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갈등지수와 갈등비용 추정
분야
사회과학 > 행정학
저자
박준 ( Park June ) , 정동재 ( Jung Dongjae )
발행기관
한국행정연구원
간행물정보
기본연구과제 2018년, 제2018권 3448~3765페이지(총318페이지)
파일형식
01509151.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33,000원
    적립금
    990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1. 연구배경 및 필요성
    □ 대다수 국민들과 많은 전문가들이 한국사회의 갈등 수준이 심각하다고 인식
    ○ 한국사회에서 집단간의 갈등은 서구사회에 비해 더욱 다층적이고 복합적이며 동시다발적 특징을 보임
    - 전근대/근대/탈근대, 독재/민주화 등 상이한 역사적 경험들이 한 세대 내에 공존하는 ‘비동시성의 동시성’ 경험
    · 연구자들은 복합갈등의 중요한 특징으로 계층, 지역, 세대 등의 갈등요인과 이념갈등의 결합을 지적
    ○ 한국사회에서는 갈등이 만연할 뿐 아니라 일단 발생하면 잘 해결되지 않고 지속되는 특징을 보임
    - 여러 전문가들이 우리나라를 ‘갈등공화국’이라고 지칭
    - 2013년 이후 한국사회갈등해소센터 조사에서 매년 응답자의 90% 이상이 우리 사회의 집단간 갈등이 심각하다고 답변
    □ 본 연구는 정부를 위한 사회갈등 관리 지표 개발 및 갈등관리방안 제시가 목적
    ○ 사회통합이라는 장기목표 달성을 위해 정책당국이 주시해야 할 중간정책목표(intermediate policy target)로서 사회갈등지수를 개발
    - 민주주의 사회에서 갈등의 존재는 당연하나, 관리되지 못한 과도한 사회갈등은 사회통합을 저해하고 막대한 비용 초래
    - 사회갈등지수를 이용해 사회갈등의 경제적 영향을 계량적으로 추정하여 갈등비용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
    ○ 우리나라 갈등관리시스템 개선을 위한 정책대안을 제시
    - 스웨덴, 미국 사례를 조사한 후 국가적으로 중요한 이슈와 관련된 정책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사회갈등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제도적 개선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
    2. 사회갈등지수의 지표 체계
    □ Rodrik의 이론적 모형에 따라 잠재적 갈등요인과 갈등관리역량을 결합시키는 방식으로 사회갈등을 지수화
    ○ 본 연구는 사회갈등 수준을 측정하기 위해 Rodrik의 ‘이론 기반 지수화(Theory-based indexation)’ 접근을 사용
    - 기존의 접근방식은 갈등사건을 집계하거나(CNTS), 전문가인식조사에 의존(WGI)하여 사회갈등 수준을 측정
    · 갈등사건 집계 방식은 명백한 갈등 행위를 측정하므로 잠재적 갈등을 설명하지 못함
    · 전문가인식조사는 잠재적 갈등과 실제 갈등을 구별하지 못하고, 응답자가 미디어 보도 등의 영향을 받기 쉬움
    - Rodrik(1998)은 사회갈등을 잠재적 갈등요인과 갈등관리제도의 함수로 모형화하고, 기존 이론에서 지표들을 찾아 두 변수를 측정
    ○ 본 연구는 Rodrik의 모형을 기반으로 사회갈등지수를 ‘갈등관리역량의 단위로 환산한 잠재적 갈등’으로 측정
    - 잠재적 갈등요인 수준이 동일하더라도 갈등관리역량 수준이 높을수록 사회갈등지수는 작아짐(개선됨)
    - 갈등관리역량 단위로 표시된 잠재적 갈등이 심할수록 경제위기 등 외생적 충격이 가해졌을 때 실제 갈등으로 표출될 위험 높음
    - 이러한 분수식의 장점은 측정 단위가 다른 잠재적 갈등요인과 갈등 관리역량의 결합이 가능하다는 것임
    · 예) 물리학에서 속력 = 거리/시간
