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어문학 > 국어학 > 우리어문학회 > 우리어문연구
『프랑켄슈타인』, 숭고와 그로테스크
분야 어문학 > 국어학
저자 김예경 ( Kim Yea-gyung )
발행기관 우리어문학회
간행물정보 우리어문연구 2018년, 제62권 401~433쪽(총33쪽)
파일형식 66301127.pdf [다운로드 무료 PDF 뷰어]
판매가격 6,800원
적립금 204원 (구매자료 3% 적립)
이 자료를
논문의 미리보기 2페이지를 PDF파일로 제공합니다.
 
연관 논문
낭만주의 변신론 - 『레 미제라블』의 숭고와 그로테스크
『프랑켄슈타인』에 나타난 “공포”와 “숭고”
이청준 소설에 나타난 비가시적 세계의 숭고 -『남도사람』과 『비화밀교』를 중심으로-
그로테스크와 카타르시스의 정신분석학적 상관성 연구 - 미셸 레리스의 자서전을 중심으로
팝-쉬르레알리즘에서 나타나는 ``그로테스크(Grotesque)``의 표현 연구
 
 
국문초록
본 논문은 고딕소설이자 낭만주의 소설인 『프랑켄슈타인』(1818)에 ‘숭고’가 어떠한 방식으로 나타나는지를 분석한다. 숭고에 대해서는 『판단력 비판』에 담긴 칸트의 숭고에 대한 이론을 활용하고자 한다. 버크의 『숭고와 미의 관념적 기원에 관한 철학적 탐구』는 우리의 논의를 도울 것이다. 칸트는 숭고를 ‘수학적 숭고’와 ‘역학적 숭고’의 두 큰 축으로 다루고자 했으며, 본 연구는 특히 수학적 숭고를 중심으로 프랑켄슈타인이 창조한 무명(無名)의 ‘괴물’과 숭고의 문제를 질문한다. 한편, 칸트는 수학적 숭고에서 ‘거대한(colossal) 것’과 ‘괴대한(monstrous, 怪大) 것’을 구분하여, 괴대한 것을 숭고의 영역에서 제외하고자 하였다. 이것은 프랑켄슈타인의 괴물과 관련해 우리를 당혹스럽게 한다. 칸트의 이러한 구분에 대하여, 숭고를 연구하는 여러 학자 또한 문제의식을 제기하게도 되었다. 프랑켄슈타인의 괴물은 칸트가 제기한 문제의 중심에 있다. 그가 창조한 익명의 피조물은 괴물일 뿐만 아니라, 거대하며 또한 그로테스크하기 때문이다. 죽은 수많은 ‘타자’들의 신체를 조합하여 얻어진 일종의 혼종의 신체이자 고색창연한 신생아. 괴물의 신체에 혼종의 ‘폐허’가 내재함은 필연적이다. 이 괴물의 신체가 담고 있는 미학적인 문제와 새로운 신체성(혼종성, 파편성 등)은 근대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제기한다.
 
 
영문초록
The interest of this study is to see how the idea of the ‘sublime’ appears in the Gothic novel Frankenstein. For the theory of the sublime, this article use Kant's sublime theory in the Critique of Judgment. Burke's A Philosophical Enquiry into The Origin of our Ideas of the Sub lime and Beautiful will help our discussion. Kant wanted to treat the sublime as two major axes of “mathematical sublime” and “dynamic sublime”, and the ‘monster’ of Frankenstein reveals various aspects of mathematical sublime in particular. Kant, on the other hand, distinguishes between “colossal” and “monstrous” in mathematical sublime and excluded the ‘monstrous’ from the sublime. This is a frustrating thing about the Frankenstein’s monster. Therefore, scholars studying the sublime formed a common problematic centering on this problem, and the monster of Frankenstein seems to be going against Kant's sublime. On the other hand, the aspect of the grotesque which dominates the body of the monster presents the modern vision of the body. A hybrid body and a newborn in ruins, the monster carved in its body the ruins(collapse, disappearance, demolition, fragmentation, death), and the ruins are inevitable for a new birth. The monster's body with its trace of decomposition and hybridity functions like a question posed toward the modern body. And the question remains still valid.
 
 
그로테스크, 괴대성, 괴물, 메리 쉘리, 숭고, 버크, 칸트, 프랑켄슈타인, Frankenstein, Marry Shelly, Monstrous, Monster, Grotesque, Emanuel Kant, Edmund Burk, Sublime
 
 
도움말
본 논문은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추천자료
[프랑스소설] 환상 문학과 `LA MORTE AMOUREUSE`
서양문화와 죽음
공상과학영화
영문학 레포트요~
우리문학과 리얼리즘
영미문학 영화로 읽기 [톨로레스 클레이본,의뢰인,드라큘라,프랑켄슈타인,롤리타,거대한 유산,위대한 유산]
이미지와 죽음 -히어로 영화가 바라보는 `죽음`의 의미
영미문학 영화로 읽기 [톨로레스 클레이본,의뢰인,드라큘라,프랑켄슈타인,롤리타,거대한 유산,위대한 유산]
[디지털문학] 디지털시대의 문학 -인터넷상의 SF소설의 특징과 내용
[독일영화사] 표현주의와 나치즘을 중심으로
오늘 본 자료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장바구니 담은 자료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이 간행물 인기자료
『프랑켄슈타인』, 숭고와 그로테스크
이성복 초기시의 타자 연구 -「뒹구는...
현대문학 : 초우당 주인(蕉雨堂主人) ...
순원의“ 소나기 ”와 도데의“ 별 ”...
여성결혼이민자 대상 한국어교재 비교...
이 간행물 신규자료
박용래 시의 미학과 시적 기법
한국 근대소설에 나타난 동경(東京)의...
함대훈 소설에 나타난 연애서사 연구
『대한매일신보』에 나타난 동양삼국(...
발굴된 무대 사진으로 살펴 본 동양극...
저작권 정보
본 학술논문은 한국학술정보㈜ 각 학회간에 저작권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HAPPY학술이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는 법적인 제재가 가해질 수 있습니다.
 
서비스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E-mail 수집 거부 | 제휴 및 광고문의 | FAQ
이메일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2003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