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

 1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1
 2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2
 3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3
 4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4
 5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5
 6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6
 7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7
 8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8
 9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9
 10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10
 11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11
 12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12
 13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13
 14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14
 15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15
※ 미리보기 이미지는 최대 20페이지까지만 지원합니다.
  • 분야
  • 등록일
  • 페이지/형식
  • 구매가격
  • 적립금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소개글
[마케팅] 일본의 문화코드인 일본의 국민여동생에 대하여 조사분석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1.서 론
2. 여배우 편
3. 걸 그룹들
4. 스포츠 스타편
5. 결론

본문내용
1.서 론
요즘 예쁘고 깜찍한 어린 소녀들이 나타나면 어김없이 ‘국민 여동생’이란 수식어가 붙곤 한다. 가수로는 ‘원더걸스’, ‘소녀시대’, ‘카라’ 등이 있고 연기자로는 박보영, 심은경 등이 ‘국민 여동생’이란 호칭으로 자주 불린다. 물론 이들은 모두 예쁘고 깜찍할 뿐만 아니라 나름 실력들도 갖추고 있다. 하지만 ‘국민 여동생’이란 호칭이 너무 많이 너무 자주 거론되다보니 그 특별함과 희소성이 상실되어지고 있는 중이다. 그렇다면 ‘국민 여동생’이라는 말은 어떻게 생겨난 것일까? 지난 2002년 영화 ‘연애소설’에 관한 기자회견 자리에서 차태현의 ‘문근영은 국가가 나서서 보호해 주어야만 한다.’라는 발언이 화제가 되면서부터 ‘국민 여동생’이라는 말이 생겨났다고 볼 수 있다. 즉, ‘국민 여동생’이라는 호칭의 본질에는 단순히 예쁘고 깜찍한 어린 소녀를 나타내는 것이 아니라 대중들의 보호본능이 자리 잡고 있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보았을 때 현재 '국민 여동생'이라는 호칭이 붙는 스타들 중에서 오직 김연아만이 문근영를 잇는 진정한 후계자임이 분명하다. 다른 '국민 여동생'들에게는 팬들의 지지와 호응만이 존재할뿐 김연아처럼 대중들의 광범위한 보호본능이 자리잡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문근영에게 큰일이 생길 때마다 대중들은 어김없이 나서서 보호해주려고 노력해왔다. 그 대표적인 예가 기부와 선행이 어처구니없게 매도되었을 때 먼저 나서서 문근영을 보호해 주었던 대중들의 뜨거운 반응이다. 더불어 다소 미흡했던 시청률을 거둔 ‘바람의 화원’으로 문근영이 ‘2008 SBS 연기대상’의 대상을 수상하였을 때에도 대중들은 비판과 질타보다는 호응과 격려로서 축하해주었다. 이는 힘겨운 일을 겪은 문근영이 대상수상을 계기로 더 큰 연기자가 되기를 바라는 대중들의 보호본능의 발현이라 볼 수 있다. 평생토록 피겨스케이팅 경기를 제대로 본적조차 없었던 수많은 대중들이 김연아가 받는 억울한 판정에 항의하기 위하여 경기규칙을 배우고 프로토콜을 분석하며 채점표를 검증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거기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김연아의 억울함을 호소하기 위하여 경기장면으로 자료를 만들어 전 세계에 알리고 ISU에 정식으로 항의하는 메일을 보내는 노력을 마다하지 않는다. 이처럼 문근영과 김연아에게 보이는 대중들의 노력과 지지는 단순히 스타에 대한 동경을 넘어서는 보호본능의 발현임이 분명하다.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