    □ 사회갈등에 관한 이론으로부터 사회갈등지수 지표 체계를 구성
    ○ 잠재적 갈등요인을 나타내는 지표들은 정치사회학의 ‘사회균열(social cleavage)’에 관한 이론으로부터 도출
    - 기존 연구로부터 계층, 이념, 젠더, 세대 등을 글로벌 차원에서 각국에 공통적으로 존재하는 주요 사회균열로 선정
    - 사회균열을 ‘집단간 격차(inter-group gap)’의 관점에서 파악하고, 자원(resource)과 가치관(value) 두 차원으로 유형화
    · 단지 계층, 이념, 젠더, 세대 등이 다양하다고 해서 갈등이 심화되는 것이 아니라, 이러한 기준에 따라 구분된 집단들간에 격차가 클수록 적대적 갈등이 심화
    ○ 갈등관리역량 지표들은 국가와 시민사회 두 영역으로 나누어 민주주의, 정부의 질, 시민사회 등에 관한 이론으로부터 도출
    - 국가의 갈등관리역량은 정부관료제, 대의제, 사법제도, 재분배제도로 구성
    · 유능하고 청렴한 정부는 국민들의 신뢰와 공권력 행사가 정당하다는 인식을 제고함으로써 정부의 갈등조정기능을 촉진
    · 선거, 의회, 정당 등 대의민주주의제도들은 전통적으로 근대국가에서 갈등관리제도의 본령
    · 사법제도는 정치와 행정이 풀지 못한 사회갈등을 공정하고 확정력 있는 판결에 의해 해결할 수 있는 최후의 보루
    · 정부는 재분배를 통해 시장에서의 일차적 자원배분 결과에 개입함으로써 잠재적 갈등요인으로 작용하는 자원격차를 개선
    - 시민사회역량은 시민적 자유와 덕성, 시민참여의 조합으로 측정
    3. 사회갈등지수의 측정
    □ 위 지표체계에서 제시된 17개의 다른 지표들을 하나의 지수로 결합(aggregation)시켜 복합지수를 산출
    ○ 척도와 분포가 다른 지표들을 최대-최소 정규화 전환 방식(정영호·고숙자, 2014; 정해식 외, 2016)을 이용해 결합
    - 개별 지표를 아래와 같이 최대-최소방법을 이용해 정규화하게 되면0~1 사이 값으로 전환
    ○ 개별지표들의 평균값으로 하위지수를 산출하고, 하위지수의 평균값으로 사회갈등지수를 산출
    - ① 사회갈등에 미치는 효과 측면에서 특별히 중요하게 다뤄야 할 이론적 근거가 있을 때, 혹은 ② 중복되거나 매우 강한 상관관계를 보이는 항목들이 있을 때 가중치를 차등 부여
    □ 한국의 사회갈등지수 순위는 비교대상 37개국 중 32위 수준
    ○ 2015년 기준 한국은 잠재적 갈등요인(35위)과 갈등관리역량(32위) 모두 최하위권
    - 잠재적 갈등요인 중 자원격차는 양호하나(6위), 가치관격차가 매우 심함(37위)
    - 갈등관리역량의 경우 정치행정역량 28위(정부관료제 역량 28위, 대의제 역량 32위, 사법제도 역량 25위), 재분배역량 33위, 시민사회역량 26위 등으로 모두 하위권
    ○ 2005-2015년 사이 우리나라의 잠재적 갈등과 정치행정 부문의 갈등 관리역량이 악화되는 추세
    - 잠재적 갈등 순위는 32위 → 30위 → 34위로 악화
    - 갈등관리역량은 32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정치행정역량은 2005년 25위에서 2015년 28위로 하락
    4. 해외 갈등관리 사례 연구
    □ 스웨덴사례: 국가조사보고서(SOU) 제도를 통해 국가적 이슈였던 원전 문제에 대한 갈등을 효과적으로 관리
    ○ 탈원전을 주장해 온 사민당-녹색당 중도좌파 정부는 2016년 야당과 ‘에너지정책기본합의(Energy Policy Framework Agreement)’ 체결
    ○ 잠재적 갈등요인 측면 : 이념갈등의 영향이 제한적
    - 원전을 둘러싼 찬반 논쟁은 치열했지만, 좌·우 이념대립으로 흘러가지 않았음
    · 원전이 국가적 이슈가 된 1970년대에는 좌파 사민당이 원전에 찬성하고 우파 중도당이 원전에 반대
    · 유권자들의 이념성향이 원전에 대한 선호에 미친 영향도 우리나라에 비하면 약했음(회귀분석 결과)
    ○ 갈등관리역량 측면 : 국가조사보고서(SOU)라는 스웨덴 특유의 숙의민주주의 제도를 통해 원전갈등을 해결
