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식론에서의 식의 존재와 초기불교 수행체계에서의 식의 구현
분야
인문과학 > 종교학
저자
김근중 ( Kim Keun-chung )
발행기관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간행물정보
동아시아불교문화 2017년, 제31권 29~61쪽(총33쪽)
파일형식
2p200456.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6,800원
    적립금
    204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연구에서는 식(識)의 존재에 대한 증명을 논지로써 설정한다. 육근과 육경과의 결박가운데로부터 연기한 육식과, 말라식과 아뢰약식의 심작용을 구현한다. 그리고 Anapanassati의 선정에서의 선지(禪支)로부터의 오변행심소를 구현하여 아뢰야식과 말나식에서의 심소의 존재를 증명한다. 『잡아함경』 214에서의 ‘안과 색에 연하여 생긴 식’의 心緣生과 Dutiyadvayasutta에서의 “변화하며 다른 것이 되는 성질이 된다.”에서의 annathabhavi1)은 의미가 다르다. 心緣生은 곧 “안과 색의 결박 가운데 식으로부터의 느낌[受]을 의지[思]하며 지각[想]을 작의[作意]하여 법이 일어난다.” 와 같이 식을 바탕으로 대상을 접촉[觸]하면서 생긴 새로운 성질의 존재로써의 오변행심소에 대한 이해를 재구성하였다. 이를 니까야 majjhesutta에서 갈애 가운데에서 태어나는 이런 저런 존재로부터 식으로부터 구현하였고, 갈애의 생성과 소멸에 연기한 대상의 일어남과 소멸로부터 식의 무자성(無自性)을 갖춘다. 두 변의 결박 가운데로부터 일어난 알음알이[識]에 대한 안목으로부터 육식을 구현하고, Anapanassati에서의 두 변의 결박 가운데 일어나는 알음알이[識]에 대한 지속적인 사유의 선정에서 태어난 선지로부터 오변행심소를 구현한다. 들숨과 날숨에서의 숨 쉬는 몸[身]과 대상 촉(觸)과의 두 변의 결박 가운데[色]로부터 연기한 알음알이[識]에게로 향하는 작의(作意)와, 두 변에 대한 감각접촉에서의 감각기관[根]과 인식대상[境]과 인식주체[識]의 3자가 결합할 때에 생기는 마음 작용에서의 촉(觸)에 대한 작의로부터, 두 변의 결박가운데로부터 태어난 감수[受]와 의지[思]작용, 지각[想] 등의 오변행심소에서의 마음작용을 실천하였다.
    영문초록
    We have concerned about existence of consciousness for Yusiklon and realization of the consciousness in the training methods of early buddhism. In this paper, the existence of consciousness has been accomplished by focusing on six indriya and six objects, and six consciousness represented of the mind operation bended while performing a samyojana occurred among pairs of two sides. Eighth consciousness extended from being of manas and alaya-vijnana are introduced by performing five round-mental states which is obtained as one of enlightenment of jhana derived while doing anapana-sati in breathing meditation. From a existence of vinnana derived by the samyojana appeared while binding each other between six sense gates and forms, the knowledge is accomplished as names of contacts(觸), feeling(受), perception(想), doing(作意), and intention(思). Those five round-mental states are associated with nama-rupa that is rupa(physical phenomenon), vedana(feeling), sanna(perception), sankhara(mental fashioning), and vinnana(consciousness). We can accomplish the other dependent for paratantra-svabhava while making a consciousness yielded by some consciousness described in the majjhesutta, and demonstrate that the consciousness is not self-nature. By binding each other between six sense gates and forms in the anapana-sati, we can show the existence of consciousness which is known as enlightenment of jhana, and it can yield the five round-mental states from seeking the consciousness continuously. While doing the samyojana between a body and a sense in breathing meditation, we can show mind operation of the five round-mental states for heeding the vinnana in the breathing meditation. We show that element of jhana enlightenment known as a tranquil mind can be accomplished as rolls of the five round-mental states. We suggest that the five round-mental states will be realized as a mind operation represented by the existence of consciousness for Yusiklon.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