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노동 2016
  • 분야
  • 저자
  • 발행기관
  • 간행물정보
  • 파일형식
  •  
  • 구매가격
  • 적립금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I. 진단한국의 노동시장은 고용불안정, 소득불평등, 노사관계 파편화로 특징 지을 수 있다. 첫째, 한국은 고용이 매우 불안정한 초단기근속의 나라다. 근속년수가 1년 미만인 단기근속자가 전체 노동자의 32%로 OECD 국가 중 가장 많고, 근속년수 10년 이상의 장기근속자는 20%로 가장 적다. 고용보험 가입자 1,157만명 중 2013년 한 해 직장을 그만 둔 사람이 562만명(48.5%)이고, 300인 이상 대기업에서 직장을 그만 둔 사람이 114만명(35.4%)이다.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2015년 8월)에서 비정규직은 868만명(45.0%)이다. 기간제는 286만명(14.8%)이고, 시간제는 224만명(11.6%), 파견근로 (용역포함)는 87만명(4.5%)이다. 노동부 고용형태공시제(2015년 3월)에서 10대 재벌 비정규직은 49만명(37.7%)이고, 간접고용 비정규직(사내하청)은 40만명(30.7%)이다.둘째, 소득분배가 매우 불평등하다. 외환위기 이후 임금인상은 성장에 못 미쳤고,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임금 없는 성장’이 이루어지고 있다. 2000~14년 연평균 경제성장률은 4.4%인데, 실질임금인상률은 1.4%(한은)~2.6%(노동부)다. 성장에 못 미치는 임금인상으로 노동소득분배율은 하락했고, 한국은 OECD 국가 중 가장 불평등이 심하고 저임금계층이 많은 나라가 되었다.10대 재벌 사내유보금(잉여금)은 2009년 288조원에서 2013년 522조원으로 4년만에 234조원(81%) 증가했다. 이것은 중소영세업체 비정규직의 저임금과 고용불안, 성장에 못 미치는 정규직 임금인상, 골목상권 붕괴와 자영업자 몰락, 하도급단가 후려치기, 재벌 감세 등으로 거둬들인 초과이윤을 몇몇 거대 재벌이 빨아가고 있음을 말해준다. 문제는 정규직 과보호가 아니라 재벌 과보호에서 비롯되고 있다.셋째, World Bank(2002), OECD(2004), ILO(2004)에 따르면, 노조 조직률이 높거나 단체협약 적용률이 높을수록, 임금교섭이 전국이나 산업으로 집중되고 상하 조직 간에 조정이 원활할수록 임금불평등이 낮다. 한국은 노조 조직률이 11%로 OECD 34개국 중 31위고, 단체협약 적용률은 가장 낮다. 단체교섭은 기업 수준에서 이루어지고, 상하 조직 간에 조정은 원활하지 않다. 한국에서 임금불평등이 극심한 것은 경제정책, 산업정책, 노동시장정책에서 비롯된 측면도 크지만, 노사관계 파편화에서 비롯된 측면도 크다.II. 과제일자리 정책, 임금정책, 3대 불법 일소 순으로 과제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경제 환경이 불투명한 상태에서 일자리를 늘리려면 실 노동시간을 단축하고, 의료·복지 등 사회서비스 일자리를 확대해야 한다. 현행법대로 주52시간 상한제만 지켜도 일자리를 33.4~57.9만개 늘릴 수 있다.상시·지속적 일자리는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해야 한다. 사내하청은 대부분 상시·지속적 일자리이자 불법파견이다. 법대로 10대 재벌 사내하청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 좋은 일자리를 40만개 늘릴 수 있다. 실직자 생계유지를 위해서는 고령자 연금을 확대하고, 청년 구직촉진수당을 도입하고, 실업급여를 확대해야 한다.둘째, 임금불평등과 저임금계층을 축소하려면, 최저임금 수준을 현실화하고 최저임금과 연동해서 최고임금제를 실시해야 한다. 지금처럼 사용자가 일방적으로 임금을 정하거나 기업별로 교섭을 한다면, 임금불평등이 확대될 수밖에 없다. 산업이든 지역이든 그룹이든 초기업 수준에서 교섭을 확대하고, 단체협약 효력확장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 프랑스는 한국보다 노조 조직률은 낮아도 단체협약 적용률은 90%가 넘는다.셋째, 법정 최저임금 미달 자가 222만명(전체 노동자의 11.5%)이고, 법정 초과근로 한도인 주52시간을 초과해서 탈법적으로 장시간 노동을 하는 노동자가 357만명(19.0%)이고, 10대 재벌 불법 파견근로자가 40만명 (30.7%)이다. 3대 불법만 일소해도 노동자들의 삶은 개선될 수 있다. 최저 임금 미달 자들이 못 받은 돈만 받아내도 연간 5조원이 넘는다.정부와 여당은 ① 기간제 사용기간을 2년에서 4년으로 늘리고, ② 55세이상 고령자와 고소득 관리전문직, 뿌리산업에 파견근로를 허용하고, ③주52시간 상한제를 주60시간 상한제로 연장하고, ④ 저성과자 일반해고 제도를 도입하고, ⑤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요건 완화를 추진했다. 이건 노동시장 개혁(改革)이 아니다. ‘해고를 쉽게 하고, 비정규직을 늘리고, 노동조건을 쉽게 깎는’ 노동시장 개악(改惡)일 뿐이다. ‘쉬운 해고, 평생 비정규직’이란 슬로건으로 집약되는 또 하나의 ‘재벌 퍼주기’일 뿐이다.