    - 스웨덴에서는 정부가 법안을 작성하기 전에 먼저 정당, 관료, 전문가 등이 참여한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그 안에서 정치적 합의 형성을 도모
    · SOU 위원회는 평균 1년 6개월간 해당 이슈에 대한 조사와 숙의를 거쳐 정책대안을 담은 보고서를 정부에 제출함 → 정부는 이 보고서를 3개월간 유관기관에 회람시키고 국민들에게도 공개해 서면의견을 받음(Remiss) → 정부는 SOU 보고서를 토대로 정부법안을 작성해 의회에 제출
    · “SOU는 스웨덴 민주주의의 핵심(linchpin)”, “SOU에서 정보와 정치가 만나면 타협이 가능” (Lars Tragardh 교수)
    - 2016년 에너지정책기본합의는 2015-2017년간 활동한 ‘에너지위원회(Energikommission)’의 합의 위에서 성립
    · 에너지위원회는 원내 정당들이 모두 참여한 전형적인 의회형 SOU 위원회로서 에너지정책에 대한 논의의 허브 기능 수행
    · 스웨덴공학한림원(IVA) 등 전문연구자들은 에너지수급 전망 등 기초자료를 분석·제공 → 에너지위원회에서의 논의와 결정이 데이터에 입각해 진행
    ○ 2016년 에너지정책기본합의의 경제적 효과는 약 2,000억 크로나(25조원)으로 추산
    - 원전세 유지 가정시 전력생산 감소 및 전기요금 상승, 전력소비가 큰 산업의 경쟁력 약화 및 고용 감소, 원전 조기 폐쇄에 따른 화석에너지 비중 증가 및 탄소배출량 증가 등 (IVA 추산)
    □ 미국사례 : 이민개혁을 둘러싼 정당간 갈등이 지속
    ○ 1986년 이민개혁법 이후 불법체류자 문제가 재이슈화되었으나, 연방의회는 이민개혁에 대한 합의에 실패
    - 2012년 오바마정부는 불법체류자와 그 자녀들을 분리시켜 불법체 류이주아동 및 청소년(DREAMer)에 대한 6년간 추방유예조치 (DACA)를 행정명령으로 시행
    - 2017년 트럼프정부가 DACA 폐지를 선언하자 이에 항의하는 민주당이 상원에서 예산법안 처리를 막은 결과 연방정부 일시폐쇄 사태가 초래
    ○ 미국사회에서 인종갈등, 소득격차, 이념격차 등 이민관련 잠재적 갈등 요인이 심화
    - 히스패닉 인구증가 및 인구구조의 변화로 백인중심 사회의 정체성이 약화되면서 인종갈등(race conflict)이 심화
    - 계층간 소득불평등이 심화되면서 이민자 책임론 대두
    · 경제상황이 악화된 저학력 백인층이 이민제한(강력한 불법체류자 처벌 및 규제)을 지지
    - 진보(liberal), 보수(conservative) 등 국민들의 이념적 성향에 따라 이민이슈에 대한 큰 시각 차이가 존재
    · 민주·공화 등 정당지지의 분극화와 결합되어 가치관 갈등 심화
    ○ 이민갈등을 해결할 미국 대의제도의 갈등관리역량이 저하
    - 전통적으로 미국 연방의회에서는 갈등사안에 대해 합의를 어렵게 만드는 ‘비토지점(veto points)’이 입법단계별로 다수 존재
    · 양원제 의회의 특성상 상·하원이 독립적으로 입법활동을 수행하므로 법안 통과를 위해 양원간 유기적인 협력이 필수적이며, 복잡한 입법과정 단계별로 의원들간 지속적인 합의와 타협이 요구
    - 미국과 같은 시스템에서 쟁점법안이 교착상태에 빠지지 않으려면 상·하원간, 공화·민주 양당간 원활한 협력과 숙의, 의원들의 자유투표 등이 필요
    - 그러나 정당간 이념적 양극화가 확대되고 당지도부의 리더쉽이나 정책방향에 따라 정당투표 혹은 결속투표를 독려하는 현상이 강화되면서 정당간 갈등이 증폭되고 입법교착이 심화
    ·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filibuster)와 이를 종결시키려는 토론종결(cloture) 사용빈도가 급격히 증가
    - 정당들이 이민문제를 둘러싼 당내 지지층의 복잡한 균열구조를 해소하지 못하고 당내 갈등이 심화
    · (예) 공화당 내 이민에 우호적인 온건보수주의세력과 反이민성향의 사회적 보수주의세력간 갈등
