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웨슬리의 역동적 성화 이해 ―「신자 안에 있는 죄」를 중심으로
분야
인문과학 > 종교학
저자
오성현 ( Oh Sung Hyun )
발행기관
서울신학대학교 기독교신학연구소
간행물정보
신학과 선교 2020년, 제58권 73~95페이지(총23페이지)
파일형식
2p600734.pdf [무료 PDF 뷰어 다운로드]
  • ※ 본 자료는 참고용 논문으로 수정 및 텍스트 복사가 되지 않습니다.
  • 구매가격
    6,300원
    적립금
    189원 (구매자료 3% 적립)
    이메일 발송  스크랩 하기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국문초록
    웨슬리에게서 성결의 개념이 초기에는 ‘죄가 없는 완전’으로 오해될 만큼 신자의 거듭남이 급진적으로 이해되었다. 하지만 후기로 가서 웨슬리는 그리스도인의 현실적 실존에 대한 분석에 천착하면서 중생한 신자안에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죄를 주목하면서 성결의 문제를 입체적이고 역동적으로 이해한다. 그 역동성은 신자 안에 내면에서 일어나는 죄와영의 싸움에서 드러난다. 그 싸움은 신자에게서 성령이 떠났기 때문에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신자에게 성령이 내주하기 때문에 시작된 싸움이며 갈등이다. 성령이 신자에게 임재하지 않았다면 애초에 싸움이 일어나지 않는다. 그는 이미 죄의 지배 아래에 있으므로 내적 갈등이 없이 ‘평화’를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그에게 신자라는 이름은 걸맞지 않게 될 것이다. 따라서 진정한 신자의 표징은 평화의 정적주의가 아니라 오히려 불편한 싸움의 역동성이다. 그러므로 신자 안에 남아 있는 죄의 잔존과 영의 싸움이 완전한 종결을 이루기 전까지 신자는 깨어 있어야 하며, 성령의 임재와 그리스도의 도우심을 더욱 강렬히 사모할 수 밖에 없다. 또한 바로 이런 점에서 성령이 충만하게 부어짐, ‘성령세례’는 성결의 맥락에서 이해되어야 한다. 다시 말해서 죄와의 싸움이라는 - 물론 비록 이미 그리스도에 의해 승리가 확정된 싸움이지만 그리스도인으로서는 여전히 그 ‘이긴’ 싸움을 전력을 다해서 싸워야 하는 싸움이라는 – 관점에서 온전한 성화를 목표로 하는 ‘성령세례’에 대해서 성결교회가 말할 때 성결의 논의는 더욱 풍성하고 완전한 내용으로 채워지리라 기대한다.
    영문초록
    In the early Wesley, the concept of holiness was misunderstood as “innocent perfection,” so the believer’s regeneration was radically understood. But in the latter days, Wesley understands holiness in a complex and dynamic way, focusing on the analysis of the Christian’s real existence, noting the sins that exist realistically in the regenerated believer. The dynamism is revealed in the inner battle of sin and spirit within the believer. The fight does not happen because the Holy Spirit has left the believer. Rather, it is a struggle and conflict that began because the Holy Spirit indwells the believer. If the Holy Spirit is not present to the believer, no fight will take place in the first place. Because he is already under the rule of sin, he enjoys ‘peace’ without internal conflict. Of course, the name of a believer would not be right for him. The believer must remain awake and seek the strength of the Holy Spirit and the help of Christ until the final battle of the spirit and the remnant of sin remaining in the believer is complete. It is at this point that the full pouring of the Holy Spirit, “the baptism of the Holy Spirit,” should be understood as holiness. In other words, the fight against sin - of course, even though the victory has already been decided by Christ, but the Christian still has to fight as the “winning” fight with all its might. As the Holiness Church talks about it, we expect that the discussion of holiness will be filled with richer and more complete content.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