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
 1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1
 2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2
 3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3
 4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4
 5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5
 6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6
 7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7
 8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8
 9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9
 10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10
 11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11
 12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12
 13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13
 14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14
 15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15
 16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16
 17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17
 18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18
 19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19
 20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20
※ 미리보기 이미지는 최대 20페이지까지만 지원합니다.
  • 분야
  • 등록일
  • 페이지/형식
  • 구매가격
  • 적립금
자료 다운로드  네이버 로그인
소개글
[인터넷강의]실용한의학에 대한 자료입니다.
목차



본문내용

병을 고친다라는 뜻의 한자어 의원 의(醫)자의 고어는 의(의)자로 기록되어 있다.
즉 옛날에 의사 혹은 의학이라는 뜻을 지닌 의(의)자 속에는 무당이라는 뜻의 무(巫)자가 들어 있고 요즈음 쓰는 의(醫)자에는 술항아리 형상의 유(酉)자가 들어있다.

문명이 발달하기 이전 의술과 의약품이 변변치 못했던 시절엔 무당과 술항아리가 질병의 고통을 어느 정도는 덜어주었을 거라고 짐작할 수 있다. 의사도 없고 병원도 없는 곳에서 병이 났다면 살려달라고 막연한 기원을 올릴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결국 원시의료 형태는 이러한 무의(巫醫)들이 의료인의 역할을 대신했으며 역사적으로 전국시대에 들어서면서 의학을 담당하는 전업 의사가 출현하게 된다.

그러나 의약이 발달한 요즈음에도 무당에게 질병치료를 하소연하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 환자의 무지함을 탓하기보다는 의사의 무능함을 반증하는 것으로 이해하는 것이 옳을듯하다. 첨단 의술의 발달로 예전보다는 많은 질병을 고쳐내곤 있지만 아직도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질병이 상당수 있으며 치료방법을 못찾아서 대증요법으로 끝내는 경우도 허다하다.

이럴 때 의사가 할 수 있는 거라곤 막연한 기원을 할 수 밖에 없다. 어느 유명한 의사는 처방전 끝에 OGK(Only God Know) 오직 하나님만이 치료여부를 아신다라는 사인으로 자신의 한계를 겸손히 인정했다고 한다. 오늘날에도 병은 하나님이 고치고 돈은 의사가 받는다는 말이 있는 것처럼 의술과 의약도 한계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고 싶은 말
실용한의학에 대한 내용 일괄 정리 입니다 ~~

많은 이용 부탁 드립니다 ^^&
사업자등록번호 220-87-87785 대표.신현웅 주소.서울시 서초구 방배로10길 18, 402호 대표전화.070-8809-9397
개인정보책임자.박정아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서초-1765호 이메일 help@reportshop.co.kr
copyright (c) 2009 happynlife. steel All reserved.