    ○ 2013년 이민개혁법안이 통과되었을 경우 얻게 되는 기대 편익을 통해 이민개혁법안 합의 실패의 경제적 효과를 간접 추정함
    - 美 의회예산국(CBO)은 2013년 이민개혁법이 통과되었을 경우, 현행 이민시스템을 유지하는 것보다 2023년까지 실질 GDP 3.3%(환산시 7천억 달러), 2033년까지 5.4%(1조 4천억 달러) 증가 예상
    □ 비교 및 시사점
    ○ 쟁점법안을 둘러싼 갈등관리방식에 있어서 스웨덴은 SOU라는 정부조사위원회에, 미국은 의회협상에 주로 의존
    - 갈등관리방식의 차이는 정부형태의 차이(의원내각제와 대통령제)에 기인
    · 의원내각제 국가인 스웨덴에서는 주로 정부가, 대통령제 국가인 미국에서는 의회가 입법과정을 주도
    ○ 갈등관리양식의 성과는 한 국가의 지배적인 갈등관리양식과 정치·행정 제도의 갈등관리역량 간 ‘조응성(correspondence)’에 달려있음
    - 스웨덴은 SOU 제도가 갈등관리 성과를 거두기 위해 필요한 전제 조건인 정부의 갈등관리역량이 높은 수준으로 유지
    - 미국의 경우 의회협상 방식이 갈등관리 성과를 거두기 위해 필요한 전제조건이었던 대의제 역량이 쇠퇴 조짐을 보이고 있음
    5. 개선방안
    □ 37개국 중 32위에 불과한 우리나라의 사회갈등지수를 개선하려면 무엇보다 대의제 부문의 갈등관리역량 제고가 필요
    ○ 공공갈등 중에서도 쟁점법안을 둘러싼 ‘입법갈등’의 사전적 관리역량제고 방안을 모색
    - 사회갈등지수를 구성하는 계층, 이념, 세대, 젠더 등 우리 사회의 거시적인 잠재적 갈등요인들이 관련되고 표출되는 상황은 기본적으로 쟁점법안을 둘러싼 갈등
    · 반면, 국책사업갈등의 본질은 해당 사업으로 인한 비용과 편익의 불일치 문제
    - 사회갈등지수 측정 결과 우리나라에 특히 부족한 것으로 조사된 대의제 역량은 국책사업갈등보다는 입법갈등과 더 깊이 관련
    - 경제·사회구조개혁, 정치개혁 등 국가적으로 중요한 이슈에 대한 입법이 갈등으로 지연될 경우 막대한 사회적 비용 발생
    - 현재의 통치구조와 정당구조 속에서 입법갈등관리를 개선하는데 필요한 입법과정의 재설계와 제도 운영에 대해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한 연구는 드문 실정
    ○ 우리나라에서 정부·여당과 야당간 입법갈등은 매우 심각한 수준
    - 당정협의회, 국회와 정부의 각종 위원회, 공청회, 입법예고, 부처별 입법계획 등 정부가 입법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사전적·사후적 입법갈등관리제도들이 구비
    - 그럼에도 불구하고 쟁점법안을 둘러싼 與野간 갈등으로 인해 법안의 날치기 통과, 법안심의 보이콧, 입법교착 상태의 장기화 등 대의제의 오작동 사례가 끊이지 않았음
    □ 입법과정에서 여·야·정 협치기구로서 ‘국회 입법갈등관리위원회(가칭)’ 신설을 제안
    ○ 우리나라 대의제의 갈등관리역량을 제고하고 입법갈등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정책입안 단계에서부터 여·야·정 협치를 제도화
    - 대통령제 정부가 여소야대 국회를 상대해야 하는 ‘분할정부 (Divided government)’ 상황에서 여야정 협치는 선택이 아닌 필수
    - 정부가 이해당사자들과 전문가들을 상대로 의견수렴절차를 공들여 이행했더라도 법안이 국회에 제출되면 다시 처음부터 재논의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정책입안단계부터 국회가 참여하는 것이 효율적
    - 정부와 국회의 참여는 쟁점법안에 대해 논의할 협의기구의 정치적 포용성 제고 차원에서 바람직 → 정치적 포용성은 기구의 사회적 권위와 정당성을 제고 → 당사자들의 협력 유인 제고
    ○ 특정 입법이슈에 대해 與野, 정부부처,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국회 입법갈등관리위원회’(이하 위원회)를 운영함으로써 정책이슈에 대한 정보 공유와 숙의를 통해 입법갈등을 선제적으로 관리