영문초록
1. OverviewJob insecurity, income inequality and fragmented labor-management relations would characterize the South Korean labor market. Firstly, South Korea is a country where employment is very unstable and thus the average working tenure is extra short. Workers with less than a year of tenure make up 32% of the total workforce, which is the highest figure among OECD countries, and those with long tenure of 10 years or longer are 20%, the lowest among the said countries. Out of 11.57 million workers covered by employment insurance, 5.62 million workers (48.5%) left work in 2013 alone, 1.14 million (35.4%) of whom from large companies with employees of 300 or more.A survey by Statistics Korea (Korea’s statistics office) of economically active population in August 2015 shows 8.68 million non-regular workers (45.0%); 2.86 million (14.8%) fixed -term workers, 2.24 million (11.6%) part-time workers and 870,000 (4.5%) temporary agency workers. Employment status as of March 2015 reported on Worknet, a job search website run by the employment and labor ministry, the 10 largest conglomerates have 490,000 (37.7%) non-regular workers and 400,000 (30.7%) in-house subcontracted workers (non-regular workers by indirect employment).Secondly, income distribution is very uneven. Wage increase has lagged behind economic growth since the country’s currency crisis in the late ‘90s and the global financial crisis in 2007 ushered in the era of ‘wageless growth’. The average annual economic growth rate during the period of 2000 to 2014 was 4.4% while the real wage growth was 1.4% (Bank of Korea) to 2.6%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Wage increase not catching up to economic growth translates into dropping labor income share, and South Korea has become the country with the highest inequality and largest low-income brackets among OECD countries.The top ten conglomerates’ retained earnings increased from 288 trillion won in 2009 to 522 trillion won in 2013, 81% (234 trillion won) in only four years. This clearly testifies that a few conglomerates are guzzling down excess profits realized through low income and job insecurity of nonregular workers in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wage increase of regular workers trailing growth rate, collapsing neighborhood markets and mom and pop stores, conglomerates’ mowing down subcontracting costs and tax cuts to them. The problem lies not in over-protection of regular workers but in over-protection of large conglomerates.Thirdly, according to World Bank (2002), OECD (2004) and ILO (2004), income inequality is less as unionization or collective agreement implementation rate is higher and as more wage negotiations are centralized into a national or industry level with smooth communications and adjustment between higher and lower-level organizations. However, South Korea’s unionization rate is 11%, 31st among 34 OECD countries, and its collective agreement implementation rate is the lowest. Collective bargaining is conducted in an individual company level and adjustments between higher and lower-level organizations are not smooth. The severe income inequality in South Korea stems from, in large part, the government’s economic, industrial and labor market policies, but the fragmented labor-management relations also play a significant role.2. TasksLet’s look at the tasks on job creation policy, wage policy and eradicating three illegal practices in order. Firstly, creating jobs in a murky economic environment requires reducing working hours and creating jobs in social service sectors such as health care and welfare. Abiding by the maximum 52 hour work week stipulated by the current law alone could create 334,000 ~ 579,000 jobs.Permanent and continuing positions should be filled with regular workers through direct employment. In-house subcontracted workers are employed mostly for permanent and continuing positions, and by illegal dispatches at that. Converting in-house subcontracted workers in the 10 largest conglomerates into regulars in accordance with the law creates 400,000 decent jobs. For livelihood of the unemployed are required expansion of the senior pension and unemployment benefits and introduction of job-seeker’s allowance for youth.Secondly, reducing income inequality and the size of low-income brackets requires raising the minimum wage to a practical level and instituting a wage ceiling in line with the minimum wage. If it does not change that employers wield absolute and arbitrary power in setting the wages or wage negotiations are conducted on a company level, income inequality is only to grow further. Whether it’s an industry, region or a group of companies, collective bargaining should increase and measures to extend the effects of collective agreement should be improved. France has a lower unionization rate than South Korea but more than 90% of its collective agreements are implemented.Thirdly, 2.22 million workers (11.5% of the country’s total workforce) are getting less than the legal minimum wage, 3.57 million workers (19%) are working longer hours than the legal limit of 52 hours, and 400,000 workers (30.7%) are working at the 10 largest conglomerates as illegal dispatch workers. Eradicating these three illegal practices will improve workers’ lives. The money due to those workers receiving less than the minimum wage exceeds 5 trillion won annually.The administration and ruling party ① extended the period limit for temporary employment from two years to four, ② allowed dispatch work of seniors 55 years old or older, high-paid managerial and professionals, and in ‘root industries’ (industry that is engaged in business by utilizing process technologies such as casting, molds, welding, surface treatment and heat treatment, as prescribed by Presidential Decree), ③ raised the workweek limit from 52 hours to 60 hours, ④ introduced the institution of general dismissal of underperforming workers and ⑤ eased restrictions for employers to change company rules. This is not reforming the labor market, but retrogression which makes dismissal easy, increase non-regular workers and easily weaken working conditions. This is just another measure of pampering large conglomerates, which could be summed up as ‘easy dismissal, lifelong non-regular work’.
