상판결은 채무자가 사해행위 취소로 등기명의를 회복한 부동산을 제3자에게 처분한 경우, 취소채권자나 민법 제407조에 따라 사해행위 취소와 원상회복의 효력을 받는 채권자가 채무자의 책임재산으로 취급되는 부동산에 대한 강제집행을 위하여 원인무효 등기의 명의인을 상대로 등기의 말소를 청구할 수 있다고 한다. 그런데 취소채권자 등이 사해행위를 이유로 수익자를 상대로 또는 사해행위 취소에 따라 채무자 명의로 원상회복된 부동산에 대한 채무자의 처분행위가 무효임을 이유로 그 수익자 또는 양수인에 대하여 말소등기를 청구할 수 있기 위해서는 취소채권자 등에게 실체법상 말소등기청구권이 인정되어야 한다. 취소채권자는 수익자에 대하여 원상회복을 청구할 수 있으므로, 제406조에 따라 수익자에 대하여 고유한 권리로서 실체법상 말소등기청구권을 갖는다. 하지만 제406조는 채권자가 `수익자 또는 전득자`를 상대로 사해행위의 취소 및 원상회복을 청구할 수 있음을 전제로 하고 있다. 따라서 채무자의 원상회복된 부동산에 대한 처분행위가 제406조의 요건을 갖추지 않는 한 취소채권자 등은 제406조에 따라 제3자에 대하여 등기말소청구권을 갖는다고 볼 수 없다. 사해행위 취소로 채무자에게 회복된 재산에 대하여 채무자가 직접 그 재산에 대하여 어떤 권리를 취득하는 것은 아니지만, 취소채권자 및 다른 채권자에 대한 관계에서 채무자의 책임재산으로 취급된다. 따라서 취소채권자 등은 채무자의 책임재산으로 취급되는 부동산을 양수받은 제3자를 상대로 제214조의 등기말소청구권을 채무자를 대위하여 행사할 수 있다고 할 것이다.
 
 
영문초록
Supreme Court`s decision No. 2015-da-217980 decided on March 9, 2017 provides that if the obligor disposed a property of which registration name is restituted due to the revocation of fraudulent act to a third party, the obligee who applied for revocation or the obligee who is under effect of revocation and restitution of its original status according to Article 407 of the Civil Act may claim for cancellation of registration against the title holder of responsible invalid registration for compulsory execution of the property which is handled as the obligor`s chargeable property. However, the claim for cancellation of registration according to the substantial law should be granted to the obligee, etc. who applied for revocation in order to be able to claim for cancellation of registration against a beneficiary or a transferee, as the fraudulent act or the obligor`s act of disposition regarding the property, of which original status is restituted under the name of the obligor according to the revocation of fraudulent act, is null and void. Since the obligee who applied for revocation may ask the beneficiary for the restitution of its original status, the obligee has the claim for cancellation of registration according to the substantial law as his/her unique right against a beneficiary according to Article 406. However, Article 406 is not based upon the premise that the obligee may apply to the court for the revocation of fraudulent act and restitution of its original status against a `beneficiary or a subsequent purchaser.` Therefore, unless the act of disposition for the obligor`s property of which original status is restituted fulfills the necessary conditions specified in Article 406, it is considered that the obligee, etc. who applied for revocation has no claim for cancellation of registration against a third party according to Article 406. Although the obligor does not acquire a certain right for the revoked property of the obligor directly, it is handled as the chargeable property of the obligor in the relationship with the obligee who applied for revocation and other obligees. Therefore, the obligee, etc. who applied for revocation may exercise the claim for cancellation of registration against a third party who took over the property which is handled as the obligor`s chargeable property through subrogation by the obligor.
 
 
사해행위 취소소송, 등기말소청구권, 채권자취소권, 사해행위, 처분행위, 책임재산, Action for Revocation of Fraudulent Act, Claim for Cancellation of Registration, Obligee`s Right of Revocation, Fraudulent Act, Act of Disposition, Chargeable Property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환경법] 대법원 2001.7.27 선고 99두2970 판결 -용화집단시설지구기본설계변경승인처분취소
[행정법] 투전기업소신규허가신청불허처분취소-대법원 1992. 12. 8. 선고 92누13813 판결
대법원 1974.6.11. 선고 73도2817 판결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
[환경법] 봉은사 對 신성사건
[공무원시험] 법원직(헌법&민법) 모의고사 문제&답안(8월31일자)
선례구속의 원칙
[법률] 소유권 이전등기
[법학]민소판례 3
[법학]부동산경락허가 재항고 기각결정
[법학]소극적 손해배상 청구와 기판력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일반논문 : 사채계약과 제한약정: 미...
수익권 포기의 개념, 절차 및 비용보...
일반논문 : 아동의 권리와 가정내 아...
한국의 인터넷 규제에 대한 국제,비교...
판례연구 : 조세부과처분의 무효 판단...
이 간행물 신규자료
사해행위취소로 원상회복된 부동산 처...
잊혀질 권리에 대한 민사법적 구제 및...
동성애·동성혼의 헌법적 수용에 대한...
근로기준법의 법체계적 지위 검토
징벌적 손해배상제도의 형사체계편입...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