    - 대통령제에서 정부의 수반인 대통령은 기본적으로 정파성을 갖기 때문에 이 위원회를 정부가 운영할 경우 야당의 참여를 유도하기 어려울 수 있으므로 중립성 확보를 위해 국회의장 직속 기구로 운영
    - 이 위원회는 특정 입법이슈에 대해 설치되는 한시적 기구로서, 2014년 국회 공무원연금개혁특위 산하에 설치된 국민대타협기구와 유사
    - 위원회를 구성할 입법이슈의 선정 및 위원회 운영 기간은 국회 소관상임위 의결로 결정하고, 정부에게는 위원회 구성 제안권 부여
    - 위원회의 최종보고서를 공개해 유관기관·일반국민들은 90일간 기관 및 개인의 의견을 국회에 서면제출(국민의견수렴)
    - 소관 상임위는 위원회의 정책제안을 적극 반영하여 법률안을 작성해 입법 추진
    영문초록
    With a complicated, multi-leveled, intersecting tendency, conflict in Korean society has increasingly become a policy problem since the 2000s. Conflict, in some ways, has been an unavoidable development stage that diversified societies must address, but policymakers also have the responsibility to effectively prevent social conflict among policy actors and stakeholders, and to ultimately realize social cohesion. In order to do so, developing conflict management capacity and a related system within the government should be the first policy priority. This study is an attempt to measure the levels of social conflict from an international perspective, and based on this information, to estimate the degree to which conflict influences each country’s economy using an econometric analysis. It also includes some policy implications and findings for improving conflict management capacity in Korean society. In this study, we argue that understanding and managing the level of social conflict via the creation of a social conflict index (hereafter “SCI”) is the first step for policymakers to realize social cohesion. Based on this idea, this study consists of four parts: creating an SCI for international comparisons, estimating economic impacts of conflicts on a society via econometrics, understanding social conflicts more deeply using two case studies on social conflict (specifically legislative conflicts and related management capacity in Sweden and the United States), and making policy implications for effective management capacity to address such conflict in society.
