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야    
발행기관
간행물  
발행연도  
발행기관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281 개 논문이 검색 되었습니다.
‘박물관에서 구석기와 함께 한’ 나의 50년
이융조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학림 [2020] 제46권 207~317페이지(총111페이지)
한국 고·중세 결부제의 전개과정
이인재 ( Lee In Jae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학림 [2020] 제46권 29~80페이지(총52페이지)
농경이 국가경제의 토대였던 전근대 국가에서는 합리적인 조세정책을 운영하기 위해 농부와 함께 농지 파악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국가는 시대별 특성에 맞는 공정한 호구조사와 양전을 통해 농업을 장려하였다. 결부제라는 측량시스템은 토지의 크기, 수확량, 과세를 연결시키는 제도로서, 고조선부터 조선에 이르는 한국 전근대 토지제도의 기본 도구로 사용해 왔다. 고조선에서는 수확량만 계산하는 고대적 결부양전 법을 사용하였다. 그러다가 중국의 동진과 천하체제 구축 압력으로 고조선이 쇠망하자, 고조선의 후예인 열국과 삼국은 여러 형태로 스스로의 경제체질을 바꾸려 하였다. 고대에서 중세사회로의 전환 모색 및 실현이었다. 그 와중에 결부양전제는 수확량과 함께 면적도 동시에 파악하고자 노력하였다. 파와 파적의 제시였다. 그렇게 새로워진 중세적 결부양전제를 토대로 고구려는 공정한 ...
TAG 결부양전제, 전주전객제, 파적, 보적, 부적, gyeol-bu, 結負, system of land measurement, relationship between jeon-gaeg, 佃客, taxpayers, and jeon-ju, 田主, tax collectors, pa, 把積, size, bo, 步積, size, bu, 負積 size
정유재란사(丁酉再亂史) 연구에 관한 한일학계 연구의 현황
조인희 ( Cho In Hee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학림 [2020] 제46권 153~204페이지(총52페이지)
본고는 정유재란사 연구에 대한 연구사 정리다. 본고에서는 근래의 연구를 중심으로 정유재란사 연구의 현황에 대해 살펴보고자 하였다. 본문의 내용은 크게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부분에서는 임진왜란, 정유재란의 원인에 대한 한일학계의 연구사를 정리하여 임진왜란, 정유재란 원인론에 대한 기존의 학설을 검토해 보고자 하였다. 두 번째 부분은 정유재란사 연구의 세부 논점으로 총 12개의 각론으로 구성되어 있다. ① 도요토미 히데요시 책봉 문제 및 교섭 결렬의 원인 ② 정유재란기 명군(明軍)의 파병 ③ 정유재란기의 의병(義兵) ④ 칠천량 해전(漆川梁 海戰)과 이순신(李舜臣)의 수군 재건(1597.7) ⑤ 황석산성(黃石山城) 전투(1597.8) ⑥ 남원성(南原城) 전투(1597.8) ⑦ 명량(鳴梁) 해전(1597.9) ⑧ 울산성(蔚山城) 전투 (1597....
TAG 임진왜란, 정유재란, 도요토미 히데요시, 의병, 책봉, 명량, 울산성, 정응태, 피로인, 노량, Imjin War, Jungyu War, Toyotomi Hideyoshi, Righteous Army, installation, Myungryang, Ulsan Fortress, Jung Yin Tai, captives, Noryang
광무 양전·지계사업 연구사와 토지소유권 논쟁
왕현종 ( Wang Hyeon Jong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학림 [2020] 제46권 119~149페이지(총31페이지)
대한제국기 광무 양전·지계사업의 연구는 1968년 김용섭 선생의 연구로부터 시작되었다. 초기 연구에서는 일제의 토지조사사업에 대비하여 대한제국의 양전사업과 지계사업이 나름대로 근대적 토지제도의 수립과정이었다고 평가하였다. 특히 토지조사 와 더불어 토지소유권 조사도 이루어지고 지계를 발급함으로써 토지소유자인 지주에게 소유권을 인정하였다고 보았다. 다만 봉건적 지주소작제를 청산하지 못한 채 일제의 토지조사사업으로 전개되었다고 하였다. 대한제국과 일제의 사업은 토지개혁의 조치가 없기는 하지만, 근대적 토지제도의 수립에서는 같은 궤도에 있는 것이라고 규정하였다. 초기 연구의 문제 의식과 연구 구성은 이후 대한제국과 일제하 토지문제를 밝히는데 기본 구도로 작용하였다. 1990년대부터 경제사 연구로부터 양전조사 과정, 특히 토지소유자의 조사 방식의 실증 분석을 통해 소...
