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

 1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1
 2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2
 3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3
 4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4
 5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5
 6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6
 7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7
 8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8
 9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9
 10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10
 11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11
 12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12
 13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13
 14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14
 15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15
 16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16
 17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17
 18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18
 19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19
 20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20
※ 미리보기 이미지는 최대 20페이지까지만 지원합니다.
  • 분야
  • 등록일
  • 페이지/형식
  • 구매가격
  • 적립금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소개글
[경영학] 한글의 역사와 맞춤법을 통한 글쓰기 방법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1장 우리시대의 글쓰기
2장 단어와 문장
3장 단락 쓰기
4장 단편쓰기
5장 보고서 쓰기

본문내용
1장 우리시대의 글쓰기
1.말 잘 하는 사람, 글 잘 쓰는 사람
우리는 누구나 자기를 표현하고 싶은 본능적인 욕구를 가지고 있다.그리고 그 욕구의 표현은 저절로 우러나서 되는 것도 있고 서로 약속된 어떤 기호를 통해 잘 다듬어서 드러내는 것도 있으나, 상대방이 나의 욕구 표현을 똑같이 느낄만큼 객관성과 보편성을 가지고 있는지 자신을 가지기는 어렵다.이에 사람은 자기를 표현하기 위한 여러방법 즉,매체를 발전시켜 왔다.
우리는 몸짓,표정,소리,음악,미술 등으로 우리의 상태를 표현해왔다. 그중에 가장 중요한 표현수단 중의 하나가 바로 말 이다.우리는 말로써 자기 표현 욕구를 충족시켜왔다.
그리고 그 말을 이간은 약속된 기호를 통해서 글을 만들었다.즉 말을 문자로 표현한 것이 글이다. 따라서 느낀대로 생각나는 대로 쓰면 글이 된다. 그런데 왜 어떤 사람이 쓴 글을 읽으면 매우 재미있고 일리가 있는데 그 사람의 강연을 들으면 지루하고 잘 이해가 되지 않는 걸까?반대로 그 사람은 말을 쉽게 하는데 글은 쉽게 쓰지 못하는 걸까?
그것은 매체가 다르고 전달되는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입으로 해서 귀로 듣는 말과 문자로 써서 눈으로 읽는 글은 정확하게 같을 수가 없다.
말과 글의 차이점을 우리는 익히 알고 있다. 말은 귀로 들어서 알고,그 자리 그 시간을 넘어서 전달되기가 쉽지 않다는 데 반해 글은 눈으로 읽어서 알고,공간적인 제약을 넘어서 시간적으로도 얼마든지 오래 남을 수 있다.하지만 이러한 차이점 외에 염두 해 두어야 할 것은 말은 글로 표현하는데에는 특별한 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두 사람이 이야기를 한다고 했을 때,말하는 사람은 듣는 사람의 얼굴을 보며 눈빛,손짓,몸짓,얼굴표정,목소리,말투등을 모두 동원한다.그러나 글로 쓸 때에는 글 이외에 다른 분위기들의 영향을 받지 아니한다. 따라서 그러한 모든 분위기를 모두 글에 담아 표현해야 한다. 이런 모든 것을 담기 위해서 존재하는 특별한 약속들이 있고, 그 약속은 훈련을 통해서 익혀야 한다. 또, 자신의 특별한 느낌과 생각을 표현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고유한 표현법을 새로이 만들어 내어야 하기도 한다.
2.’안녕’과 ‘안뇽’
“하이루”,”안냐세요”,”시로”,”글쿠나”와 같은 말들은 컴퓨터에서 흔히 볼 수 있다.요즘 젊은이들이 컴퓨터 통신상에서 즐겨 쓰는 말이다.이러한 언어양상에 대해 맞춤법,띄어쓰기,표준어 등의 언어규범을 지키지 않는 ‘우리말 파괴’의 대명사로 인식하기도 하는 한편 디지털 시대를 대표하는 사이버 세대들의 새로운 언어문화로 해석하기도 한다.’우리말 파괴’라는 부정적인 시각은 컴퓨터 통신의 언어가 갖는 언어규범의 일탈성에 초점을 둔 것이다.
그렇다면 ‘언어규범의 일탈성’현상이 왜 일어나는 것일까? 여기에는 두가지 요인이 있다
하나는 컴퓨터 통신에서 언어규범을 지키고 싶지만 현실적으로 지키기 어려운 부분이 존재한다는 것이다.그것은 경제적인 측면 때문이다. 컴퓨터 통신을 하면 통신에서 시간은 곧 돈이므로 타자를 얼마나 빨리 하느냐가 매우 중요하다.따라서 되도록 줄여말하고 어려운 받침은 간단하게 하며 소리나는대로 쓰려고 하는 경향이 나타난다.
다른 하나는 의도적으로 언어규범에서 벗어나려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다.그것은 집단의 은밀성 때문이다 컴퓨터 통신을 하는 사람들은 다른 집단에서처럼 그들만의 공간과 문화를 향유하기 위해서 그들의 은밀성을 견고하게 하는 수단으로 컴퓨터 통신언어를 사용한다.
하지만 언어규범의 일탈성에 대한 두 요인보다 더욱더 근본적인 요인이 있다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