    The first part of this study was to create an SCI as a foundation stage for conducting conflict-related research. The SCI was created using two concepts, potential or latent conflict factors and the capacity for conflict management, which are based on Dani Rodrik’s theoretical approach. That is, we have attempted to measure the level of social conflict in a certain country in terms of a changing rate of latent social conflict factors divided by a unit of capacity for conflict management. Originating from the concept of “social cleavage” in terms of inter-group gaps, latent conflict factors are measured on two levels: the resource gap and the value gap among groups in a society. Each level consists of multiple factors related to conflict occurrence, such as class, gender, generation, and ideology. Indexes of the capacity for conflict management are composed of two factors or areas: state and civil society. The former is subdivided into political and public administration systems (including bureaucracy, the representative system, and the judicial system) and the economic system (income redistribution). The latter is composed of civil liberty, civil virtue, and civic engagement. Using the above-mentioned 17 sub-indexes, this study includes related data from 37 countries (most OECD countries plus other countries with accessible data) at multiple points in time (the years 2005, 2010, and 2015) from multiple sources. The SCI indicates that Korea has a restively high level of social conflict, ranking 32nd out of a total of 37 countries. Of the latent conflict factors, the resource gap seems moderate, but the value gap among people is seriously high. In the case of capacity for conflict management in a society, Korea remained in the lower rank in all three areas; the political and public administration systems, economic redistribution, and civil society. As time progressed from 2005 to 2015, latent social conflict and the capacity for conflict management in Korea worsened. Northern European countries, such as Norway, Finland, and Sweden, have relatively low levels of latent social conflict and high capacities for managing such conflict, by comparison.
    Based on the creation of the SCI, the second part of this study was to estimate economic impacts of social conflict in a society. Econometric data analysis using random effects has indicated that a one-unit decrease to a society’s SCI is connected with a 16.1% increase to per capita GDP. This quantitative data result shows that if the SCI (1.02) in Korea in 2015 can be decreased to the level of Sweden (0.21), per capita GDP in Korea could increase from $34,178 to $38,635, an increase of about 13%. However, due to the time limits for data analysis, such an output from the quantitative data analysis should be carefully interpreted. Outcomes from this data analysis regarding the level of social conflict and economic impacts might be perceived in terms of correlations, considering the data (time point) limitations. However, this data analysis shows that high levels of social conflict in a society have significantly negative impacts on that country’s economy.
    The third part of this study is related to case studies on the experiences in two countries regarding conflict management and related management capacity, specifically focusing on the legislative perspective. Two countries, Sweden and the United States, were selected for case analysis. The case study of Sweden is related to a success story of dealing with a debate about whether to continue or discontinue construction of a nuclear power plant. For discussing wicked policy issues and debating different solutions among policy actors, Sweden has a distinctive democratic negotiation and bargaining system, called a special review commission (SOU). Before the government creates a law, the Swedish model creates an SOU in which several stakeholders participate, including politicians, bureaucrats, and specialists, and the SOU submits a final report to the government via a review and deliberation process within a certain time (18 months on average, depending on the policy issue). In the case of energy issues in Sweden, an energy commission SOU was active for 2 years, and the policy actors signed a basic agreement on energy policies, including limiting the number of nuclear power plants in Sweden to below 10, but extending the average service life of each plant. The case for the United States is related to immigration conflicts in Congress. Policymakers have different perspectives and approaches to dealing with undocumented immigrants, but they have failed to come to any consensus on a policy for this target population. Under the Congressional legislative process, there are multiple veto points and players, but little political leadership, and few deliberations are made to prevent legislative deadlocks. Under such a low level of capacity for managing conflict, politicians in Congress have never created any political solutions for undocumented people since the passage of the Immigration Reform and Control Act in 1986. The two case reviews examined in this study indicate the importance of corresponding modes of conflict management in a state and the capacity for managing such conflicts.
