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

 1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1
 2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2
 3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3
 4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4
 5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5
 6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6
 7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7
 8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8
 9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9
 10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10
 11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11
 12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12
 13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13
 14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14
 15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15
 16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16
 17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17
 18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18
 19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19
 20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20
※ 미리보기 이미지는 최대 20페이지까지만 지원합니다.
  • 분야
  • 등록일
  • 페이지/형식
  • 구매가격
  • 적립금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소개글
[국어국문학] 판소리와 판소리계 소설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1. 판소리

- 판소리의 의의와 개념
 
- 판소리 12마당
  
2. 판소리계 소설

- 판소리계 소설의 의의와 개념
 
- 옹녀전 (☞현대의 소설.영화.드라마와 연계)

-춘향전 (☞스페인의 문학작품과 비교)

- 흥보전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소설과 연계)

3. 현대 사회에서 재해석되는 판소리의 의의
본문내용
6.변강쇠타령 - 장승을 잘라 불을 땐 죄로 죽은 변강쇠 이야기

7. 장끼타령 - 추운 겨울날 굶주린 장끼가 까투리와 함께 넓은 들에 내려와 붉은 콩 한 알을 발견하고 까투리의 말리는 소리를 듣지 않고 그 콩을 꽉 찍다가 차위에 치인다는 이야기

8. 배비장 타령 - 제주 목사 수행원 배비장이 제주 명기 애랑의 꾐에 넘어가 망신당하는 이야기

9. 옹고집전- 불효막심한 옹고집의 못된 버릇을 고치려고 중이 조화을 부려 가짜옹고집을 만든다. 쫓겨난 옹고집이 고생을 하며 착한 사람이 된다는 이야기.


10. 강릉매화전- 사랑하는 기생 매화가 죽었다는 거짓말을 곧이듣고 정신을 잃어버린 선비가 저녁에 자기방으로 돌아온 기생 매화를 정말로 그의 죽은 혼으로 믿었다는 이야기

11. 왈자타령(무숙이 타령)- 장안의 난봉꾼들이 모여 협기를 다루고, 기생의 환심을 사려는 이야기

12.가짜 신선타령- 신선이 되려고 금강산에 들어 간 사람이 노선이 준 엉터리 천도와 천일주를 먹고 신선이 된 것으로 착각하여 추태를 부리는 이야기


⑵ 옹녀의 성격과 이미지 (사회적인 시선)
옹녀의 성격

일반적으로 옹녀는 색과 쾌락만을 추구하는 여자만은 아니라고 판단할 수 있다.
그녀는 그녀가 주어진 현실적 난관을 극복하기위해 끝없이 노력하는 인물이다.
그녀 자신은 정착과 안정을 원하지만 결코 정착할 수 없는 운명을 타고난 가련한 사람이라 할 수 있다.

사회적인 시선&이미지

생존을 위해 강한 생명력과 집착을 보여줬던 그녀지만 당대부터 지금까지 이어져오는 우리네 편견은 그녀를 성적인 아이콘에 국한시켜 버렸다. ‘옹녀’하면 떠오르는 것이 단순히 섹스어필에 그치는 것은 어쩌면 그녀를 바라보는 왜곡된 시선들이 그렇게 만든 것은 아닐까?
공통점
주인공과 그 가족들은 가난한 생활을 살아가고 있었다.

가진 자와 없는 자의 대립이 드러난다.

없는 자는 선량하고 도덕적이나, 가진 자는 그렇지 못하다.

굶주림 앞에 예의나 염치 없는 흥부의 모습과 입주권을 되찾기 위해 자신의 몸을 바친 영희의 모습을 통해 삶의 조건으로서 물질적 부가 얼마나 절실한 것인가를 보여준다.

흥부가는 조선후기에 상업이 발달해 가는 시기였기에 빈부 갈등이 심각하게 대두되던 시기였으며, 난쟁이가 쏘아 올린 작은 공 또한 1970년대 급격하게 이루어진 산업화로 시민들의 집을 철거하고 아파트와 공장 등을 세워 신개발을 하려고 붐이 일던 시기였다.

오늘 본 자료
더보기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해당 정보 및 게시물의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에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