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
 1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1
 2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2
 3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3
 4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4
 5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5
 6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6
 7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7
 8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8
 9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9
 10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10
 11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11
 12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12
 13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13
 14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14
 15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15
 16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16
 17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17
 18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18
 19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19
 20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20
※ 미리보기 이미지는 최대 20페이지까지만 지원합니다.
  • 분야
  • 등록일
  • 페이지/형식
  • 구매가격
  • 적립금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소개글
[철학] 철학에 관한 심층 고찰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Ⅰ. 들어가며
Ⅱ. 철학이란
Ⅲ. 철학의 대상
Ⅳ. 철학의 방법
1. 철학의 방법이란
2. 합리적 방법․실증적 방법
3. 철학적 방법의 이해
Ⅴ. 철학의 발달
Ⅵ. 철학과 일상생활
Ⅶ. 철학과 인간본성
1. 논의의 출발점
2. 입장 1 : 합리적 사회적 본성
3. 입장 2 : 탐욕적 이기적 본성
4. 입장 3 : 백지 또는 자유로서의 본성
Ⅷ. 철학과 종교
Ⅸ. 철학과 과학
Ⅹ. 결론
본문내용
철학이 참다운 의미의 앎을 추구하는 학문이고 이러한 앎이란 끊임없이 변하는 유동적 상황에 관한 피상적 견해가 아니라, 깊숙이 숨어 있는 현상의 구조와 사물의 본질에 관한 진리의 터득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것은 곧 철학 그 자체를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상식은 객관적이고 절대적인 진리를 담고 있는 지식이 아니라 일상생활에서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효용가치를 목적으로 하는 지식이기 때문에 일상성을 벗어나지 못하고 또 그렇게 될 필요도 없다. 그야말로 상식은 일상적인 경험을 통해서 생겨난 생활의 지혜이기 때문에 일상적인 생활에서만 통용이 되고 또 그 가치를 인정받게 된다. 상식은 매우 넓게 통용된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독단적이고 평상성을 넘어서지 못한다. 상식은 일상적인 생활 속에서 평상시에만 습관적으로 잘 통용되는 지식일 뿐이지만, 철학은 인간의 삶이 항상 이러한 차원에만 머물러 있지 않음을 가장 잘 파악하고 있는 학문이기 때문에 철학자들이 상식을 의심하고 또 때로는 그것을 뛰어넘는 진리를 찾아 매진한다. 철학적 진리를 이해한다면 그것은 상식이 지니고 있는 특징들로부터 그 본래의 모습을 드러낸다는 것을 의미한다. ꡐ어떤 신념이 일정하게 결합된 복합체에 대응하는 경우 그 신념은 진리요, 대응하지 않는 경우는 허위다ꡑ 라고 주장한는 것을 ꡐ진리의 대응설ꡑ이라 부르는데, 여기서 대응이란 우리들의 판단이나 신념 혹은 그것을 표현하는 문장과 객관적 사실 사이의 대응을 의미한다. ꡐ진리 기준의 정합설ꡑ은 진리가 감각기관을 통해서만 성립될 수 없다고 주장하는 합리론자나 관념론자들에 의해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정합설은 ꡐ퍼즐게임ꡑ에 비교하면 쉽다. 조각들은 개별적인 판단이며 그림 전체가 총체적인 판단의 체계가 된다. ꡐ진리의 실용설ꡑ은 절대적인 진리를 부정하고 경험적이고 상황에 따라 상대적인 진리만을 표방하는 것이 특징이다.

Ⅱ. 철학이란

철학을 한다는 것은 우선 깊이 생각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철학적으로 깊이 생각한다는 뜻이다. 철학은 아무리 비슷한 결론에 도달했다고 하더라도 깊은 통찰과 치밀한 논증과 체계적인 반성이 없으면 그 결론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이러한 뜻으로 어떤 현상이나 사물에 대해서 진지하고 성실하게 생각하여 그 구조와 본질을 파헤쳐 보고자 노력한다면 누구나 철학적으로 ꡐ깊이 생각한다ꡑ고 말할 수 있으며, 그는 일단 철학으로 가는 길목에 들어서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철학은 이 모든 것이 한 바탕의 꿈이라는 것을 합리적이고도 체계적으로, 또 일관성을 잃지 않고 논증이라는 형식을 통해 입증해 보여야 한다.
다시 말해서 철학으로 가는 길은 깊이 생각하여 자기 엄지손가락을 보고도 온 우주의 신비를 실감할 수 있는 재능을 지니는 것, 철학은 만병통치약이 아니라는 것, 그리고 참으로 철학적인 것은 자유롭게 되는 태도라는 것이다.
2.철학을 어떻게 할 것인가.
철학을 하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규명하는 것은 좀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우선 철학의 방법에는 철학자들의 기질이 반영된다. 철학적 방법의 고유한 특징은 역시 반성적 사고에 있다. 철학은 좀더 높고 넓게, 그리고 깊게 생각하려는 시도이므로 반성적 사고는 당장의 이해관계나 요구사항을 넘어설 뿐만 아니라 과학적 발견이나 심지어 종교적 신념까지도 점검해 볼 수 있는 사상의 체계를 정립하는 데 사용되지 않으면 안된다. 반성의 방법으로는 엄격하고 형식적이며, 논리적인 분석의 방법도 있지만 신념의 원천으로서 감정이나 직관을 신뢰하는 종합적인 방법도 있다.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