TAG 광무개혁, 양전사업, 관계발급, 토지소유권, 시주, Gwangmu reform, Yangjeon project, certificate of land ownership, land ownership, shiju
조선후기 토지공개념의 유형과 그 성격
최윤오 ( Choi Yoon Oh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학림 [2020] 제46권 81~117페이지(총37페이지)
조선후기 토지공개념의 유형과 역사적 성격을 추적하기 위해 토지개혁론의 3유형-양전법과 방전법, 그리고 정전법-을 비교하였다. 그것은 토지소유 불평등의 원인과 그것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을 찾기 위함이다. 첫 번째 양전법은 중세말까지 존재했던 조선 정부의 수취법이다. 결부 양전제는 균세라는 명분을 중심으로 1/10세를 수취하였지만, 은결이나 진전 등의 토지 모순을 해결하지 못했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제시된 것이 두 번째 유집일의 방전법이다. 마을의 산천과 전답 모두를 어린도에 그려 넣되, 가로세로선이 만나는 모퉁이에 작은 뚝[돈대]을 쌓아 표시한다. 모든 토지를 빠짐없이 조사하고 직역까지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이다. 방전법은 균평을 지향하며 소농민이 찬성하는 공개념이었다. 세 번째 정전법은 다산 정약용에 의해 제안된 토지분배 방안으로써 노동능력에 비례한 소득분배 방...
TAG 토지공개념, 양전법, 방전법, 정전법, 균세, 균평, 균산, public land ownership, gyeolbu-yangjeon-beob, 結負量田法, bangjeon-beob, 方田法, jeongjeon-beop, 井田法, equal taxation, 均稅, gyunpyung, 均平, gyunsan, 均産
총론:송암 김용섭 교수의 농업사 연구와 저술
백승철 , 최윤오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학림 [2020] 제46권 5~28페이지(총24페이지)
조선후기 토지공개념의 유형과 역사적 성격을 추적하기 위해 토지개혁론의 3유형-양전법과 방전법, 그리고 정전법-을 비교하였다. 그것은 토지소유 불평등의 원인과 그것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을 찾기 위함이다. 첫 번째 양전법은 중세말까지 존재했던 조선 정부의 수취법이다. 결부 양전제는 균세라는 명분을 중심으로 1/10세를 수취하였지만, 은결이나 진전 등의 토지 모순을 해결하지 못했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제시된 것이 두 번째 유집일의 방전법이다. 마을의 산천과 전답 모두를 어린도에 그려 넣되, 가로세로선이 만나는 모퉁이에 작은 뚝[돈대]을 쌓아 표시한다. 모든 토지를 빠짐없이 조사하고 직역까지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이다. 방전법은 균평을 지향하며 소농민이 찬성하는 공개념이었다. 세 번째 정전법은 다산 정약용에 의해 제안된 토지분배 방안으로써 노동능력에 비례한 소득분배 방...
『목민심서』에서 『경세유표』로의 전환 -양전제와 방전법을 중심으로-
최윤오 ( Choi Yoon Oh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학림 [2020] 제45권 7~52페이지(총46페이지)
다산 정약용은 『목민심서』에서 18, 19세기 양전제의 모순을 간파하고 그 대안을 제안했다. 『목민심서』의 궁극적 목표는 방전법과 어린도법 제작에 있었다. 양전제의 모순은 결부제로부터 연유한다. 그것을 해결하는 첫 번째 방법은 균전을 담당할 인물, 즉 균전사를 뽑는 것이었고, 두 번째로는 제도적인 방안으로써 결부제를 혁파하고 경무법 시행을 통해 여러 가지 폐단을 해결하고자 하였다. 세 번째로는 국가의 토지관리를 목적으로 私券을 발급하는 것이다. 그러나 궁극적인 해결방법은 방전법과 어린도법 실행에 있었다. 진전이나 은결에 대한 철저한 토지 조사를 통해 농민을 보호하며, 나아가 국가의 토지관리를 완성하려는 것이다. 『목민심서』는 어린도법을 통해 완성되고, 『경세유표』는 어린도법에서 출발한다. 방전법과 어린도법은 양자의 경계에 놓여 있다. 『목민심서』에서는 ...