    Through this study, we argue that policy solutions for upgrading the capacity for managing conflict under the legislative system in Korea should first be considered. According to the SCI output, Korea has a low level of capacity for running a representative system, which has brought about chronic delays in making social and economic reforms due to serious conflicts among policy actors and stakeholders. The National Assembly in Korea has some institutional measures in place to reflect the voices of various actors in the legislative process, but serious conflicts among politicians reflecting different ideologies and perspectives prevent them from coming to any reasonable political consensus, which results in rushing through debate of a bill or extending stalemates in the legislative process. For overcoming such legislative deadlocks, in this study, we propose the creation of a “legislative conflict management commission” as a new institution in the process of key legislation. Through institutionalizing the participation of policy actors and stakeholders in this commission, key policy issues in Korea should be carefully discussed, and based on information shared between participants, legislative conflicts regarding policy issues can be effectively and proactively managed. This new institutionalization can be a Korean version of the Swedish-style deliberation model in the legislative process, and contribute to improving government’s capacity for managing divisive policy conflicts.
    추천자료
  • [조직론] 한국사회의 갈등
  • [사회심리] 집단내 갈등의 진행
  • [갈등양상][반씨전 갈등양상][인도문학 갈등양상][연극제조직위 갈등양상][농촌사회 갈등양상][반씨전][인도문학]반씨전의 갈등양상, 인도문학의 갈등양상, 연극제조직위의 갈등양상, 농촌사회의 갈등양상 분석
  • 새만금 간척사업에 대한 사회적 갈등
  • 커뮤니케이션과인간 2016}1) 갈등사례의 구체적 내용과 원인, 문제점이 무엇인가 2) 커뮤니케이션의 관점에서 갈등 완화를 어떻게 할 수 있을까 즉, 개선방안은 무엇인가 : 커뮤니케이션과인간(커뮤니케이션의 핵심은 의미의 공유에 있다 현대사회는 각종 첨단 미디 어를 통한 커뮤니케이션이 폭발적으로 증가했지만 오히려 개인차원 집단차원 사회차원에서 갈등 문제는
  • 커뮤니케이션과인간 2018] 개인차원, 집단차원, 사회차원, 세계차원 어떤 차원의 것이든 구체적 갈등 사례 1-2개(1개 혹은 최대 2개)를 선택한 후 1) 갈등사례의 구체적 내용, 원인과 문제점이 무엇인가(15점) 2) 커뮤니케이션의 관점에서 갈등 완화방안은 무엇인가(15점) 에 대해 작성하시오.커뮤니케이션과인간2학기 중간과제물
  • 교육사회학의 기능론과 갈등론 중에서 본인이 우리나라 교육현실에 적합하게 적용된다고 생각하는 여론을 하나 선택하고 그 선택의 이유를 해당이론의 특성에 기반해 구체적으로 작성하시오
  • [커뮤니케이션과인간2017] 갈등사례(다문화사회 갈등)의 구체적 내용, 원인, 문제점이 무엇인가? 커뮤니케이션의 관점에서 갈등 완화방안은 무엇인가?
  • [커뮤니케이션과인간2018]개인차원, 집단차원, 사회차원, 세계차원 어떤 차원의 것이든 구체적 갈등 사례 1-2개(다문화사회 갈등)를 선택한 후 갈등사례의 구체적 내용, 원인과 문제점이 무엇인가 커뮤니케이션의 관점에서 갈등 완화방안은 무엇인가에 대해 작성하시오.
  • 개인차원, 집단차원, 사회차원, 세계차원 어떤 차원의 것이든 구체적 갈등 사례 1-2개를 선택한 후 갈등사례의 구체적 내용, 원인과 문제점이 무엇인가 커뮤니케이션의 관점에서 갈등 완화방안은 무엇인가에 대해 작성하시오.
  •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