추천자료
  • (한국사회문제 E형) 한국사회 노동현실의 문제점을 잘 보여주는 사례를 골라서 이 문제가 왜 중요한 사회문제이며 해결과정에서는 어떤 원칙이 필요한지
  • 사회문제론A형] 현재 한국사회에서 노동문제가 나타나는 양상을 구체적으로 분석, 어떠한 해법이 제시되고 있는지, 노동문제를 사회문제로서 제대로 해결해가기 위해서는 어떤 점을 중요하게 보아야 할지, 구체적인 사례-사회문제론 A형, 2019년 방송대 사회문제론A형, 현재 한국사회에서 노동문제가 나타나는 양상, 추천도서 현대조선잔혹사, 사회문제론A형
  • 2016년 1학기 한국사회문제 중간시험과제물 D형(한국사회의 노동문제)
  • 현재 한국사회의 노동문제가 한 세대 전의 노동문제와 어떻게 다른지 분석하고 사회문제로서 어떻게 해결해 가는 것이 필요한 지에 대해 구체적인 사례와 함께 논리적으로 서술하시오
  • [2016 생활속의경제] 1 유럽연합(EU)의 형성과정과 현황 2 브렉시트(Brexit)의 의미와 브렉시트 배경 3 경제적 관점에서 Brexit가 영국, EU 그리고 한국에 미치는 영향 -브렉시트 경제에 미치는 영향 4 Brexit 브렉시트에 대한 자신의 생각
  • (생활속의경제 공통)최근(2016년 6월 23일) 영국은 국민투표결과 유럽연합으로부터 탈퇴를 결정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다음 내용에 대해 작성하시오. 1. 유럽연합(EU: European Union)의 형성과정과 현황, 2. 브렉시트(Brexit)의 의미와 배경, 3. 경제적 관점에서 Brexit가 영국, EU 그리고 한국에 미치는 영향,
  • [2016 성사랑사회 A형] 한국사회의 어떤 특징들이 엄마되기와 엄마노릇을 더 어렵게 하는지, 엄마와 자녀, 사회 전체가 모두가 조금 더 자유롭고 건강한 존재로 살아갈 수 있기 위해서는 어떤 변화가 있어야 할지 구체적인 예를 들어가면서 서술하시오, 엄마되기 엄마노릇
  • [2016년 생활법률] 생활법률 10개 문제- A(남성)와 B(여성)은 일반회사의 근로자이자 방송대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학생들이다, 생활법률 법적으로 유효한 혼인 요건과 절차, 직계혈족(존속, 비속), 인척, 가족, 친족, 친양자 입양, 상속, 근로계약서, 성희롱 예방교육, 노동조합, 사회보험
  • (방통대 2016-2) 한국사회의 어떤 특징들이 엄마되기와 엄마노릇을 더 어렵게 하는지, 모두가 자유롭고 건강한 존재로 살아갈 수 있기 위해서는 어떤 변화가 있어야 할지 서술하시오.
  • 스피치커뮤니케이션3공통) 스피치사례 동서양비교분석 스피치커뮤니케이션의 기본과정과 효과적 기법(skill)을 기초하여 2016년 미국대통령선거후보자(혹은 지지연설자)와 한국정치인 비교분석0K
  •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