TAG 양전제, 방전법, 어린도법, 경무법, 『목민심서』, 『경세유표』, land surveying system, 量田制, Square-field method, 方田法, Bangjeon-beob, Eorindo(魚鱗圖, Fish-Scales Register) method, Gyeongmu system, 頃畝法, Size-based land surveying system, Mongminsimseo, 牧民心書, Gyeongseyupyo, 經世遺表
개항기 천주교회의 사회경제적 위상과 토지 소유
이석원 ( Lee Seok Won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학림 [2020] 제45권 53~95페이지(총43페이지)
본 논문은 개항기 천주교회의 사회경제적 위상과 토지 소유에 대해 그 역사적 실체와 의의를 밝히려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개항기 이전 천주교가 금압되던 시기와 비교하여 천주교회의 위상[사회경제적 지위]이 어떻게 변모했으며 그에 따라 주요 물적 기반인 토지 소유 관계도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추적했다. 천주교 금압시기 서양 선교사제는 밀입국자이자 邪學 괴수[교주]로, 천주교 신자는 서양과 내통하는 모반 역적으로 낙인찍혀 처벌의 대상이 되었다. 조선 천주교회는 조선 정부의 금압정책 아래에서도 비밀리에 주교댁과 공소, 신학교, 서당을 세우고 인쇄소를 운영했지만, 敎獄 과정에서 몰수ㆍ약탈되었다. 朝佛條約 체결 이후 선교사제들의 전교 자유가 묵인되었고 더 이상 국가적 차원의 교옥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후 선교사제들은 프랑스 공사관의 지원과 국제환경의 변화 속에서 치...
TAG 개항기 천주교회, 천주교 금압, 토지 소유, 朝佛條約, 치외법권, 洋大人, Catholic Church during the open port period, Catholicism ban, land ownership, France-Korea Treaty, extraterritorial rights, western noblemen
일제하 일본인 지주의 진영농장 설립과 경영 -촌정길병위(村井吉兵衛)와 박간방태랑(迫間房太郞)을 중심으로-
최원규 ( Choe Won Kyu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학림 [2020] 제45권 97~164페이지(총68페이지)
진영농장은 경상남도 창원군 대산면과 동면, 김해군 진영면 일대에 위치한 대평원에 소재하였다. 일본의 담배왕이라 불리던 무라이 기치베가 창립하였다. 그는 황무지 개간에 많은 비용을 투자하여 농장을 조성하였다. 일본인과 조선인 소작농을 모집하여 기간지 조성의 임무를 부여했다. 농장은 양자를 별도의 소작조합을 조직하여 관리했다. 조선인은 차별적으로 대우했지만, 다른 농장보다 소작료와 소작조건에서 유리한 대접을 받았다. 소작권은 지역사회라는 한계, 농장의 묵시적 동의라는 한계는 있지만, 물권으로 통용되고 있었다. 진영 농장은 쇼와(昭和) 금융공황의 여파로 하자마에게 매각되었다. 그는 무라이 시절 통용되던 물권적 소작권을 인정하지 않고 소작조건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농장을 경영했다. 일본인 소작농은 먼저 이에 반발하여 소작쟁의를 일으켰다. 양자는 束分制로 타협했으면서도...
TAG 진영농장, 무라이 기치베, 개간, 물권, 하자마, 소작쟁의, 동면수리조합, 비료대, 조합비, Jinyeong Farm, Murai Kichibe, a real right, a tenancy dispute, Dong-myeon irrigation association, the union dues, Hazama
3ㆍ1운동 이후 일제의 식민지 사회교화정책과 조선 민족성
이지원 ( Lee Ji Won )  연세사학연구회( 구 연세대학교 사학연구회 ), 학림 [2020] 제45권 167~201페이지(총35페이지)
3ㆍ1운동 이후 도입된 사회교화정책은 사회에 불만을 갖고 부적응하는 대중에 대한 정신적ㆍ감정적 통제라는 근대 사회정책의 형식을 취하면서도, 3ㆍ1운동으로 분출된 조선인들의 민족의식을 일본국민으로 동화시키는 문화지배, 사상지배 정책이었다. 그것은 일제의 통치에 불만을 갖는 민족의식이 독립욕으로 분출되는 것을 잠재우고, 일선융화의 동화주의 지배를 강화하는 사상적ㆍ문화적 지배방침이었다. 식민지 사회사업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된 사회교화는 사회문제를 물질적 욕구의 해결이 아니라 정신의 개발에 초점을 맞추었다. 이러한 정책은 3ㆍ1운동 이후 조선총독부 정무총감으로 부임한 미즈노 렌타로(水野鍊太郞)에 의해 주도되었다. 미즈노 렌타로의 주도하에 총독부의 정책으로 민중교화ㆍ사회교화의 도입이 본격화하면서 총독부에는 내무국산하에 사회과가 신설되었고, 과거 내무국 산하에 있던 학무과...
TAG 사회교화사업, 일선융화, 민족성, 통속교육, ‘조선적’인 것, Social Edification Policy, The harmony between Japan and Chosun, Ethnicity, Popular education, “chosun” representation
 1  2  3  4  5  6  7  8  9  10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