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학』의 문학사적 위상
분야
어문학 > 국문학
저자
임환모 ( Lim Hwan-mo )
발행기관
현대문학이론학회
간행물정보
현대문학이론연구 2017년, 제70권 373~408쪽(총36쪽)
파일형식
91501335.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7,100원
    적립금
    213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이 논문은 한국전쟁기에 광주에서 4호까지 발간된 『신문학』 동인들의 창작활동과 동인지에 실린 작품들의 수준이 어느 정도였으며, 그들이 이룬 문학적 성과가 한국전쟁기의 문학적 공백을 어떻게 메꾸었는가를 천착함으로써 이 동인지의 문학적 위상을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1951년 6월에 창간된 『신문학』은 광주지역의 문인들(김현승, 박흡, 이동주, 이석봉, 서정주, 손철, 승지행, 이가형, 임병주, 김해석 등)이 중심이 되어 창간된 `순수 문학동인지`이다. 『신문학』의 문학사적 가치와 위상은 첫째, 민족어의 완성으로서 `문학의 성립`을 추구했던 1930년대 박용철, 김영랑 중심의 『시문학』의 문학적 전통을 창조적으로 계승하고 있다는 점에서 찾을 수 있다. 둘째, 이 동인들은 전쟁의 폐허 속에서 생존의 논리만이 지배적이던 광주지역의 흩어진 민심을 되돌리고 언어의 순수성을 통해 한국의 정신문화를 재건하려고 하였을 뿐만 아니라 이 지역에서 처음으로 문단을 형성하여 집단적인 문학 활동을 가능하게 하였다. 셋째, 『신문학』에 발표된 작품들이 훌륭한 예술성을 확보하고 있어서 한국전쟁기의 문학사 공백을 메꾸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시의 경우, 지난날들에 대한 자기성찰의 `길목`에서의 사유를 이미지화한 김현승의 「가을의 입상」, 일상의 삶에서 고독을 몽상하는 박흡의 「第四眠」, 전쟁의 폐허 위에서 민족의 전통적인 정서와 미풍양속을 축약된 언어로 율동감 있게 노래한 이동주의 「강강술레」, 사랑에의 희구를 춘향에 의탁해서 아름답게 이미지화한 서정주의 「춘향의 말 (3)」 등이 20여 년 전 『시문학』이 추구했던 순수 서정시의 예술성에 못지않은 언어미학을 보여주고 있다. 소설의 경우에는 오늘날까지 한국소설의 정전이라고 할 수 있는 황순원의 「소나기」(제4집)가 처음 발표되고, 이가형의 종군 위안부 소설 「귀항로에서」 (제2집)와 학도병 귀향소설인 「36계」(제4집)가 발표되어 식민지시대 일제의 폐해를 증언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해방과 전쟁의 혼란기에 지식인이 실존적 고뇌를 소설의 형식으로 보여주었다. 이가형의 소설들은 일제의 학도병과 종군 위안부의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룬 첫 번째 소설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그리고 비평의 경우, 조지훈의 첫시집 『풀잎 단장』에 대한 비평문을 당시 최고의 비평가였던 조연현이 써서 『신문학』에 발표했다는 점도 특기할 만하다.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시절에 이러한 작품을 창작하고 발표하면서 문단을 형성한 『신문학』은 그 활동은 말할 것도 없고 작품의 문학성까지 갖추고 있기 때문에 한국문학사에서 차지하는 위상이 결코 만만치 않다. 따라서 현대문학사에서 『신문학』의 위상은 제고되어야 마땅할 것이다.
    영문초록
    This essay aims at illuminating the status on this literary coterie journal, The New Literature, which had been issued by the fourth edition in Gwang-Ju during the period of Korean War, so central to excavate creative writings of members of this coterie with the quality of published works, in particular how did their attainments fill spaces of literary absence during the Korean War. The New Literature, made its first appearance on June in 1951, `the first belles-lettres in HoNam province` was started and led by Men of letters in Gwang-Ju(Kim Hyun-Sung, Park Hup, Lee Dong-Ju, Lee Suk-Bong, Seo Jung-ju, Son Chul, Sung Ji-Hang, Lee Ga-Hyung, Im Byung-Ju, Kim Hae-Suk etc.) The New Literature`s value and status in literary history, in the first, could be found creative succession of the literary tradition from The Poetic Literature led by Park Young-Chul and Kim Young-Rang who sought `literary establishment` as a completion of national tongue in the 1930`s. Secondly, this men of letters enabled to form a literary group and then promote literature activities in this area for the first time, furthermore, to restore the dispersed public sentiments in Gwang-Ju province where the logics of survival dominated in the war-torn nation and to rebuild the korean spiritual culture through the linguistic authenticity. Thirdly, The works issued in The New Literature contribute greatly to fill a temporary vacuum of literary history on account of being secure the splendid artistry during the period of Korean War. In case of poetry, Kim Hyun-Sung`s `Autumn Statue` imagined thoughts on the corner of introspection for the old days, Park Hup`s `the Fourth Slumbers` lost in reverie of the solitude in the daily life, Lee Dong-Ju`s `GangGangSullae` sung rhythmically the ethnic sentiment and the laudable custom with a concise language on the ashes of the war, Seo Jung-Ju`s `The Parol of Chun-Hyang(3)` portrayed beautifully a love desire to an image relying on Chun-Hyang, those works display such linguistic aesthetics no less artistry than pure lyric poem pursued by The Poetic Literature about a score of years ago. In case of novel, until theses days, Hwang Sun-Won`s `A Sudden Shower`(the 4th vol.) has been first published and `On the homeward`(the 2nd vol.), the fiction on the comfort women by Lee Ga-Hyung and the student soldier Home-Coming story `Runs for His Life`(the 4th vol.) ensued. These works testified to the fact about the evils of Japanese imperialism during the colonial era and bespoke an existential struggle of intellectuals with a format of a novel in the chaotic war-time. Lee Ga-Hyung`s novels have greater significance in terms of which he dealt in earnest with the matters on the student soldier and the comfort women of the Japanese imperialism. Lastly, in case of critics, It deserves special mention that Cho Yeon-Hyeon wrote a review and was issued in The New Literature on Cho Ji-Hun, his first book of poetry, The Grass with Dressing-Up. It goes without saying, of course, that The New Literature activated on remarkably writing and presenting such works in the prime time of the Korean War, its status obtains pretty huge in the korean literary history owing to combining the literary value as well. Therefore, the status of The New Literature is now deserved well of re-consideration in the history of modern literature.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