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복사하기 버튼을 이용하여 블로그나 카페에 붙여넣기 하실 수 있습니다.
 
분야 : 예체능 > 디자인
발행기관 : 한국미술사교육학회
간행물정보 : 미술사학, 2019 pp.~25 (총 26pages)
 
 
목차
부제 : A Study on the Course of the Inflow and the Receptive Attitude of the Falangcai Porcelain in Joseon Dynasty
Ⅰ. 머리말
Ⅱ. 청 법랑자기 유입 경로의 변화
Ⅲ. 조선의 청 법랑자기 수용태도
Ⅳ. 맺음말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국문초록
18세기 중반 이후 법랑자기 제작 기술이 민간으로 확산되면서 상품용 법랑자기의 제작이 이루어졌고, 이는 청의 법랑자기가 세계 도자기 시장의 주류로 성장하는 중요한 요인이었다. 즉, 조선에 유입된 대다수의 법랑자기가 분채라는 사실은 청의 법랑자기 생산 환경 변화에 따른 결과이다. 19세기에 이르면 청 도자기가 기존 유럽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잃어가면서 아시아 시장이 부각되었다. 아시아 시장이 중요한 또 다른 이유는 각 나라별로 문화적 차이와 풍습으로 인하여 각기 다른 형태의 수용태도를 보여준다는 점이다. 이에 법랑자기의 유입 정황이 뚜렷한 琉球와 일본, 그리고 태국, 말레이반도를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태국과 말레이반도에서는 상류층 문화로서 그들의 문화적, 민족적 정체성을 표현하는 하나의 수단이었다면, 조선과 일본은 자국의 도자문화와는 별개로 지배층의 권위를 부각시키기 위한 의도로 청대의 법랑자기를 수용하였다. 아울러 19세기의 법랑자기는 청 내부적으로 품질이 쇠퇴하고 유럽 자기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했지만, 조선이나 일본, 그리고 태국, 말레이반도에서는 여전히 상류층 혹은 부유층을 중심으로 소비되었고 높은 사회적 위치를 점하고 있었다. 이는 19세기 말엽까지도 조선왕실이 법랑자기를 구득한 배경이기도 하다.
조선 왕실은 18-19세기 동안 법랑자기를 포함한 청 자기의 사회적 위상을 높게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왕실은 대한제국 시기까지 왕실에서 치러지는 진연에 양채자기의 사용을 고수하였다. 조선은 청과의 오랜 교섭 과정 중 청 황제 혹은 사행을 통해 법랑자기가 본래 청궁에서 소용되던 어용 기물임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을 것이다. 이는 20세기 초 대한제국 시기까지 조선이 법랑자기에 대하여 가지고 있는 이미지로 보인다. 조선 왕실은 18세기 말기부터 이어진 청 문물에 대한 호의, 더 나아가 성리학적 질서를 유지 발전시키는 주체로서의 자부심으로 청 법랑자기를 사용함으로서 이를 드러내고자 했던 것으로 여겨진다.
 
 
영문초록
After the mid-eighteenth century, as the production technology of Falangcai porcelain spread to the folk kilns, the production of Falangcai as a typical commodity became mainstream practice. This was an important factor that contributed to the establishment of Falangcai porcelain as one of the prevailing products on the global porcelain market. In other words, the fact that the majority of the Falangcai porcelains imported to Joseon consisted of Fencai porcelains was a result of changes in the production environment of Qing Falangcai. By the nineteenth century, the Asian market was at the forefront while in the existing European market, the Qing Falangcai lost its competitiveness. Another reason why the Asian market is important is because of the distinct cultures and customs of each Asian country and how these manifest in the different approaches to accepting Qing culture. Therefore, this thesis mainly examined the regions of the Ryukyu Islands, Japan, Thailand, and the Malay Peninsula where the inflow of Falangcai porcelain was more distinctive.
As for Thailand and the Malay Peninsula, the use of Qing Falangcai was a means of expressing their cultural and ethnic identities as an upper-class culture. This is in contrast to Joseon and Japan where the acceptance of Qing Falangcai was done independently of their ceramic culture with the intention of highlighting the authority of the ruling class. In addition, by the nineteenth century, the quality of Falangcai porcelain within the Qing dynasty experienced decline and was ultimately overshadowed by European examples. However, Falangcai continued to be associated with the notion of high society in the regions of Joseon, Japan, Thailand and the Malay Peninsula where Falangcai was still being consumed by mostly the upper class or wealthy. This also explains why the Joseon royal family continued to purchase Falangcai porcelain even to the end of the nineteenth century.
During the eighteenth and nineteenth centuries, the Joseon royal family seemed to attach high social status to all Qing porcelain including Falangcai. The Joseon dynasty adhered to the use of Yangcai porcelain in royal banquets until the era of the Korean Empire. During the long negotiation process with the Qing Dynasty, Joseon would have been aware of the fact that Falangcai porcelain was originally used as imperial articles inside the Qing’s imperial palace. This seems to be the image of Falangcai that the Joseon dynasty possessed until the period of the Korean Empire in the early twentieth century. It is believed that the royal family of the Joseon dynasty attempted to reveal their favorable feelings toward the cultural products of the Qing dynasty, which had continued since the end of the eighteenth century. This was done by using the Qing Falangcai as an expression of Joseon’s approval of Qing culture as well as the pride cherished in committing to maintaining and developing ethological order.
 
 
고종 King Gojong, 18-19 세기 18-19th century, 법랑자기 Falangcai porcelain, 경덕진 Jingdezhen, 양채 Yangcai, 분채 Fencai, 페라나칸 Peranakan, 수출자기 Export porcelain
 
다운로드 3666776.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